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 입은 늑대 팬티 입은 늑대 1
윌프리드 루파노 지음, 마야나 이토이즈 그림, 김미선 옮김, 폴 코에 도움 / 키위북스(어린이)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꼭대기에 늑대 한 마리가 살았어요.
숲속 동물들은 " 눈빛은 소름 돋게 번득이고 이빨은 곡괭이처럼 뾰족뾰족한 늑대가 굶주린 채 숲으로 내려오면 끝장이다"고 입을 모아 말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정말로 늑대가 숲에 나타났어요.
귀여운 줄무늬 팬티를 입고 말이에요!
눈빛도 흐리멍덩한 이 늑대, 과연 소문처럼 무시무시한 동물일까요?

 

무시무시한 소문만 믿고 늑대가 나타났다는 말에 숲 속 동물들은 공포심에 사로잡혀있어요.

귀여운 줄무늬 팬티를 입은 늑대가 숲에 나타났어요. 그런데 이 늑대 소문과는 달리 어딘가 이상해요.

 흐리멍덩한 눈빛과 빗자루에 가까운 털... 거기에 절대 어우릴 것 같지 않은 줄무늬 팬티까지요.

사실 산 꼭대기에 사는 늑대에게는 말 못할 사연이 있었어요.  추위를 많이 타는 늑대가 어느 날 바위에 앉았는데 얼음장 같은 바위에 엉덩이가 꽁꽁 얼어버릴 것 같아 순각 큰 소리로 울고 말았대요. " 아울~"

 그렇게 산 아래로 미친 듯이 뛰어 내려왔대요. 기분이 참을 수 없이 나빠져서 눈빛은 포악해지고 털도 뾰족뾰족 곤두섰대요.

 그 때, 너무 추워서 엉엉 울고 있는 늑대를 보고 부엉이가 손수 뜬 팬티를 선물했어요.  팬티를 입은 늑대는 엉덩이가 더 이상 시리지 않아서 너무 좋았어요.

 늑대가 더 이상 위험한 동물이 아닌 것 알았지만 솦속의 동물들은 기쁘하지도 않고 여전히 늑대를 의심했어요.

 늑대를 무서운 동물로 믿고 늑대에게 맞서기 위해 늑대 경보기, 늑대잡는 덫, 늑대 올가미를 만들고 늑대 잡는 부대까지 따로 만들었던 숲 속의 동물들, 오로지 늑대에 대한 소식과 정보만으로 살았는데 늑대가 무서운 동물이 아니라니... 모두들 어리둥절해합니다. 이제 숲 속 동물들은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할까요?

 그 동안 늑대이야기에만 사로잡혀 있었던 숲 속 동물들은 이제 각자 자신들의 삶의 이유를 찾아가려 합니다.
숲 속 동물들 모두 각자의 삶의 이유를 찾아 의미있는 삶을 살아가길 바라며... 그런데 잠깐! 아기 돼지 삼형제는 어디로 사라진 걸까요?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아요.

<팬티 입은 늑대>를 읽고 늑대라는 동물을 왜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난폭하고 무서운 동물로 그려져있을까? 무시무시한 소문만을 듣고 실제로 본 적 없는 늑대에 대한 공포에 사로잡혀 눈 앞에 진실을 보고 서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한 우리들의 선입견과 편견 때문이 아닐까요.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 부디 어른들의 그러한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세상과 마주했으면 좋겠습니다.  늑대에 대한 편견을 깨는 이야기 <팬티 입은 늑대> 세상을 알아가는 우리 어린 친구들이 꼭 한번 들어보면 좋을 책인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