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화학 이야기 - 화학자가 보는 일상의 화학 원리 내가 사랑한 과학 이야기 시리즈
사이토 가쓰히로 지음, 전화윤 옮김 / 청어람e(청어람미디어)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사랑한 화학 이야기

화학의 세계에서 살고 있다고 해도 무방한 지금 화학은 우리에게 학문으로서 다가와 있을 뿐이였다.

화학이 어려운 과목으로 인식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어렵더라도 알고싶어하는 딸아이의 모습도 보게된다.

화학자를 꿈꾸는 아이에게 교과서속의 화학이 아닌 일상속의 화학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책으로 다양한 화학의 세계를 간접경험하게 하고픈 마음으로 찾게된 책이다.

과거엔 화학을 연금술에서 비롯된 학문으로 보고 있다는 것은 많은 옛이야기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그의 시작으로 현대의 많은 화학제품들을 만들기까지 화학은 많은 발전을 거듭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화학의 발전이 기대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우리 실생활에는 많은 화학적인 연구들과 그 성과물들이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채우고 있다.

하지만 그 성과물들의 화학의 어떤 법칙에 의해 만들어졌는지 깊이 생각하지 않고 있지만 화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아이에게는 관찰과 탐구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다양한 화학의 세계를 우리의 일상에 숨어 있는 화학, 우리의 기술을 키운 화학, 화학으로 알아보는 자연현상, 화학이 우리를 살렸다-의료생명환경, 원소를 알면 화학이 강해진다라는 총 5파트로 나뉘어서 설명해준다.

여러가지 설명들이 화학이 우리의 삶에 미치는 다양함에 새로움을 발견하고 궁금증을 자아낸다.

화학을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권해주고 싶은 책이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