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긴 여자의 역사
클로딘느 사게르 지음, 김미진 옮김 / 호밀밭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모지상주의 시대를 살아가다보니 ‘외모‘에 대한 평가 자체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살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역사적 맥락 속에서 창조된 무엇일 뿐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는 분명히 극복 할 수 있다. 외모를 넘어선 정신을 중요시 하는 세상을 꿈꿔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