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무를 만질 수 있을까
김숨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숨의 이야기는 서사라기 보다 서정에 가까워
읽는 내내 이미지는 풍부해지지만
내겐 그 이미지 외엔 남기고 싶은 것이 없다.
뿌리 이야기를 이상문학상으로 읽었지만
다른 작품과 함께 다시 읽어가는 동안
고독감. 무력감의 세계가 안타깝지만 아름답지 않다.
읽고 나니 한강의 몽고반점의 세계가 머릿속에 겹쳐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