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달 무슨 달 - 관찰하고 생각하는 달 그림 도감
모리 마사유키 지음, 오승민 옮김 / 그린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찰하고 생각하는 달 그림 도감

달 달 무슨 달

  

naver_com_20190911_014915.jpg

 

 

이제 곧 추석이 다가오네요.

추석하면 어른들은 제사음식, 귀성행렬, 정체 같은 생각이 나지만

아이들은 동그랗고 밝은 보름달, 강강술래가 생각난다고 하네요^^

몇 년 전 첫째가 저학년 때 달을 관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한 달동안 매일매일 밤 하늘을 살피며 달을 관찰하는 프로젝트였는데

밤에 달이 보이지 않고 낮에 뜨는 경우도 있더라구요.

그 동안 항상 달은 밤에 꼭 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프로젝트를 통해 그렇지 않다는 걸

알게 되었지요.

아이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정말 달에 대해 모르는 것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이번에 '달 달 무슨 달' 을 만나게 되면서

우리 아이들과 달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 기회를 가졌어요.

naver_com_20190911_014927.jpg

구성은 크게 2장으로 나뉘어요.

'1장 달의 위상'에서는

삭, 초승달, 상현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의 달의 모습과

날마다 변하는 달의 모습, 달과 달력에 대해 알아볼 수 있어요.

  

'2장 달과 지구'에서는

달의 무늬, 달이 만들어진 과정, 달의 크기와 밝기,

달과 지구의 운동, 달을 관측하자에 대한 내용을 읽을 수 있어요.

naver_com_20190911_014937.jpg

첫 장을 넘기면 바로 읽을 수 있는 만화 형식의 내용이예요.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시작되기 전에

달과 지구의 거리가 굉장히 멀리 떨어져 있어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줘요.

딱 초등학생들이 어려움없이 읽을 수 있음을 바로 알 수 있어요.

거리를 지구 30개 거리라고 표현했네요^^

보통 정확한 거리를 적어두는데 이렇게 표현한 것이 아이에게 부담없다고 하네요^^

 
 
naver_com_20190911_015010.jpg 

처음 만나는 달의 모양이예요.


'삭'은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달이지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이유는 한낮에 태양과 같은 방향에 있기 때문이죠.

이런 설명이 그림으로 친절하게 설명되어 있어

쉽게 이해할 수 있어요.

이렇게 태양과 지구 사이에 있다보니 태양을 가리는 일식이 일어나기도 한다는 점....

그래서 반드시 삭일 때 일식이 생긴대요.

일식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달이 끼어 있을 때 생긴다는 건 알았는데

이 때가 '삭'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한 1인이네요^^

아이가 읽는 책이지만 엄마도 함께 읽으면서 정말 서로 신기해 했어요.

특히 달의 모양을 설명할 때 달의 뜨는 시각과 지는 시각이 나와있어

달을 관찰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어요.

naver_com_20190911_015036.jpg 

삭에서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는 초승달!

지구에서 달을 보는 장면과 달에서 지구를 보는 장면의 그림을 보면서

서로의 모습에 신기해 해요.

글로 된 설명을 읽어도 되지만 이렇게 그려진 그림만으로도 많은 설명이 되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고양이와 토끼로 그려있어 더 좋아해요^^

초승달의 기울기도 시간과 계절에 따라서도 달라진다는 사실...

읽을 수록 달의 모양을 자세히 관찰하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naver_com_20190911_015053.jpg

달의 모양을 다 살펴보았다면

왜 날마다 달의 모습이 변하는지 알아봐야겠죠.

달의 모습이 다르게 보이는 이유를 그림으로 쉽게 설명되어 있어요.

이를 위상 변화라고 한다네요.

naver_com_20190911_015103.jpg

얼마전 종영한 호텔 델루나의 마지막 장면에서 나왔던 '블루문'

함께 봤던 드라마라 아이들도 블루문을 보았어요.

당연히 파란 달이냐고 물었지요.

그래서 책을 펼쳐 함께 읽었어요.

블루문은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양력에서 한 달에 두 번 보름달이 뜨는 경우

두번째로 뜨는 보름달을 가르키는 말이래요.

자주 나타나는 경우는 아니래요^^

naver_com_20190911_015121.jpg 

2장으로 넘어가면 달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 수 있어요.

달을 가만히 보고 있으면 표현의 모양으로 다양한 모습을 상상하기도 했는데

토끼가 떡방아 찧는 모습이 연상되듯

다른 나라에서도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하고 있어요.

 

그 달의 무늬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어요.

우리가 늘 보고 있는 달의 앞면, 우리가 볼 수 없는 달의 뒷면까지

관찰할 수 있어요.

naver_com_20190911_015132.jpg

지구와 달의 관계를 차근차근 읽다보면

월식, 일식, 슈퍼문,, 조수 간만 등 흥미진진한 과학적 사실까지

이해하고 배울 수 있어요.

이 책을 다 읽고 추석이 지나고 나면

아이들과 달 프로젝트를 시작할까 싶어요.

그냥 매일매일 달의 모습이 바뀌는 것만 그려보는 시간을 가져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네요^^



naver_com_20190911_015142.jpg

'관찰하고 생각하는 달 그림 도감 - 달 달 무슨 달'


마지막 페이지를 보면

달이 뜨고 지는 시각, 월령, 월식 예보 등

달 관측에 필요한 자료를 날짜 별로 찾아볼 수 있다고 하니

눈으로 살펴본 것과 이 곳의 자료를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은 관찰이 되겠네요^^

 온전하게 아이들의 시선에서 높눈이에 맞춘 설명과 그림이

달의 관찰을 어렵거나 지루하지 않게 잘 구성되어 있어요.

아이들이 먼저 이 책을 들고 달을 관찰하고 싶다고 하네요.

재미있게 달을 관찰하고 생각하게 하는

달 그림 도감 달 달 무슨 달

아이와 하루에 한번 하늘을 올려다보며 달을 관찰해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