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의 습관 - 돈을 끌어당기는 사람들의 작은 차이
가야 게이치 지음, 김지윤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 부자의 습관

◆지은이 : 가야 게이치

◆출판사 : 비즈니스 북스

◆리뷰/서평내용 :

 

-> 부자가 되기 싫은 사람이 과연 있을까요? 개개인의 부자에 대한 척도가 다르다 뿐이지 부자에 대한 열망은 누구에게다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저 역시 평범한 소시민으로 부자를 꿈꾸기에 그들의 습관을 훔쳐보고자 읽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총 7장의 챕터로 이루어져 있으며 챕터중  제게 인상깊게 다가오는 제목들이 있어서 적어볼까 합니다.

 

2장 부자들 중에는 좋은 사람이 많다?

* 겉 모습이 중요할까,아니면 내면이 중요할까?

 - 저는 브랜드에 크게 신경을 안 쓰는 편인고, 때문에 소위 말하는 고가의 브랜드 제품을 소장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런 제품들은 들고 혹은 입고 다니는게 아니라 모시고 다니게 될 것 같아서요... ㅋㅋ 뭔가 주객이 전도 되었다고 할까요??

이런 제게 친구가 한 말이 있습니다. "어느정도의 나이가 된다면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게 현명한거다.라고요..." 그래서 이유가 뭐냐 했더니.. 어디를 가건 누구를 만나건 소장하고 있는 브랜드의 가치만큼 제 자신의 가치가 올라가고 남들이 알아준다구요......이 말이 틀린 것 같으면서도 묘하게 맞는 것 같아 고민하던 참이었습니다. 누가 뭐라해도 첫인상에서 그 사람의 옷 차림이 그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의 척도가 된다는건 무시할 수 없는 진실이니까요.

 

책에서는 명쾌하게 정리해줬습니다. "사람은 내면이 더 중요해"라는 건 잘못되었다고요... 아무리 좋은 사람이라도 내면을 알기전 단계까지 못하면 아무런 의미가 없기 때문에 만나는 상대에 따라 혹은 TPO에 맞춰 옷차림을 하는게 맞는 거라고 나와있더군요.. 

다만, 가진 능력의 범위 이상으로 무조건 값 비싼 브랜드만을 지양해야 하겠지만요....그동안 고민하던 부분인데... 이렇게 간단하게 해결될 줄이야....^^ 

 

6장 타인과의 관계는 곧 돈과의 관계?

* 돈을 빌려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면?

 - 이런 부탁 안 받아본 사람 있을까요... 진짜 제게 난감한 문제였습니다. 돈을 빌려줘도 못 받을 확률이 있고, 빌려주지 않아도 그 사람과 서로 어색해져서 사람을 잃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저자는 나름의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 그사람에게 얼마의 신세를 졌나"  신세를 진 그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다 생각하지 말고, 선물한 셈 치고 주면 된다는 겁니다.

 

개인적으로 이부분은 저자의 생각과 조금 다르게 생각합니다.  친구 혹은 지인 사이에서 채무관계가 성립하면 더이상의 우정이 성립하기가 어렵다고 생각해왔기에 빌린적도, 혹은 빌려준적도 많이 없습니다. 하지만 빌렸다면, 칼같이 갚았고, 저 역시 빌려줬다면 되돌려 받았습니다. 응당 빌렸다면 갚아야 하는게 인지상정 아닌가요?? 상대방에 대한 기대가 깨지면 감정적인 트러블로 발전할테니 애초에 선물이라는 이름으로 둔갑하라니... 그렇게 생각하면 못 받은 돈이 생긴답니까.. 그 사람을 과연 안 잃었다 자부할 수 있을까요?? 이미 내 마음속에서는 그 사람은 지인에서 채무자로 바뀌었을 텐데 말입니다. 

 

책을 다 읽고 난 지금 이 두가지가 가장 기억에 남았는데, 이렇듯 저자와의 생각이 불일치 하는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은 일치한지라 꽤 읽어볼만 한 책이라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