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비, 의궤를 만들다 처음읽는 역사동화 9
세계로.황문숙 지음, 최현묵 그림 / 아이세움 / 2017년 5월
평점 :
품절


 

처음 읽는 역사동화9 / 궁중 미술로 배우는 우리 역사

 

이선비, 의궤를 만들다

 

 



 

naver_com_20170611_014443.jpg


'처음 읽는 역사동화' 는 이선비와 함께 조선시대의 생활 모습을 통해

재미있게 우리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리즈 책이예요.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

처음 역사를 접하는 친구들에게

정말 추천하고 싶은 책인만큼 행복군도 기다리고 있었던 책이예요.

 

 


naver_com_20170611_014519.jpg

 

이번 아홉번째 시리즈는

'궁중 미술로 배우는 우리 역사' 라는 주제로

도화서, 화원, 의궤, 어진 등을 배울 수 있는 내용이네요.

 

이야기 내용에 '수원화성'이 나오니

행복군이 더욱 집중하며 읽어요.

우리가 사는 동네가 바로 '수원'이거든요^^

 

 

naver_com_20170611_014526.jpg

 

'의궤'는 행사를 치르는 정해진 방식이나 행사 자체를 뜻하는 '의식'이라는 말과

어떤 일의 본보기가 되는 규범과 법도를 뜻하는 '궤범'이란 말을 합친 것으로

국가와 왕실 의식의 모범이 되는 책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간단히 말하면 '의궤란 조선 왕실의 중요한 행사나 공사에 대한 내용을

기록으로 남긴 종합 보고서' 라 할 수 있네요.

 

후대 사람들이 비슷한 일을 치를 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된 모든 사항을 기록한 것이라고 하니

정말 어마어마한 기록물이란 걸 알 수 있어요.

 

'의궤'를 행사의 모습을 그림으로 한 장 정도 남긴 것이라고

간단히 생각했는데 정말 잘 못 알고 있었네요.

 

 

naver_com_20170611_014544.jpg

 

대비마마의 회갑 잔치 준비와 수원 행차를 모두 그림으로 남기기 위해

70명에서 80명 정도의 화원이 필요하다고 하니

정말 아주 어마어마한 큰 일이네요.

 


naver_com_20170611_014557.jpg

 

화원을 뽑는 시험인 '취재'의 모습을 엿볼 수 있어요.

이 시험에서 통과해야 도화서의 화원이 될 수 있는데

평가 점수법이 독특했어요.

 

점수법으로도 조선이라는 사회를 이해할 수 있겠더라구요^^


화원들은 여러 종류의 그림을 그렸어요.

국방과 군사와 관련된 지도인 관방도, 별자리 지도인 천문도,

중요한 기계나 건축물의 설계도 뿐 아니라

궁궐의 단청까지 그렸네요.

 

 

naver_com_20170611_014612.jpg

 

하지만 여전히 화원의 수가 부족하여

지방에서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을 찾아 의궤를 그리는 작업을 시작하는데

그림 솜씨는 출중하나 출신이 다르다보니

사사건건 부딪히는 두 사람!!

 

조선 팔도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백성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풍속화로 유명한 김주원과

조선 도화서의 실질적인 책임자이자 명문가 출신인 별제 영감은

서로의 그림에 대한 생각이 달라 자꾸 부딪히네요.

 

과연 엄청난 규모의 화성행차의 의궤를 무사히 완성할 수 있을지..

두 사람 사이의 긴장감이 책 읽는 재미가 되기도 해요^^

 

 

naver_com_20170611_014627.jpg


행사와 관련한 그림의 종류가 굉장히 많아요.

가마의 설계도, 행사에 사용할 물건이나 장신구, 옷까지 그리는 견양도,

임금님을 상징하는 용이 그려진 깃발인 용기,

특히 행사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서는 자리나 순서,

사용할 물건의 이동 순서와 위치를 담는 반차도는 미리 나와야 이를 보고

어가 행렬을 연습한다고 해요.

 

행차 전에도 그릴 그림이 많았지만

행차 중에도 화원들은 한 걸음 떨어져 행차의 모습을 모두 화폭에 담아요.


순간순간의 모습을 화폭에 남겼다가 행차가 끝나고 나면

본격적인 의궤 작업이 시작되지요.

화원이 해야하는 일들이 정말 많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naver_com_20170611_014648.jpg

 

이선비를 통한 이야기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의궤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가 그림 자료와 함께 설명하고 있어

책 속의 내용이 더 잘 이해되네요.

이렇게 정조의 화성행차가 내용이 자세히 의궤로 남아있어

그 행차를 재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naver_com_20170611_014656.jpg


수원 화성과 관련있어 <화성행행도팔첩병>의 그림을

더 자세히 보고 읽는 행복군...


옛날 사람들이 왕실 행사를 어떻게 기록으로 남겼는지,

우리나라의 궁중 화가인 화원들은 어떤 그림을 그렸는지

자세히 알 수 있었던 <이선비, 의궤를 만들다> 였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