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 First Programming - 파이썬으로 처음 배우는 프로그래밍 Head First 시리즈 6
폴 베리 & 데이빗 그리피스 지음, 강권학 옮김 / 한빛미디어 / 2011년 3월
평점 :
절판


내가 Head First 시리즈의 책을 처음 접한 것은 동생이 사둔 Head First iPhone Programming이었던 것으로 기억 한다. 그 책을 보고 첫 마디는 욕설에 가까운 경탄이었다.

'도대체 누가 이런 책을 만드는가?'

 

독자에게 머리를 들이 밀고 있는(Head First) 책의 표지에서 부터 예상되는 '파격'의 이미지를 가진 이 책 역시 그림과 낙서 투성이인 책의 내용에서 두 손을 들게 만든다. 마치 수업시간에 필기를 해둔 나의 노트를 보듯 또는 한 편의 그림책을 보듯 읽어 나갈 수 있도록 괴짜스럽게 구성되어 있다(국내에서는 한빛미디어의 '뇌를 자극하는' 시리즈나 길벗의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가 비슷한 형태를 따르고 있다). 확실히 해 둘 것은, 내용은 알차고 체계적이며 심지어 진중하기까지 하다. 한 권의 책을 보고 나면 마치 내가 전문가가 되어 있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최근 파이썬을 이용해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는 사람을 많이 만나게 되는데 그들의 대부분이 컴퓨터, 전자 관련 전공자가 아닌 것을 감안할 때(심지어 디자이너도 있음) 사용하기 편하게 되어있다는 사실만을 유추해 알고 있을 뿐 파이썬에 대해서는 잘 몰랐던 내가 이 책을 통해 파이썬의 장점을 떠들고 다니는 것 처럼 말이다.

 

이 책은 파이썬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파이썬에 대한 책은 아니다. 풀어서 설명하면 단지 파이썬이 프로그래밍을 시작하기에 좋은 언어이며 계속 사용하는 데에도 좋은 언어이기 때문에 그리고 사용할 필요가 있는 유일한 언어이기 때문에 프로그래밍 방법을 설명하고 개념을 강조하기 위해 파이썬을 사용하고 있다고 저자는 이야기 한다.

 

이 책의 처음은 변수의 개념과 if/else 등의 분기문에 대한 설명부터 이루어 진다. 진부한 'Hello World!'에 대한 설명부터 시작되는 것이 아닌 점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각 소제목 마지막에는 '바보 같은 질문이란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Q/A란이 있는데 여기서는 '파이썬을 들어본 적이 없는데, 인기있나요?'라는 질문과 '안쓰면 안되나요?' 등 초심자들이 할법한 질문들에 대한 세세한 답변들을 담고 있다.

 

이 책의 구성은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서문
1장. 처음으로 하는 코딩: 길 찾아가기
2장. 텍스트 데이터: 모든 것은 제자리가 있습니다
3장. 함수: 같은 코딩 두 번 하지 맙시다
4장. 파일과 배열 안의 데이터: 데이터 정렬하기
5장. 해시와 데이터베이스: 데이터 제자리에 넣기
6장. 모듈화 프로그래밍: 일처리는 명확하게
7장.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 구현하기: 매끈하게 보이기
8장. GUI와 데이터: 데이터 입력 위젯
8.5장. 예외와 메시지 상자: 메시지 받았나요?
9장. 그래픽 인터페이스 요소: 올바른 도구 선택하기
10장. 사용자 정의 위젯과 클래스: 객체를 염두에 두고

부록 i. 못다한 이야기들: 10가지 중요한 이야기(지금까지 설명하지 않은)
부록 ii. OAuth로 트위터 인증하기: 새로운 트위터 인증 방식 알아보기

 

 

 

이 책은 분명 글로 만은 부족한 내용들을 비주얼한 메모들을 통해, 개인적인 대화 형태의 문체를 통해, 더 깊이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여러 장치들을 통해 그리고 감성을 자극하는 구성을 통해 재미와 감동을 이끌어 내고 있다. 글로 설명하는 것이 어려워 그림을 그리지만, 그림을 이해시키는 것이 더 어려운 법인데 이 책은 정성으로 그 어려움을 극복해 내고 있다. 정말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는 그런 책이다.

 

C나 C++, C#, JAVA 등 머리 아프고 배우기 어려운 언어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리고 재도전의 열의에 불타고 있는 사람이라면 꼭 이 책을 통해 그 목표를 이룰 수 있길 바란다. 강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