궤담 이토 준지 걸작집 11
이토 준지 지음, 한나리 옮김 / 시공사(만화)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토준지를 읽고 무섭다는 생각은 한적이없다. 징그럽고 꺼림칙한 느낌이였는데 이책은 뭔가 참신함이 느껴진다. 아이디어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