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아주 먼 섬
정미경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참을수가 없어요˝저역시 작은섬에서 태어났다면 소금창고를 도서관을만들겠다는 생각은못했을 까하는 생각이듬니다,정미경작품이 마지막 이라고 하니...좀 찜 함니다.아쉽습니다.영생을 빔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