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은 좀 없습니다만 품위까지 잃은 건 아니랍니다 - 살면서 늙는 곳, 요리아이 노인홈 이야기
가노코 히로후미 지음, 이정환 옮김 / 푸른숲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제목을 처음 보았을 때는 치매환자에 대한 이야기인 줄 알고, 치매환자라도 당당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노인들의 모습을 기대했는데, 그와는 달리 나이 든 분들이 함께 모여서 공동체로 살아가면서 외로움도 떨쳐 버리고, 도움을 주는 사람도 좀 더 편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주는 책이었다. 


이 책에서 소개한 노인들은 모시는 형식은 아톨 가완디의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서도 소개된 방식인데, 그 책을 읽으면서도 정말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어떤 식으로 경제적인 부분을 해결할 지는 의심스러웠는데, 우리나라에서 가까운 일본에서 실제로 구현한 사례를 보게되어 우리나라에서도 참조하고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시도를 해주었으면 한다. 문재인 후보의 대선공약중에도 치매국가책임제를 이야기한 바 있는데, 단순히 치료와 간병을 국가가 지원해주는 것만이 아니라 대상자분들의 삶이 만족스럽고, 자신이 다른 사람들을 도우면서 자부심도 느낄 수 있는 이 책에서 소개된 공동주택 형식의 노인 공동체를 구성하는 방법을 검토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상당히 아쉬운 점이 있는데, 이 책의 내용의 대부분이 자원봉사를 하는 사람들의 시각에서 쓰여있어서 공동주택에서 함꼐 도와가면서 살아가는 노인들에 대한 내용은 거의 없다는 것이었다. 거의 유일하게 소개된 내용이 이 책에 소개된 공동주택이 시작하게 된 동기가 되는 오바 노부요 할머니인데, 이 분이 혼자 살면서 노인요양시설을 거부면서 한 말에서 모든 것이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노인요양시설이라니, 뭔 헛소리랴! 너하고 뭔 관계인데! 나는 여기서 살다가 객사할 각오가 돼 있는 사람이야! 썩 꺼져!"이다. 즉, 무엇보다 다른 사람에 의존하는 것보다 자신이 결정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마음이 노인분들의 생각이라는 것이다. 이 생각에서 출발해서 진정으로 노인들이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공동체가 형성되고 발전한 셈이다. 이 속에서 살아가는 노인들의 모습이나 심정도 소개되면 훨씬 좋았을 것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인들이 자신의 삶을 주도적으로 사는 공동체가 성공하는 모습을 보았다는 점에서 노령층의 비율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우리 사회에도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