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면 통한다
박재연 지음 / 비전과리더십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통증은 사라지는데 괴로움은 남습니다. 이는 상황이 끝난 후에도.
으리의 판단과 해석이 우리를 괴롭고 비참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상처를 받았고 억울하고, 그것에 대해 분노가 느껴진다면 상대를 비난하고바로잡으려 하기 전에 아픈 우리 자신을 먼저 돌아보는 것은 어떻습니까? 아파서 우는 것이 아니라, 두렵고 외롭고 억울해서 울고 있진 않습니까? 아프면 가장 먼저 아픔을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픔의 원인을따지고 밝히는 것보다 많이 아프구나. 내게는 안전한 환경이 중요하고, 적절한 보살핌과 관심이 필요하구나.‘라고 말입니다. 그리고 상처가 잘 나을 수 있도록 연고도 발라 주고 거즈도 붙여 주고 호호 불어 주어야 할 것입니다.
RA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