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채만한 황소가 사정없이 나를 들이받아댔던 한 달이었다. 되는 일이 하나도 없었고 몸마저 고장이 났는 데, 그게 또 묘하게 현실성이 없어서, 치받는 황소들을 남일처럼 응시하면서 바지런히 많은 일들을 하고 있었다.
_
생로병사와 관혼상제.
이 것들은 삶의 변수가 아니라 상수였다.
그런데도 어떻게 그런 것들을 전혀 신경쓰지 않고 마치 남일인 듯 무심히 지난 삼십년을 살았는 지 모르겠다.
덕분에 삼년전부터 나는 삼십년치의 상수들을 굉장한 변수처럼 겪어내는 중이고,
아무것도
어떻게도
해결하지 못했다.

이 여덟가지가 사실은 삶처럼 이어지는 모든 것들이라는 안 것 만이라도 다행인 걸까.

그 중에 최고는 역시 엄마의 병.
이건 그냥 꿀꺽 숨을 참게 될 만큼, 사실은 회피하고 있는 주제다.
지금은 그것을 깊게 파고들어 생각하지 않아야만 괜찮은 척 지낼 수 있다.
_
황소같은 폭염과 끝나지 않은 일과 차곡차곡 쌓이는 카드빚과 아픈 몸. 저 밑바닥에는 엄마의 병이 낫지 않을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오빠에게 신경질을 부렸다.
_
꽉 틀어막고 있던 부정적인 감정들이 한 번 새어나오기 시작하니까, 꾸역꾸역 밀려나왔다.
배고픈 데 밥 함께 먹어주지 않았다고 부러 쫄쫄 굶고 투정하는 거.
나도 이런 나의 퇴행이 싫지만 꼭 이런 식이다.
뭐,결론은 하루 뒤 삼겹살로 극적 화해를 이루었지만.
화해와 동시에 오늘은 엄마의 통증에 차도가 있어서 조금 안심이 되었다는 것. 그리고 에어콘이 왔다는 것.
모처럼 누워서 책을 읽고 글을 쓴다는 것.
_
데우스엑스마키나
_
알고보니 삶이라는 건 정교하고 거대하게 설계된 절정과 갈등해소의 장 일지도 모르겠다.
무신론자 이지만, 요즘은 간절히 신이 있기를 바란다.
기도하고 싶어서.
아프지않았으면,
건강했으면,
누구라도.
안되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만이라도. 나 자신을 포함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무사 - 조금씩, 다르게, 살아가기
요조 (Yozoh) 지음 / 북노마드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볍게 읽었는 데 조금 울었다. 왜(무사) 울었는 지는 잘 모르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8-07-22 1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괜히 읽고 싶네요!
 

보름 넘게 여러가지 일을 동시에 치러냈더니 체력이 그로기 상태이다. 어제는 처음으로 너무 피곤해서 잠을 못자는 상태였다가, 그래도 오늘은 낮잠을 자다 책을 보다 깨다 했다.
취미가 독서인 게 좋은 것은 언제고 어느 때고 쉽게 할 수 있다는 거고, 특히 누워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단편소설 두권을 꼭꼭 씹어먹고 새 책의 첫페이지를 연다. 누군가의 유리병 편지를 집어 들었다. 약간의 두통 덕에 눈이 또렷하다. 닝겔을 맞듯 텍스트를 맞고 글들이 한바퀴 순환할 쯤이면 하루가 끝나 있을 것이고, 내일은 건강한 느낌으로 눈을 뜨고 싶다.
_
(그러고보니 책제목이 누워서 읽기엔 좀 부담스러운?)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8-07-12 01: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류시화 시집에서 외국 시인이 유리병 편지를 이야기했는데 이름이 가물가물~
 

책 날개만 읽다가 운적 처음. 아빠 생각나서..심호흡하고 마음 갈때만 조금씩 꺼내 읽는다. 책으로나마 아빠의 삶을 생각하는 것은.. 여하튼 거대한 억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을 넘어 생각한다 - 남과 북을 갈라놓는 12가지 편견에 관하여
박한식.강국진 지음 / 부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통일뽕 거나하게 취했다.. 하아.. 민간교류활성화되면 “북한에 나무심기 운동” 꼭 하고 싶어졌다.. 요런 구조적 이야기도 좋치만, 북녘사람들 사는 이야기 궁금하다.
고저, 거기 사람들도 고양이 좋아합네까??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