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 : 거칢에 대하여
홍세화 지음 / 한겨레출판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으면서 제가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청년시절에 품었던 뜨거웠던 마음을 다시 환기시키고 정비하게 해주셨네요. ‘자유에의 의지‘ 늘 잊지 않고 살아가겠습니다. 몇 분 남지 않은 이 시대의 참 스승 홍세화 샘. 책 너무 반갑게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