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GL] 방앗간 단편집
쪼랭이떡, 셉나, JJ / 안다미로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총평 : 단편집이 아니고 프롤로그 모음집 아닌가요? 뒷내용들이 시급합니다... 찰떡방앗간. 


<녹즙 배달원의 하루> : 똥차에게 끌리는 은빈이. 끝내 거부하지 못하고 늪으로 빠지고 마는 모습이 안타까웠음. 둘이 계속 파트너 관계를 유지할까 궁금했다. 내가 워낙 '을'의 입장에 몰입해서 그런가 너무 빡쳤음ㅠㅠ 출간작들을 쭉 보니 짝사랑 소재를 좋아하시나보다. 


<자매의 비밀> : 이 작품 역시 다음편이 시급해.. 이제 막 관계를 정립했는데 여기서 끊으시다니. 짓궂으신분.  보현이가 변하는 모습이 불쌍하지만 흥미로웠음. 마지막쯤이였나 정말...(말잇못) 개인적으론 셋 중엔 제일 야했음..ㅎㅎ 아 대박이야. 

오메가버스물은 자꾸 보다보니 길들여지는것 마냥 거부감이 사라졌음.ㅎㅎ 그래서 이 작품도 재밌게 읽었다. 후타오메가자매물이라니..


<새언니와 아가씨> : 요새 하도 별별 관계의 소설들을 읽다보니 새언니와 아가씨 무난무난하겠군 싶었는데.. 제일 충격적임. 해윤이가 서우 없어졌다고 입술 물어뜯을때의 쾌감이란. 서우가 잘하긴 잘하나보다ㅋㅋ 시킨다고 임신까지하구.. 마지막에 초음파사진보고 눈 흔들리는 장면이랑 새언니가 갑자기 나 잘했냐고 반말했을때도 최고였음. 이 작품도 뒷내용 진짜 너무 궁금해..

이정도 소프트한 sm은 거부감이 없어서 재밌게 봤다. 그저 흘러가는 스토리가 충격적이지.. 반끌때부터 느꼈지만 밀당 쩌는 작가님이야 역시. 제일 기억에 남는 대사는 '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