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 페이퍼로드 하룻밤에 읽는 한국사
이문영 지음 / 페이퍼로드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 포스팅 할 책은 페이퍼로드의 <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이다.

사실... 저번처럼 쫄았다.

왜냐 나 부끄럽지만.. 역사알못이기 때문,

철이 없었죠..한국 고대사 읽기를 망설였다는게.

 

 

책 소개

고조선의 건국부터 삼국시대까지

〈유사역사학 비판〉의 저자 이문영이 제시하는

우리 고대사의 다채로운 수수께끼

[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에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역사와는 조금 다른, 그렇지만 결코 사이비 역사는 아닌 내용들이 다채롭게 들어 있다. 고조선에서 발해 건국까지를 다루고 있다. 일반적으로 우리 역사의 시작이라고 하는 단군으로부터 삼국시대라 일컫는 시대까지를 한 권 안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저자는 이 책을 역사책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역사를 차근차근 설명하고 있다기보다는 각 시대에서 오해하고 있거나 잘 모르는 일화들, 또는 잘 알고 있다 해도 그 의미를 새롭게 해석해보는데 목적을 두었다. 역사에서 크게 주목 받지 못한 부분을 새로운 각도에서 보는 것이 가능하다.

일단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나처럼 역사 알못도 쉽고 재밌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이다. 쫄지마....

그리고 어릴 때 엄마가 삼국유사 이런 책 세트 사줬던거 story넘 재미나서 자주 읽었는데 그 때 봤던 눈에 익은 이야기들이 많아서 좋았다. 약간 고대사와 나. 우리 사이의 거리감이 좁아든 그 늮김

다들 한 번은 들어봤잖아. 바보온달 이야기... 그리고 보희의 꿈 문희의 혼인. 이거 꿈 사고 팔고 다들 rg 그냥 진짜 역사? 딱딱하게 생각할 이유가 없고 이야기 읽듯 책장 훌훌 넘어간다.

 

책을 펴기까지 진입장벽이 은근 높았는데 목차 보고 엥?? 뭐야 당장 읽을 수 있지 하고 술술 읽었던 책이다.

내 친구는 한능검을 준비하고 있었어서 역사 파이터였는데 그 친구한테 이 책 너가 읽으면 재밌겠다 했더니 엥 미안한데 이미 내 머릿속에 다 있어 했던 그런 책 ...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유익하고 또 재미나다 이겁니다.

페이퍼로드에서는 하룻밤에 읽는 삐리리리 이런 시리즈로 여러 권 있는데 관심 있으신 분들은 골라 읽어도 좋을 것 같다.

흐음~ 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를 읽은 나.

이제 역사 알못 아니고 고대사 파이터 맞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o you can 쏘유캔 - 롱보드와 함께하는 세계여행
권도영 지음 / 푸른향기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포스팅 할 책은 푸른향기<So you can>이라는 책이다. 사실 다 읽지는 않았고 아직 읽는 중인데 소개하려고 글 찐다.

제목과 표지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약간 동기부여 되고 뭔지알지 용기와 자신감 빵빵 주는 그런 책이다.

 

책소개

“꿈이 무엇인가요? 어떻게 살고 싶어요?”

어려운 가정환경 때문에 대학에 가지 못한 청년, 롱보드와 함께 세계여행을 하다

불우한 가정환경 탓에 대학에 가지 못하고, 방황하던 청년이 있다. 자존감은 바닥을 쳤고, 우울에 빠지기도 했다. 사는 게 재미가 없었다. 새롭고 활동적인 일을 찾다가 우연한 기회에 사진 한 장에 매료되어 롱보드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다. 수없이 넘어지고 다쳤지만, 자신만의 속도와 리듬으로 크루징을 하다 보면 자유롭고 행복했다. 롱보드는 그에게 자존감 회복과 재미를 선사해주었다. 그는 서른 살이 되자 가진 것 모두를 털어 세계여행을 하게 된다. 롱보드와 함께하는 여행이었다. 전 세계의 보더들과 친구가 되고, 그들의 집에 머물며 함께 일상을 나누고, 보드로 크루징을 하고, 세계 롱보드 대회에 출전하여 입상을 하고, 롱보드 축제에서 심사를 맡기도 한다. SNS로 보드 타는 영상을 보고 그의 팬이 된 스페인의 한 꼬마아이는 롱보드 샵에 들어와 “도영이가 타는 보드로 주세요”라고 주문한다. 나는 잘 살고 있는 걸까? 어떻게 살아야 좋은 걸까? 라고 끊임없이 자문하는 저자에게 세계는 그의 학교이자 무대였고, 보더들은 그의 친구이자 멘토였다. 스스로의 의지로 어려움을 딛고 자신만의 행복을 찾아 나선 것이다.


책의 저자 권도영은 삶의 재미를 찾던 중 우연히 롱보드에 입문했다고 한다. 좋아하는 장르를 즐기다보니 롱보드계의 인싸가 되어 있었다고 하는데...

살면서 자기 재능이 뭔지도 모르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 사람은 자기 재능도 찾고 즐기고 책까지 냈으니 정말 happy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음 그리고 좋았던 점은 책에 이렇게 큐알코드가 있다. 백번 이야기 읽는 것보다 한 번 보는게 장땡이다. 큐알코드 타고 들어가면 저자의 롱보드 영상이 나온다. 아주 잘탐... 엥 당연하지 ㅠ

아무튼 이렇게 책에 큐알 넣어서 풍부하게 구성했다는 점이 good....

얼른 마저 읽어야겠다.....그럼 안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편의점을 털었습니다 - 야매 편의점 평론가의 편슐랭 가이드
채다인 지음 / 지콜론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포스팅 할 책은 지콜론북의 신간 <오늘도 편의점을 털었습니다> 이다.

....약간 받기 전에 기대했음 얼른 읽고 싶어서...왜냐 책 표지가 넘 알록달록 귀여웠고 편의점? 너무나 우리 잘 가는 곳이잖아

편의점을 주제로 쓴 책이라니 기대됐다 ㅋㅋㅋ

그리고 이 책을 쓴 채다인 작가님이 넘 편의점고수라 아주 신뢰도 뿜뿜하는거 알지... 편의점 리뷰만 17년 작성하셨다고 한다. 정말 많이 드셔보신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일단 읽즈아

책은 1부와 2부로 나뉜다. 1부에선 편의점 음식을 소개하고 2부에선 작가가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생겼던 에피소드들을 소개하는 구성이다.

나는 편순이를 해본 적이 없어서 2부는 상상을 하면서 읽었는데... 저 음료 냉장고 뒤에 공간 있다고 해서 엥???하고 편순이 고인물 내 친구한테 바로 물어봄. 진짜 있대

흠 일단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편의점에 대한 가볍고 재밌는 책이라 술술 읽힘. 잼남ㅋㅋ

글고 나도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엥 사람들 이렇게도 해먹는단 말야..? 하는 레시피들도 등장해서 새로웠다.

책 읽는 내내 집 근처 지에스로 튀어가고 싶었던... 그런 책. 잘 읽었습니당!!! (아~ 컵라면 땡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 리셋 -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필수 무기, 셀프 트랜스포메이션
심효연 지음 / 상상출판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소개할 책은 상상출판의 <빅 리셋>이다.

 HR 전문가 심효연이 쓴 코로나 시대의 기업 조직문화,

그리고 핵심인재 역량에 대한 책이다.

 

 

기차타고 가면서 봐도 코로나시대에 어떻게 역량을 키워야할지. 어쩌구. 그런 책이다.

1.

빅 리셋을 읽고 취준 입장에서 내 미래가 좀 걱정됐다. 엥.. 아니 셀프?트랜스포메이션?인가?그런거?

해야한다구..

근데 알지

피할 수 없잖아

즐겨야지...

2.

HR 전문가가 기업들의 조직문화를 읽으면서 전에 읽은 넷플릭스 <규칙 없음>이 떠올랐다.

그리고 또 책에서도 좋은 동료와 일하는 것이 최고의 복지라는 글을 읽고 직장생활 한 번도 해본 적 없지만 내 상상 세계관 속에 대입해서 아주 긍정했다.

(어이없는. 나자신...)

3.

글고 얼른 취뽀하고 싶어졌다.

챕터 중에 '덕업이 일치할 때 생기는 일' 에서는

자신의 직무 자체가 의미 있는 사람은 직무 기술서에 명시된 것 이상의 영역으로 자신을 확장하고 조직에서 요구하는 것 이상의 무언가를 끊임없이 시도한다.아직 개발되지 않았거나 시도하지 않은 영역이 계속해서 눈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라고 쓰여있었다. 넘 동기부여가 되는 문장...

나의 필사노트에 당장 끄적 끄적 했다.

 

 

같은 조직에서 동일한 직무를 하더라도 누군가에게는 힘들게 버텨야 하는 일이고 누군가에게는 좋아하고 잘하는 일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둘의 격차는 점차 벌어질 수밖에 없다.

물리적으로는 같은 시간이지만 의미적으로는 매우 다른 시간이기 때문이다. 잘하는 걸 즐기는 사람이 되어야 자발적 열정과 성과가 따라온다.


기업의 조직 구성원과 최고경영자 그리고 취업준비생을 위한 책 답게 나에게 적절한 책이었다. 정보전달에 그치는 내용이 아니라 현업 경험을 통한 이야기가 담겨있어 쫌 더 유익했다 ㅋ ㅋ

나의 주변 친구들도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

추천합니드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구하겠습니다! - 1퍼센트의 희망을 찾아가는 어느 소방관의 이야기
조이상 지음 / 푸른향기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방관으로서 경험한 에피소드를 읽으며 두근두근했다. 글로만 읽어도 긴박함이 느껴졌고 그래서 그런가 약간 빠른 속도로 읽어나갔다.

소방관도 한 명의 사람이기 때문에 화재가 두려울 것이다. 하지만 요구조자를 구하기 위해 화재 속으로 들어간다. 다른 직업보다 사명감이 높아야 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

그리고 소방훈련 부분을 읽으면서 반성도 했다.

기숙사에서 학기마다 소방훈련을 했는데 정말 중요한 훈련이라는 걸 머리로는 알면서 귀찮았다.

그러다 새벽에 작은 화재 소동이 난 적이 있었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엄청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읽으면서 그때 생각이 났다. 소방훈련의 중요성은 아무리 말해도 과하지 않다.

위험한 일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급한 경우에 빠르고 적절하게 대처하려면 소방훈련을 꼭 해야 한다.

소방관들이 모두 안전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힘든 곳, 뜨거운 곳, 아픈 곳, 위험한 곳, 빌딩 위 호수 밑,

폭풍 속으로 언제 어디든 우리는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