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수를 죽이고 - 환몽 컬렉션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80
오쓰이치 외 지음, 김선영 옮김, 아다치 히로타카 / 비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절엔 역시 독서가 제일이다. 글을 쓴다는게 부러워 가끔 작가가 되보는 꿈도 꿔보지만 역시 독자가 적성에 맞다. 현실은 여러모로 힘들지만 앞으로도 재미있는 책으로 현실 도피하는 삶을 살것이다. 도피 독서 뭐 나쁘지않네. 열심히 도망다니는 삶에 다행이 책이있다. 책이 있어서 다행이다.

메리 수와 원숭이를 읽다보니 역시 작가는 어렵다는게 느껴진다. 이 천재 작가의 글쓰기에 대한 고백이 담겨있다. 그리고 여전한 뭔가 다른 서늘함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와 환상의 그림갈 1 - 속삭임, 아리아, 기도, 눈을 뜨라, NT Novel
주몬지 아오 지음, 이형진 옮김, 시라이 에이리 그림 / 대원씨아이(단행본)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RPG게임을 하던 기분을 느끼고 싶다면 추천. 게임의 세계로 간다는 벌써 진부한 설정이지만 아직 다양한 재미 요소들을 즐기기엔 충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울 속 외딴 성
츠지무라 미즈키 지음, 서혜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동안 늦은 야근에도 집에가서 이 책을 본다는 생각에 즐거웠다. 아껴가며 보다가 어제는 마무리가 궁금해서 늦은시간까지 다 보고말았다. 결말은 어딘가 좀 아쉬웠지만 전체적으로 훌륭하다. 상처받는 아이의 심리묘사가 너무 디테일해서 숨이 막힌다. 거울속 외딴성은 어쩌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마음의 방을 상징하는 것일까? 사람에게 상처받지만 끝까지 사람에게서 희망을 찾는다. 아프지만 이겨낼 수 있다. 그런 따뜻한 시선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아 있는 나날 민음사 모던 클래식 34
가즈오 이시구로 지음, 송은경 옮김 / 민음사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 과거의 어떤 순간이 떠오를 때가 있다. 자존심 인지 아니면 쓸데없는 고집 이였는지 모르겠지만 중요한 순간을 그냥 엉망으로 넘어간 순간들 말이다. 어느 정도 인생을 살아봐야 삶을 알아가겠지만 대부분 너무 늦다. 그때쯤이면 그 순간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어지는것이다.
마지막 장을 넘기고 책을 덮고나니 손에 땀이 나 있다. 초반에는 그저 유쾌하고 즐거웠는데 중반부터는 너무 아픈 이야기가 섬세한 글체속에 펼쳐진다. 감동을 넘어선 묵직함이 있다. 그래 먹먹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목소리의 형태 1
오이마 요시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니도 좋지만 소장할만한 만화책이다. 어떤 형태의 만남이든 기적임이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