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고니아,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 지구가 목적, 사업은 수단 인사이드 파타고니아
이본 쉬나드 지음, 이영래 옮김 / 라이팅하우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간 너무 읽고 싶던 책인데 드디어 실물로 영접하다니 진심으로 기쁘다. ‘파타고니아 - 파도가 때는 서핑을문구까지 완벽하게 감성 에세이 같은 표지 디자인의 책이 굉장한 경제경영서라는 사실을 과연 경영가가 아니라면 누가 쉽게 눈치챌 있을까. 나아가 실제 직원을 대하는 마인드나 조직 운영 경영 마인드 또한 핵심 가치를 담고 있다는 알면 과연 어느 누가 기업에 매료되지 않고 견딜 있을까.


사실 파타고니아 기업 관련해서는 <드디어 팔리기 시작했다>에서 처음 접하고 굉장한 영감을 얻었는데, 몇몇 구절과 삽입된 사진들은 시시때때로 떠오를 정도로 강렬하게 뇌리에 박혀 있다. 어디 그뿐인가. 그것도 모자라 책이 너덜너덜해지고 떠오르는 생각들을 필사적으로 적어 내려간 필기와 밑줄로 가득 메워질 때까지 열광적으로 봤던 기억이 난다.


책은 브랜딩 전문 서적인 만큼, 파타고니아 뿐만 아니라 블루보틀, 토스, 무신사 다양한 브랜드를 다루고 있기에, 책은 책의 연장전상에서파타고니아만을 전문적으로 파고들 있는 책으로 봐도 좋을 같다. 같은 맥락에서 <에어비앤비, 브랜드 경험을 디자인하다> 리뷰한 있고, 조만간 <MUJI 무인양품 보이지 않는 마케팅> 리뷰할 예정이다.


그에 앞서 <patagonia 파타고니아- 파도가 때는 서핑을> 책은 위기 때마다 오히려 성장한 파타고니아의 성공 비결인 “7세대를 내다보고 유지할 있는 속도로만 성장하라!” 가치관이 평소 성향과도 맞아서 흥미롭게 읽을 있었다. 머리로는 아마존이 혁신 기업임을 인정하지만, 심장은 여지없이 파타고니아를 사랑하게 되고 마는 이유다.


<, , > 저자재래드 다이아몬드또한 책을 두고감동적인 스토리와 독보적인 경영 철학, 희망찬 미래를 위한 청사진 담고 있다며 호평했던 책이기도 하다. 경영서로는 이례적으로 아마존 환경 분야 1위를 기록한 책은 미국 환경운동가들에게 가장 영향을 끼친 하나로 손꼽히며, 친환경을 넘어 필환경이 기본이 시대에 기업들이 나아가야 원칙과 비전을 예언적으로 담고 있다. 국내에서도 환경부장관님께서 2020 우수환경도서로 선정한 있더라.


실리콘밸리와 월스트리트의 교복이라고 불리는파타고니아 조끼 주인공이자,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품절 대란을 일으키는 세계 최고의 아웃도어 기업. “우리 옷을 사지 마세요.” 캠페인을 벌이며 환경을 위해 옷을 최대한 수선해 입자고 호소하는데도 매해 성장률을 경신하며 세계에서 열광적인 팬을 거느리게 기업.


바로 전설적인 등반가이자 환경운동가인 이본 쉬나드가 세운 파타고니아의 이야기인데, 파타고니아 제품 디자인, 생산, 유통, 마케팅, 재무, 인사, 경영, 환경 경영 전반의 철학을 이해하고 적용해 있는 책이다. 너무 혁신적이라브랜딩은 이렇게 하는 거다라는 메시지조차 집어 삼키는 에너지를 가졌다.


<ESG 혁명이 온다> 리뷰하면서 녹색 경영을 다룬 책으로 미래의 투자 방향과 기업이 추구해야 운영 방향에 대해 정리한 있다. 시점에서 만난 책은 경영서임에도 한가한 주말을 일부러 만들어서, 바다 여행을 떠날 들고 가고 싶은 귀한 책이다. 기업의 경영진, 마케터, BM, PM, 투자자, 환경운동가분들이 읽으면 많은 영감을 받을 있을 것이고, 일반인들도 <플라스틱은 어떻게 브랜드의 무기가 되는가> 함께 읽으면 책을 덮기 전에 삶의 방식이 달라져 있음을 경험할 있을 것이다.


자세한 이야기는 네이버 블로그를 참고해 주세요 :)

blog.naver.com/pronl5v2


도서 인플루언서프로앤팬하기 누르고 신간도서 책추천 받기

https://in.naver.com/pron


도서 인플루언서프로앤인스타그램 팔로우 하고 매일 책소식 배달 받기

www.instagram.com/pro_n_

www.instagram.com/pro_n_book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