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의 혼자 하는 매직 영문법
박노미 지음, 장연우 그림 / 두앤비컨텐츠(랜덤하우스코리아)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에이치코리아의 <위니의 혼자하는 매직 영문법>이 새로 나왔어요~
 책표지를 보면 빨간모자를 쓴 귀여운 마법사가 보이죠?

요 마법사는  저자 박노미님의 첫째 따님의 그림이랍니다.

그러면 위니는 누구일까요??

바로 저자님의 둘째 따님 ㅎㅎ

이 책은  엄마가 쓰고 첫째딸이  그린 영문법 책이랍니다. !!

가장 눈에 띈 부분이라 좀 앞부분에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이 책은 한마디로 참 아기자기하고 이쁜 책이랍니다~

그리고 안을 살펴보면 '어쩜 이런생각을~'하게 만드는 내용들이 있어요.

가끔 엄마들이 아이에게 무언가 쉽게 설명하고자 할때 재미있는 이야기를 덧붙이거나

상상력을 동원할때가 있죠?

요 책을 읽다보면  '마법차트', '마법주문','마법지렁이의 주문제조법'등 막 상상하게 만드는

말들이 나와 흥미를 끌어요~^^

일단 궁금해서라도 아이가 책을 펼쳐보게 만들죠~.

이 책의 대상은 초등3~6학년인데요~

아이들이 마법 미션을 하나하나 해결하면서 자연스레 영문법을 익힐 수 있게 만들어졌어요.

또 저자의 음성강의는 QR코드가 있어 바로 바로 볼 수 있구요~

서평을 쓰다보니 왠지 영어책이 아니라 마법책을 보는 것 같네요 ㅎㅎ

매일 사용하는 언어가 아닌 외국어를 배운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보통 초등부터 대학까지 많은 시간을 투자해도 자연스레 말하기가 어렵잖아요.

또 영어 전문가들도 나름 다 주장하는 것도 다르고 더 중요한 건 아이들 마다 특성이 다르기에

다른 사람이 좋은 방법이라 해도 우리 아이에게는  안맞을 수 있어요.

하지만 한가지 같은 것은 '재미'인거죠~

재미만 있으면 학습이 아닌 놀이가 될 수가 있어요.

그리 머리를 쥐어 짜게 만든 영문법이라 할지라도 재미있게만 배운다면 달라지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