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트랙터
안셀모 로베다 지음, 파올로 도메니코니 그림, 김현주 옮김 / 한겨레아이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퇴사를 하고 육아만 한지 2년째.

4살때부터 엄마가 육아하며 집안일 하는 모습만 봐서 그런지 딸아이에게 성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이 생겼어요. 여자는 일 안 다니고 집안일을 하고, 남자는 일 다니며 돈을 번다는 그런 생각.....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보는 모습이다 보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 같아요. 남자와 여자 일이 따로 구분되어 있지 않고 모든 일은 누구나 하고 싶은 걸 선택하는 거라고 알려주고 있어요. 말로 설명하는 것도 좋지만, 그림책을 활용하면 더 효과적이예요.

성평등, 성역할 고정관념에 대한 그림책이 있어 아이랑 함께 읽어보았어요.

할머니의 트랙터는 첫 페이지에 이렇게 말해요.

“이 책은 성 역할에 대해 이야기하고, 고정관념에 반대하는 책입니다.”

아이들이 일상적으로 보는 만화나 장난감 등 모든 부분에서 여자는 쿠키를 굽고, 집안일을 하죠. 남자는 팽이를 돌리고 회사에 출근하고 경찰이 되기도 하죠. 성역할 고정관념은 일상에 자연스럽게 베어있어 아이도 너무나 당연하게 받아들이며 자라게 되죠.

옥토넛은 아이도 좋아하지만 저도 참 좋아하는 만화인데, 옥토넛엔 성역할에 차이가 없어요. 또 가은이가 좋아하는 다른 만화들... 콩순이도 차이를 두지 않으려 노력하는 만화고.... 또.... 아무리 생각해봐도 성역할 차이가 없는 만화를 찾아보기가 힘드네요. ㅜㅜ


그림책은 아주 평범한 일상을 소개해요. 딱히 기승전결이 없는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평범한 하루죠. 다 읽고 난 후 아이는 “응? 뭐야~” 하고 말했어요. ㅎㅎ 아이에게는 성평등, 성역할에 대한 그림책이 아니라 그냥 시시한 하루로 느껴진 거죠.

할머니는 라즈베리향이 나는 립스틱을 바르고 나가요.



베르타 부인이라 이름붙인 빨간 트랙터를 타고요. 손주들이 타마눈이라 이름지어준 수레도 함께요. 할머니는 트랙터와 수레와 함께 과수원에서 과일을 따고, 도시락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온종일 일을 하죠.




그 시각 할아버지는 집안일로 바빠요. 어젯밤에 영화보느라 못 했던 설거지를 하고 세탁기를 돌리고 체리파이를 만들죠. 인터넷에서 간단하게 잼 만드는 방법을 찾았거든요.


파이가 다 구워지고-

빨래가 다 되고-

할머니도 일을 마치고 트랙터를 타고 오네요.

그리고 맛있는 파이를 먹죠.

아주 평범한 일상처럼 보이지만 실상 정말 얼마 안되는 가족의 형태죠. 저 또한 주부이지만 아이에게 꿈을 있다는 걸 알려주고 언제든 엄마도 일할 수 있다는걸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어요. 그림책으로만 말로만 알려주는게 아니라 부모의 삶을 통해 보여주는게 진짜 교육이니까요.

저 멋진 할머니 할아버지처럼 늙어갈 수 있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