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은 어떻게 행동이 되는가 - 목표를 세우고 성취하는 인지조절의 뇌과학
데이비드 바드르 지음, 김한영 옮김 / 해나무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은 어떻게 행동이 되는가>는 목표를 세우고 성취하는 인지조절의 뇌과학에 관한 책이다. 우리 뇌의 가장 고등한 부분인 대뇌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으라는 정재승님의 추천글처럼 우리의 행동을 명령하는 뇌가 어떻게 우리가 여러 가지 일을 수행하고, 행동을 정교하게 만든느지를 아주 자세히 알려준다. 뇌과학과 관련된 전문 용어가 많이 나오고, 과학적으로 생각이 행동이 되는 과정을 설명하기 때문에 다 읽고 나니 꽤 뇌과학 전문가가 된 듯한 기분이 든다.

나이듦에 따라 몸이 늙는 것보다 뇌가 나이 들고 있음이 느껴질 때 더 슬프다. 할일을 척척 해내고, 잘 기억하고, 어려운 글도 읽고 잘 이해했는데 복잡한 일이 생기면 점점 머리가 아프고, 깜빡하는 일의 빈도가 늘어난다. 요즘 엄마는 직업을 가지고 일을 하면서 집안일을 하고, 육아를 한다. 아이의 정서에 엄마와 함께 하는 시간이 중요하다니 아이와 놀아주고,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공부도 신경 써야한다. 시간은 정해져 있고 몸은 하나이니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우리의 뇌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지 않다고 한다. 적합하지 않지만 멀티태스킹할 수 밖에 없으니 가끔 뇌가 찌릿찌릿 과부하에 걸린 것 같다. 뇌의 인지 조절 체계가 손상되면 일을 효율적이로 깔끔하게 해내는 능력이 부족해진다.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기 때문에 우리는 멀티태스킹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하지만 둘을 동시에 하면 시간도 더 오래 걸리고 실수도 더 많이 나온다. 그럼에도 내가 멀티태스킹을 하는 이유는 무엇이 더 효율적인지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가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어떤 결정을 내려야할 때 확신이 없으면 어려운 결정을 잠시 미루게 된다. 식사 메뉴를 정할 때 잠시 시간을 두고 결정하는 경우처럼 말이다. 그저 내가 의사결정을 하는데 고민이 많은 성격이라서 그렇다고 생각했다. 그것은 심리학자들이 말하는 '속도-정확성 맞거래'라고 한다. 잠시 미루는 것이 더 좋은 결정을 내리는데 좋은 전략이기 때문에 선택하는 것이지 단순히 개인의 성격과 관련된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결정할 시간을 늘리면 증거를 더 많이 확보할 시간이 늘어나고, 데이터를 더 많이 수집할 수 있다. 높은 보상이 주어졌을 때 성적이 향상되는 것은 과제 수행시에 인지조절이 구체적으로 기여했기 때문이다. 이것을 통해 우리가 애초에 110퍼센트의 에너지를 쏟아붓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생활 속에서 우리가 하는 행동은 모두 뇌의 인지조절 능력과 관련되어 있다. 뇌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은데 우리가 자주 하는 행동을 예로 들어 뇌과학을 설명해주니 이해가 잘 되었다.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개인의 생각을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