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적 은둔의 역사 - 혼자인 시간을 살아가고 사랑하는 법
데이비드 빈센트 지음, 공경희 옮김 / 더퀘스트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회 생활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과 함께 있을 수밖에 없다. 그 시간 역시 의미있고 보람되지만 에너지 소모가 많아서 모임을 자주 가지지는 못한다. 혼자 있는 시간은 온전히 나만을 바라보고, 남을 의식하지 않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내가 하고 싶은 방식으로 마음껏 할 수 있어서 좋아한다. 그래서 온가족이 잠들고 난 밤 시간에 잠이 와도 자지 않고 혼자만의 시간을 만든다. 혼자 있는 시간이 아주 행복한 한 사람으로써 내가 혼자인 시간을 어떻게 의미있고 더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책을 읽게 되었다.

데이비드 빈센트는 서양 역사에 관한 석학으로 계급과 문화, 비밀, 사생활, 정치 등의 주제에 대해 연구하였다. 그는 <낭만적 은둔의 역사>에서 18세기 후반부터 현재까지 혼자라는 매일의 일상에 관한 역사를 최초로 조명한 글을 썼다. 오래전 역사에서 '혼자인 순간'이라는 아주 사적인 부분을 연구하기 위한 자료를 구할 수 있었다는 점이 놀랍다. 많은 작가, 시인, 철학자들이 은둔에 대한 생각을 글로 남겨 놓은 것을 보면 예전이나 지금이나 나의 시간을 누구와 어떻게 보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공통된 관심사였다.

'혼자', '같이' 모두 각각의 장단점이 있고,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은 두 가지를 적절히 균형을 이루게 하여야 잘 살 수 있다. 어느 것을 더 우선으로 하느냐에 따라 선택은 달라질 수 있다. 한쪽의 균형이 무너지면 외로움 같은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수상록을 쓴 몽테뉴는 은둔은 공적인 생활에서 영원히 떠나는 것이라고 보며 공적인 임무의 압박을 벗어난 은둔을 옹호했다. "이제 우리는 동반자 없이 혼자 살기로 작정하였으니 우리의 행복은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자신을 다른 사람들한테 묶어놓은 속박에서 느슨히 풀어놓으세요." 극단적인 은둔을 반대하는 영국의 문인 존 이블린은 이렇게 말한다. "은둔의 결과는 우리를 무지하게 만들고 복수와 질투를 퍼뜨리고 마녀를 양산하며 세상을 황폐화하여 곧 소멸시킬 것이다."


1장 산책, 2장 19세기의 집에서 혼자하는 여가활동, 3장에서는 기도, 수도원, 감옥과 같은 독방에 대해 다룬다. 4장에서는 20세기의 취미, 5장 회복, 6장 외로움, 7장 디지털 시대의 고독을 말한다.

"도보 여행을 제대로 즐기려면 혼자 걸어야 한다. 도보 여행이 혼자여야 하는 것은 자유의 속성 때문이다." 보물섬을 쓴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이 한 말이다. 누군가 곁에 있는 순간 걷기는 다른 의미가 된다. 혼자 걷는 기쁨은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혼자 걷기는 세상 체험에 좋은 도구이다. 존 클레어에게 혼자 걷기는 아름답고 다양한 자연환경을 구경하는데 좋은 방법이었고, 이방인들에게는 도회지를 파악할 비법이었다. "도심의 익명성은 늘 매력적이다." 이 문장에 정말 공감한다. 내가 최종적으로 원하는 삶은 한적한 시골마을의 전원 생활이지만 내 존재 자체가 많은 사람의 주목을 바든 것이 싫다. 이 사람 많은 도심에 살고 있는 이유가 '익명성' 이것이니까. 19세기에 혼자하는 여가 활동은 우표 수집, 책 읽기, 원예, 낚시 등이 있었다. 지금과 많이 다르지 않다는 점이 신기하다. 바느질을 하는 동안 조용히 몰입할 수 있는 즐거움을 오래전 사람들도 느꼈다니...

책에서 고독과 외로움에 대해 이야기한다. "스스로 원하거나 통제 가능한 상황인지 아닌지가, 긍정적인 고독 경험인지 아니면 외로움 경험인지를 결정한다." 고 심리학자인 크리스토퍼 롱과 제임스 애버릴은 말했다. 내가 선택하면 고독, 내가 선택한 것이 아니면 외로움. 앞으로 자발적이지 않은 1인 가구가 점점 늘어날 것이다. 지금은 혼자이고 싶지만, 챙겨야할 가족이 있고 할 일이 있으니 쉼이 필요하고, 고독하고 싶다. 하지만 가족은 떠나가고, 은퇴하고, 남의 도움없이 생활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 외로울 것이다. 외로운 상황이 되어도 외롭지 않고, 혼자 있는 시간을 제대로 즐길줄 알려면 지금부터 혼자만의 시간을 어떻게 꾸려갈지 나에게 맞는 다양한 방법을 준비해두어야 한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솔직하게 쓴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