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한편의 영화를 본 듯한 느낌. 상황은 끔찍하고 처절한데 주인공은 시종일관 무표정하다. 유럽만화를 보면 만화라기보다는 회화에 가깝다는 느낌과 함께 '이 나라는 만화 한컷 한컷을 이렇게 공들여 시간들여 그려도 만화가가 먹고 살 수 있나보다'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만화가 지망생 딸내미를 둔 엄마는 별 생각을 다한다 ㅡ.ㅡ;

책소개 색채 감각이 돋보이는 유럽 예술 만화. 유럽 최고의 색채 화가, 루스탈의 작품으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뛰어난 영상미를 구사하고 있다. 영화적인 요소인 필름 느와르의 형식과 멜로 드라마의 스토리 방식으로 이뤄진 이 만화는 무엇보다도 세련된 화면 분할과 색채 감각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힐 듯하다.

이 작품에서 당신은 인간성, 그 원초적 욕구들이 시각화된 색채를 확인할 수 있으며 그것은 야수파, 멕시코 벽화 미술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창녀였던 한 백인 여성이 감옥에서 출감하면서 강탈 당했던 자신의 삶을 되찾으려 하나 현실의 냉혹함, 비열함에 또다시 좌절한다는 비극을 그린 이 만화는 매우 담담하면서도 냉소적인 어조를 띠고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여자는 무엇으로 복수하는가? 시드니 셀던 식의 여주인공들은 미모와 두뇌, 재능으로 복수를 시도하지만, 이 작품에는 직접적이고 강인한 의지만이 존재할 뿐이다. 이 작품은 영화적인 요소인 필름 느와르의 형식과 멜로 드라마의 스토리 방식으로 이뤄진 만화다. 하지만 폭력을 주제로 다루고 있지만 필름 느와르의 형식이주로 보여주는 전형에서는 벗어난 작품이기도 하다. 여성이 주체가 되어 스스로의 삶과 정체성을 유지하려는 노력과 하드 보일드하게 그려낸 여성 특유의 감수성은 두 장르가 지닌 통속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

작가인 루스탈은 주인공 소냐를 통해 현실 세계에서 간신히 뿌리 내린 인간 존재의 의미를 과장 없는 냉담한 어법으로 전하고 있다. 뉴욕의 백인 창녀인 소냐는 신은 존재하지 않으나 마피아는 현존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 우리 시대의 주인공이다. 돈과 폭력 그리고 섹스라는 신 삼위일체는 그녀가 삶을 강탈당하는 중요한 이유로 작용하게 된다. 돈은 절대적인 가치의 척도이며 폭력은 그 기준에 도달하기 위한 방식이다. 섹스는 이 두 가지를 중개하기도 하고 단절시키기도 하는 요소로 작용하게 된다.

이처럼 그녀를 에워싼 세상과 법과 정의는 비극적으로 부재중이며, 안주할 가정과 여성으로서의 삶 역시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부정당한 여성으로서의 존재, 불분명한 성정체성은 그녀가 남자옷을 입도록 만들고 무장강도라는 일탈을 유도하게 만든다. 아이러니는 소냐를 감싸주는 유일한 가족은 감옥 안에서 호의와 자매애로 맞아주는 온갖 피부색의 여인들뿐이라는 사실이다. 남성들의 폭력에 대한 직설적인 대응 방식과 인종과 성을 넘어선 인간애와 자매애를 그린 이 작품의 역설은 현대 미국사회, 나아가서는 현대 인류사회의 비극을 암시한다.

야수파, 데이비드 호크니, 데니스 호퍼, 멕시코 벽화미술이라는 키워드를 붙이기에 손색없는 이 작품의 작가, 루스탈은 이미 유럽 최고의 색채화가로서 호평받고 있다. 굵은 선과 강렬한 색조의 사용은 야수파와 데이비드 호크니의 작품, 그리고 멕시코 벽화미술을 생각나게 한다. 아울러 건조한 도시와 고독한 인간군상, 비열한 세상의 모습을 담은 구도와 성향은 미국 현대 회화사에서 이정표를 남긴 데니스 호퍼의 연작과 그리 다르지 않다.

인간성에 대한 상념을 전달하고 있는 이 작품은 침묵과 인간의 원초적인 욕구들을 색채로 전달함으로서 단순하면서도 강력한 선을 뒷받침하고 있다. 평면적이지만 실사보다 강력한 화면의 구성으로 인하여 격렬한 긴장과 충동을 나타내는 이 작품은 읽는 이로 하여금 감정적인 효과를 만끽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작품의 스토리 구성과 인물들의 동선, 그리고 교대로 나타나는 롱쇼트와 클로즈업 같은 기법도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로 쓰이는 도회적 배경을 전달하기에 적합한 구도다. 마치 영화나 드라마의 스토리 보드를 연상시키는 이 같은 서술적 구조는 루스탈의 표현주의적 감각과 만나 소설적인 뉘앙스마저 안겨주고 있다.

[예스24 제공] 

 

 

 



 

 

 

 

 

 

 

 

 

 

 

 

 

 

 

 

 본문 중 한 페이지.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