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http://naver.me/GrxXPfNY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는 저자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인 책이다.


주인공(아마리)은 20대 후반 여성으로,살아가며 무엇을 열렬히 좋아해 본 적도 없고 삶에 목표도 없이 살아갔다.



그렇다고 주변에 진지한 얘기를 할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그녀의 삶은 살아있으니까 사는 삶이었다.



그러다가 29살 생일잔치를 혼자 하다가 갑자기 슬퍼져서 자살을 하려 하는데 그마저도 용기가 없어 실행하지 못한다.



그러다 우연히 티비에서 라스베이거스의 화려한 모습을 보고 1년후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호화롭게 살며 마지막엔 도박으로 돈을 모두 쓰고 호텔에서 30살 생일날 자살하기로 결심한다.



그 계획을 실천하기 위해 그녀는 돈을 모아야했다. 그래서 평소와는 다르게 닥치는대로 돈을 벌어야했다.



그녀는 낮에는 파견직으로 회사를 다녔고 밤에는 호스티스로 일을 하며 주말엔 누드 모델을 했다.



그런 업을 처음 할 때는 부끄러워해 망설이기도 했지만 그녀는 ‘어차피 죽을껀데‘하고 꺼리낌 없이 당당히 일을 했다.




그런 마음이 지속되다 보니 그녀는 전에는 자신감이 없었지만 만들었고 여러 친구들도 사귀게 되었다.



삶이 전보다 활기차서 일을 줄이고 사람들과 어울리고 할 수 있지만 그녀는 여전히 목표가 있었기에 일을 중단할 수 없었다.



그렇게 1년을 일만 하며 살은 아마리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최대한 호화를 누리며 마지막 도박을 한다.



그녀는 일본에서 미리 연습을 해갔기에 어느 정도 게임을 할 수 있었고 그 결과 그녀는 약 1만5달러를 벌었다.



그렇지만 그녀의 순 이익은 5달러. 비록 그녀의 순이익은 달러지만 그녀는 기뻐했다.



처음으로 목표를 이루기위해 살았고 그 노력에 대한 보답이 5달러였다.



그녀는 그 5달러를 새 시작으로 인식했고 죽기로 한 계획을 버리며 다시 일본으로 돌아와 기존의 일을 다 정리해 새 직장을 찾아 정착했다 .



그리고 소설 끝부분에는 끝이 있다는 것을 의식하는 순간부터 인생의 마법이 시작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이와 비슷한 말로 스티브 잡스는 스탠퍼드대 졸업식에서 이렇게 말했다.




‘˝저는 제 자신에게 늘 이렇게 묻곤 했습니다. ‘만약 오늘이 내 생애 마지막 날이라면, 나는 과연 오늘 하려는 일을 하고 싶어 할까?‘


그리고 너무 여러 날 동안 계속해서 아니오라는 대답이 나오면, 그때는 뭔가 달라져야할 필요가 있음을 깨닫곤 했습니다.



제가 곧 죽을 거란 사실을 기억하는 것은 제 인생에서 커다란 선택을 내리는 데 도움을 주는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왜냐하면 타인의 기대, 자부심, 좌절, 실패 등 세상의 모든 것들은 죽음 앞에서 덧없이 사라지고, 오직 진정으로 중요한 것만 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죽는다는 것을 안는 척 하는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어차피 죽을껀데 대충해. 열심히 해봤자 어차피 죽을거 아냐?‘



그렇지만 그들은 죽음을 알지 못한다.



아직 죽음이라는게 번뜩 다가오지 못해서 느끼지도 못하고 자각하지도 못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죽음을 눈 앞에 두었던 잡스와 아마리는 죽음이 정말 눈 앞에 다가오자 이대로 죽기엔 아깝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그래서 살아 있을때 무언가를 끊임없이 한 것이다.




‘늦바람이 무섭다‘라는 관용구도 있다. 그들이 늦바람이 드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바로 지금 아니면 다가올 미래엔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생을 무의미하게 보내기보다는 더 늦기전에 자신의 열정을 쏟아 부울 수 있는 분야를 발견해야 삶을 보람차게 살고 나중에 죽기 전에 엄청난 후회를 하지 않는다.



이 책은 문학적 가치도 있지만 인생 교훈도 주는 책이다.


읽어볼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