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수익 바이블 - 100년을 관통하는 세계적 대가들의 주식투자 절대 원칙, 개정판
프레더릭 반하버비크 지음, 이건.서태준 옮김, 신진오 감수 / 에프엔미디어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보가치투자자에게 한권을 추천하라면 이 책을 추천하겠습니다.

 

500페이지 남짓한 지면에 가치투자를 논하면 얼마나 논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는 분이 계시다면 바로 이 책을 들겠습니다. 이 책을 기준으로 전략과 사고 및 원칙의 외연적 확장을 바라는 분은 더 깊이 단일한 주제를 가지고 논하는 책들을 읽으시면 더욱 체계있는 공부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본 책은 가치투자의 집대성입니다. 한번만 읽고 끝날 책이 아닙니다. 한번으로 모든 것을 통달할 순 없습니다.

이 책은 마치 대학전공의 개론 교과서와 같습니다. 먼저 총론격인 가치투자로 이름을 떨친 대가들의 철학과 그들의 전략을 소개하고 이후 투자의 각론격으로 좋은 투자처를 찾는 방법론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사고 팔고 리스크를 관리하는 법, 마지막으로 투자자의 자세로 마치지요.

사실은 각 파트마다 책이 여려권씩 나올만큼 실제로 대하자면 내용은 방대합니다. 이를 책한권에 녹여낸 것이죠. 책에서 나온 투자전략의 가짓수 만큼이나 책을 활용하는 방식도 독자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투자의 체계를 한번 개론격을 살필 수도 있고, 본 책을 지침삼아 다른 갈래로 확장할 수도 있고, 되려 실전서처럼 실제로 투자의 대가들이 활용했던 방법을 찾아 실전투자해볼 수도 있습니다.

 

고전이라는 것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않는 가치와 내용을 담은 명저를 일컫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초과수익바이블은 물론 투자의 대가들이 본인의 철학과 투자론을 집대성한 고전과 감히 나란히 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위대한 창조행위였고 본 저는 그것을 따른 추종자들을 위한 책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몇몇 국내의 저명한 애널리스트나 투자계에서 존경받는 분들이 사실은 벤저민 그레이엄의 서적들을 완독하지 못했다는 자기고백을 하듯이 모든 이들이 고전을 독파할 수 없습니다.

 

이 책의 가치를 곱씹어 보면 바로 거기에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