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종종 미술 서적을 읽곤 하는데 문소영 작가님의 책은 아직 읽어보지 못했다.
미술 전문 기자 일과 겸임 교수로도 출강하신다. 거기다 미술 전문 파워 블로거라니 조만간 방문해 볼 것이다.
예술가가 바라보는 에세이는 어떨까 궁금했다. 지극히 일상적이고 현실적이지만 확실히 보는 시각이 다르다고 느꼈다. 나는 왜 일상 속에서 사회 속에서 이런 시각으로 바라보고 생각하고며 삶을 사랑하지 않는 걸까. 까다롭지도 그다지 열정적이지도 않게 쉽게 쉽게 평이한 하루를 보내려 했기 때문일까 반성해본다.
제목이 딱 나 같아 마음에 든다. 앞의 에피소드에서도 언급되지만 “게다가 이왕 일을 하면 그 일로 뭔가 세상에 없는 걸 만들고 싶다는, 내 게으른 성격에 어울리지도 않는 드높은 야심이 순간순간 일어나곤 한다.” 해야 할 것은 많고 이왕하는 거 잘하고 싶지만 늘어져 있기를 좋아하는 아주 상반된 모습이다. 그래서 책 제목도 “광대하고 게으르게”인가
먹방 셀럽, 웹툰 SNS,영화, 일상 등 사회적 이슈, 트렌드를 서두로 그에 대한 생각과 일화를 말한다. 몇몇 새로 알게 된 것 과 마음에 들었던 부분들이 있었다.
우선 유명한 미국 시 로버트 프로스트의 “가지 않는 길”에 오해와 진실이다. 이때까지 마지막 연만 보고서 이해했었는데. 시 전체를 다보니 의미가 아주 딴판이었다. 두 길다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길을 선택했을 때 그 선택에 자부심을 불어넣고 위안을 받고자 한 것이다. 정말 우리의 삶과 같다고 생각한다. 가지 못한 길에 대한 후회와 미련이 생기고 정작 선택한 길은 확신이 없다. 그 선택도 힘들을 알기에 나는 아직 갈림길에 우두커니 서성인다.
“‘내가 가진 것들‘이 있다고 해서 ’내가 가진 못한 것들‘에 대해 그저 입을 다무는 것은 세상을 변화시키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가 가진 것들 덕분에 겪지 않는 불편함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생각하고 말해야 한다.“ 나 자신에 백 퍼센트 만족하며 살기란 쉽지 않다. 얼굴이 조금 더 예뻤으면, 키가 좀 더 컸으면, 우리 집이 부자라면, 건장한 체격의 남자였다면, 등 어떤 상황이 닥치면 내가 가지지 못한 것들이 절실해 진다. 이런 투정을 하곤 하면 부모님은 ’다른 나라를 봐라 네가 여기 이렇게 태어나서 건강한 것만으로도 좋은거다.‘ 내가 가진 것들을 말씀하신다. 맞다. 가지고 갖지 못한 것의 정도와 기준은 다르다. 어느 한쪽에 치우지지 않고 끊임없이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번 느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회색노트 🙆🏼‍♂️🙋🏽‍♂️
로제 마르탱 뒤 가르
“그들이 주고 받은 비밀 노트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 회색노트 소개글을 읽으니 지난달 재밌게 읽었던 ‘마법의 도서관’ (요슈타인 가이더)이 생각났다. 책이 라는 매개체로 서로 주고 받으며 얘기가 진행되는 방식인데, 과연 ‘회색 노트’를 갖고서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충격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궁금했기 때문에 선택했다.
-소설의 시작부터 큰일이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사라진 다니엘과 남겨진 회색노트, 그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인양 다들 분노하고, 의문의 필적이 ‘프로테스탄트’인 자크라는 사실을 알고나서는 더욱 끔찍해한다.
-1부에서 자크 아버지에 대해/ 들것이 실린 아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아들에 대한걱정 보다 불행을 당한 아버지로서의 자신의 태도와 사람들의 동정을 부끄러워했으며 “소문이 크게 나지 않도록 해야 할텐데” 라는 아들이 상처 낸 자신의 자존심과 평판에 대한 걱정을 한다. 여기까지만 봐도 집안 분위기가 어떨지 상상이 간다.
그와 반대로 다니엘 어머니는 아들의 가출 사실을 알게 된 뒤로도 다른 사람들과 (자크 아버지, 신부, 교장) 다르게 “회색노트”를 읽지 않는 유일한 인물이다. 즉 자크와 다니엘의 비밀을 지켜주고 지지해주는 인물이다.
“여러분 저는 단 한 줄도 읽지 않겠어요. 그애의 비밀이 여러 사람 앞에서, 그 애 모르게 폭로되고, 그 애에게는 변명할 여지조차 남겨 주지 않다니요!”
-때때로 일부 부모님들 중 우리 자식은 절대 그럴 일 없다고, 본인의 잘못도 우리 자식의 잘못도 아닌 친구의 탓을 하곤한다. 마치 다니엘 아버지처럼 말이다.
▫️ “그는 생각의 방향을 바꾸었다. 그 프로테스탄트 녀석만 없었다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 아닌가!”
-나 또한 회색노트 같은 교환일기를 주고 받았었다. 교환일기의 규칙 중 하나는 ‘절대 다른 누군가에게 보여주지 않기’로 그것은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소통이었다.
누구나 그 무렵엔 그렇게 소통했다. 해맑게 뛰어노는 아이들이게 무슨 고민이 있겠냐만은 다니엘과 자크처럼 그때의 우리도 고민이 있었다. 단지 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말 못할 고민도 말이다. 그래서 무작정 비난하는 건 옳지 못하며, 자식의 모든 것을 알 수 없음을 인정해야 한다. 결국 소년들의 가출 사건의 원인은 “어른들의 비열한 호기심”에 비롯된 것이다.

- 6장에서 드디어 회색노트의 내용을 엿볼 수 있었다. 소년들은 현실세계에서 보다 ‘회색노트’를 통해 위안을 얻고 있었다. 현실세계에서의 억압과 자유에 대한 갈망, 서로에 대한 사랑을 말하며 위로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날개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감옥의 쇠창살에 부딪쳐 꺾어야만 하다니! 나는 저의로 가득찬 세상에 홀로 서 있는 느낌이야” (자크)
“너를 멸시하는 외부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외부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너만을 생각하고 모든 일을 너와 똑같이 그리고 너와 함께 느끼는 어떤 사람(나)을 위해서 살고 있다고! (다니엘)
-그들이 떠났던 여행에서 현실을 혹독히 마주하게 된다. 첫 번째로 잠자리를 해결하기 위한 어려움, 배고픔, 배를 타려는 과정에서의 어려움, 그리고 마차 사고로 죽은 말, 사람의 죽음을 보며 모든것이 흔들리고 뻣뻣해지는 기분을 느끼며 심리적 혼란을 겪는다. 마지막으로 다니엘이 성의 세계에 새로운 경험을 했기에 모든걸 공유할 줄 알았던 그들의 우정에 첫 비밀이 생긴다.
하지만 결말 부근을 읽다보면 이들의 이야기가 끝이 아닌 이제 시작이란 것을 알 수 있다. <티보가의 사람들> 8부작 중 제 1 부의 작품으로 아버지의 일방적인 결정, 통보로 인해 어딘가로 쫓겨나는 자크는 과연 어떻게 될지, 다음 2부도 읽고 싶어지는 마무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회색노트 🙆🏼‍♂️🙋🏽‍♂️
로제 마르탱 뒤 가르
“그들이 주고 받은 비밀 노트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 회색노트 소개글을 읽으니 지난달 재밌게 읽었던 ‘마법의 도서관’ (요슈타인 가이더)이 생각났다. 책이 라는 매개체로 서로 주고 받으며 얘기가 진행되는 방식인데, 과연 ‘회색 노트’를 갖고서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충격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궁금했기 때문에 선택했다.
-소설의 시작부터 큰일이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사라진 다니엘과 남겨진 회색노트, 그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인양 다들 분노하고, 의문의 필적이 ‘프로테스탄트’인 자크라는 사실을 알고나서는 더욱 끔찍해한다.
-1부에서 자크 아버지에 대해/ 들것이 실린 아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아들에 대한걱정 보다 불행을 당한 아버지로서의 자신의 태도와 사람들의 동정을 부끄러워했으며 “소문이 크게 나지 않도록 해야 할텐데” 라는 아들이 상처 낸 자신의 자존심과 평판에 대한 걱정을 한다. 여기까지만 봐도 집안 분위기가 어떨지 상상이 간다.
그와 반대로 다니엘 어머니는 아들의 가출 사실을 알게 된 뒤로도 다른 사람들과 (자크 아버지, 신부, 교장) 다르게 “회색노트”를 읽지 않는 유일한 인물이다. 즉 자크와 다니엘의 비밀을 지켜주고 지지해주는 인물이다.
“여러분 저는 단 한 줄도 읽지 않겠어요. 그애의 비밀이 여러 사람 앞에서, 그 애 모르게 폭로되고, 그 애에게는 변명할 여지조차 남겨 주지 않다니요!”
-때때로 일부 부모님들 중 우리 자식은 절대 그럴 일 없다고, 본인의 잘못도 우리 자식의 잘못도 아닌 친구의 탓을 하곤한다. 마치 다니엘 아버지처럼 말이다.
▫️ “그는 생각의 방향을 바꾸었다. 그 프로테스탄트 녀석만 없었다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 아닌가!”
-나 또한 회색노트 같은 교환일기를 주고 받았었다. 교환일기의 규칙 중 하나는 ‘절대 다른 누군가에게 보여주지 않기’로 그것은 우리들만의 비밀스런 소통이었다.
누구나 그 무렵엔 그렇게 소통했다. 해맑게 뛰어노는 아이들이게 무슨 고민이 있겠냐만은 다니엘과 자크처럼 그때의 우리도 고민이 있었다. 단지 가볍게 여길 수 없는 말 못할 고민도 말이다. 그래서 무작정 비난하는 건 옳지 못하며, 자식의 모든 것을 알 수 없음을 인정해야 한다. 결국 소년들의 가출 사건의 원인은 “어른들의 비열한 호기심”에 비롯된 것이다.

- 6장에서 드디어 회색노트의 내용을 엿볼 수 있었다. 소년들은 현실세계에서 보다 ‘회색노트’를 통해 위안을 얻고 있었다. 현실세계에서의 억압과 자유에 대한 갈망, 서로에 대한 사랑을 말하며 위로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날개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감옥의 쇠창살에 부딪쳐 꺾어야만 하다니! 나는 저의로 가득찬 세상에 홀로 서 있는 느낌이야” (자크)
“너를 멸시하는 외부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외부 세계의 사람들을 위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너만을 생각하고 모든 일을 너와 똑같이 그리고 너와 함께 느끼는 어떤 사람(나)을 위해서 살고 있다고! (다니엘)
-그들이 떠났던 여행에서 현실을 혹독히 마주하게 된다. 첫 번째로 잠자리를 해결하기 위한 어려움, 배고픔, 배를 타려는 과정에서의 어려움, 그리고 마차 사고로 죽은 말, 사람의 죽음을 보며 모든것이 흔들리고 뻣뻣해지는 기분을 느끼며 심리적 혼란을 겪는다. 마지막으로 다니엘이 성의 세계에 새로운 경험을 했기에 모든걸 공유할 줄 알았던 그들의 우정에 첫 비밀이 생긴다.
하지만 결말 부근을 읽다보면 이들의 이야기가 끝이 아닌 이제 시작이란 것을 알 수 있다. <티보가의 사람들> 8부작 중 제 1 부의 작품으로 아버지의 일방적인 결정, 통보로 인해 어딘가로 쫓겨나는 자크는 과연 어떻게 될지, 다음 2부도 읽고 싶어지는 마무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내 고양이 오래 살게 하는 50가지 방법- 동물행동학 전문가가 전하는 '내 고양이 행복하게 만드는 환경 및 건강 지침서'
카토 요시코 지음, 강현정 옮김, 안상무 감수 / 작은책방(해든아침) / 2009년 12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2012년 02월 09일에 저장
구판절판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미드잡학사전- 영어에 목마른 미드족의 필수품, 미국 드라마
박수진 지음 / 길벗이지톡 / 2007년 9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2012년 02월 09일에 저장
절판
한번 보면 바로 생각나는 영단어- English Graphics Grow-up Vocabulary
BaEsic Contents House 지음 / 삼지사 / 2009년 12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7월 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2년 02월 09일에 저장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