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지음 / 타커스(끌레마)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평양의 모습을 담았다는 것도 중요하지만 단순히 건물이나 자연의 모습만 찍은 게 아니라 실제 평양시민들의 삶에 한발 더 다가가 얻어낸 소중한 사진들입니다. 또한 그러한 사진들을 거의 아무런 제약 없이 카메라에 담아 책으로 낼 수 있다는 사실 자체도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