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민감기
나가에 세이지 지음, 김남미 옮김 / 예문당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마 부모라면 그 내용을 알지 못한다 하더라도 '몬테소리교육'은 다 들어보셨을 거예요.

저도 '몬테소리교육' 어릴적부터 들어왔지만, 그 내용을 몰랐기 때문에, 오래된, 조금은 뒤쳐진 듯한 느낌을 갖고 있었네요. 그래서 당시 유행하는 자유로운, 창의적인.. 그런 교육에 관심이 더 갔었답니다.

 

우연히 둘째를 5살 하반기부터  '몬테소리교육'기관에 보내면서 이 교육에 대한 가치를 새로이 보기 시작했는데..

오늘 손에 잡은 '아이의 민감기'라는 책이 '몬테소리교육' '뇌과학'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설명하고 있네요.

 


================================================================================ 

 

몬테소리 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아이의 뇌에서는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날까? 이것은 아이의 뇌를 어떻게 변화시킬까? 또 양육자나 보호자의 지도는 아이의 뇌에 어떠한 변화를 줄까? 뇌과학의 관점에서 어떻게 지도하면 교육적 효과가 상승할까? 이 책은 이러한 부모들의 다양한 의문점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동시에 몬테소리 교육의 구체적인 실천 방법과 교육적 효과를 직접 보여주어 아이의 뇌를 똑똑하고 유연하게 키우는 법을 알기 쉽게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  

  

아이의 운명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 '민감기’


아이의 능력이 향상되는 일정한 시기가 있고, 그 시기에 적절한 환경이 갖추어지면 아이의 자발적인 요구에 힘입어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몬테소리 유아교육’이랍니다.

 

많은 엄마들의 마음을 조급하게 하는 바로 그 것!!

그게 바로 '민감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시기에 아이의 습관, 학습능력 등의 밑바탕이 형성되기 때문에 말이죠..

 

제가 이 책을 읽으면서, 왜 좀 더 일찍 '몬테소리교육'에 관심을 갖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으면서도,

그래도 지금이라도 알게 된 사실에 감사하게 되네요.

 

현대의 엄마들에게는 참 많은 것이 요구되고 있지요.

옛날처럼 주어진 모성본능으로서만으로는 안 되는,

엄마공부를 통해 지혜로운 엄마상이 요구되는 시대에서,

엄마의 어깨에 지워진 짐이 너무 많다해도,

'아이의 민감기'라는 도서 하나쯤은 꼭 한 번 읽어봐야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당장 결과를 놓고 우왕좌왕하기 전에,

아이교육에 대한 큰 밑그림을 그리는데 도움이 되는 책이라 생각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