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의 수수께끼 - 개정판 마빈 해리스 문화인류학 3부작 1
마빈 해리스 지음, 박종렬 옮김 / 한길사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필자는 유물론을 꽤 좋아하는 편이다. 이전의 관념론적 접근에서 탈피해서 점차 새로운 시각과 함께 새로운 사회적 현상을 아주 쉽고 간편하게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막말로 뭐 신라가 왜 망했어? 물어보면, 신라 후기에 기존의 중산층이 붕괴하고 소수 귀족들이 대농장을 차지하면서 급격한 빈부의 격차를 보이고, 이에 따라서 고율 세율에 저항하는 민중들이 중앙권력에 대항해서 소위 호족 집단을 만들고 이후 당시 중앙 정계에서 장관을 할 수 없게된 6두품 지식인들이 이들에 결탁하면서 그랬지.... 라고 아주 쉽게 이야기할 수 있지 않은가. 다른 예를 들어보면, 조선이 후반에 왜 갑자기 가부장화된 사회로 변모했어? 하면... 당시 경제적으로 상공업이 진흥하면서 그동안 현금흐름을 보다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기존의 모든 형제들에게 상속했던 것에서 이제는 보다 장자 중심으로 상속시켰고 이후 정치적 지위도 장자 중심으로 나아가게 되면서 장자 권력이 보다 비대해지는 경향을 보이고... 이에 우리가 아는 가부장제도가 재편되는 모습을 보인다...라고 이야기하면 얼마나 쉬운가! 그러니 많은 역사학자들이 여전히 마르크스의 그림자 아래 있고 앞으로도 꾸준히 마르크스는 역사에서 자추 출몰할 것이다


#2

마빈 해리스도 그런 마르크스적 접근을 인류학에서도 시도했던 사람이다. 필자는 마르크스적 방법론은 다른 곳에 적용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우선 역사학에서는 단연 에릭 홉스봄의 시대 3부작이 대표적이고, 미술계에서는 당연히 아르놀트 하우저의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가 대표적이며 파리다다 베를린 다다 등등, 철학적으로는 이후 루카치 아도르노는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 마르크스를 비판했던 푸코, 들뢰즈, 랑시에르뿐 아니라 수많은 철학자들의 디딤돌이 되었다. 한국의 <반일 종족주의> 역시도 전형적으로 마르크스적 방법론을 들고와서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지 않는가! 이들의 책을 필자는 (단 반일 종족주의는 굉장히 비판하는 편이다. 너무 낡은 시선...) 상당히 애정하는 책들이 많다. 


#3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책을 읽다보면 여전히 마르크스의 한계를 엿볼 수 있다. 이는 이후 반일 종족주의 비판할 때도 여전히 등장하는데, 지나치게 거시사적 맥락으로 모든 것을 끼어 맞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으며, 소위 포스트모던 쪽에서 비판했던 지점 바로 미시사적 접근과 중앙 권력 이외의 권력에 대해서는 다루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는 조금 유의해서 읽을 필요는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필자는 이 책이 참 좋다. 번역도 좋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