내가 죽어야 하는 밤
제바스티안 피체크 지음, 배명자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간도서 내가 죽어야 하는 밤
스릴러물이라고 해야 하나?

좇고 쫓기는 박진감과
왜 그런 일이 일어나게 됐는지
사건의 흐름을 따라가다보면
하나씩 밝혀지는 묘미에
쉼없이 책장을 넘기게 된다.







이런류의 신간도서를
처음 접하다 보니까 신기하면서도
내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시대에
가장 피부에 와닿는 이야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SNS를 통해서 지금도 쉼없이
자행되는 마녀사냥을 보고 있으면
불편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데
간혹 잘못된 여론 몰이로 인해
피해를 보게 되는 무고한
사람들도 생기게 된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경각심을 갖게 하는 내용이었다.








왕따와 집단 따돌림의 문제 의식도
다시금 갖게 되고,
요즘 빈번하게 등장을 하는
미성년자 성.접.대.에 관한 문제까지
신간도서 내가 죽어야 하는 밤
그 안의 내용을 따라가다 보면
사회에서 비일비재 일어나고 있는
문제들과 맞닥들이게 된다.

독일 작가의 책인데
그래서 독일의 이야기인데
전혀 낯설지 않은 내용이어서
더욱 공감이 되는 부분이 크다.








"자유롭게 딱 한 명을 죽일 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하겠습니까?"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아무래도 자신에게 실망감이 들때
자기 자신의 이름을
말하게 되지않을까?

누군가 내 이름을 적어서
내가 죽어야 하는
밤의 게임이 시작을 한다면
어떨지..
눈앞이 막막해진다.





작가 제바스티안 피체크!
이번에 첨으로 그의 작품을 읽게 됐는데
팬심이 활활 불타 올라서
그의 작품들을 모두 읽으리라
두손 불끈 쥐어본다.

정신의학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인간 심리와
무의식에 깔린 극적 요소를
예리하게 포착해서 작품을 쓰기 때문에
사이코 스릴러의 대명사로 불린다고 한다.

곧 다음 신간도서 Das Paket의
출간이 된다고 해서 기대가 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