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방명록
  • psyche  2015-08-21 05:39
  • 아이들이 개학할때까지 기다리려다가 못참고 한권을 읽어버렸네.
    '발자크와 바느질하는 중국소녀' 
    읽기전에는 미리 선입견 가질까봐 검색도 안해봤는데 다 읽고 검색했더니 유부만두가 딱!
    그러고 보니 전에 알라딘에 리뷰쓴다는 이야기 들은 생각이 나네.
    그동안 밀렸던 리뷰들 읽고 도장 꽝 찍으로 방명록으로 왔지.
    앞으로도 종종 올게.
    나의 리뷰는 언제나 쓰게 될지, 아님 영영 안쓰게 될지 모르겠지만
    이 책의 독후감 숙제는 해야겠지?
    '발자크와 바느질 하는 중국소녀' 아주 좋았어. 작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같은책. 책이 짧아서 슬펐다는.. 실제로 발자크 책은 한권도 안 읽어봤다는 사실을 깨닫고 반성? 하기도...
    앞으로 남은 책들도 무척 기대되. 한개씩 아껴서 빼먹어야지.


  • 유부만두  2015-10-30 10:21   댓글달기
  • 언니 방명록 글을 두 달 넘어서 읽었네요....맞아요, 발자크와 바느질 하는 중국소녀, 는 작고 예쁜 소설이에요. 소설을 사랑하는 마음이 위로받는 느낌이죠! 발자크의 소설은 저도 한 20년 전에 읽었나 싶네요... 고리오 영감을 꺼내서 읽어봐야겠어요. 한국은 날씨가 추워요!
  • 기억의집  2009-11-03 09:04
  • 예스에만 쓰지 말고 여기에도 글 좀 올려주세요.

  •  2009-11-03 09:07  
  • 비밀 댓글입니다.
  •  2009-11-04 14:57  
  • 비밀 댓글입니다.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