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코로나19로 인한 생활의 변화 중 한 가지는 잉여 시간의 위치(?)가 변한 것이다. 예전엔 퇴근 후와 주말에 온전히 쉬고, 책읽으면서 푹 쉬는 느낌이 들었다면 올해는 원격 수업 준비로 퇴근 후와 주말에 푹 쉬지 못하고, 책을 읽을 여유가 사라졌다.

여유가 생기면 멍때리기 일수. 책을 펼쳐도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 인스타그램도 잘 안한다. 컴퓨터를 하도 오래 해서 디지털기기는 쳐다도 보기 싫다. 문득, 산업혁명 때 노동자들이 이런 마음이었을까, 러다이트 운동이 이래서 나온 건가. 난생처음 접하는 신문물을 다 갖다 버리고 싶은 심정이다. 🤬🤯

마우스질을 하도 오래 하니 몸이 오른쪽으로 기운 것 같고, 필라테스도 한동안 못해서 밖에서 파워워킹만 하는 중이다.


그러다 그냥 예스24북클럽을 가입했다. 작년 말 리디북스를 보다가 책종류가 마음에 들지 않아 탈퇴했는데, 예스는 어떨지.


하지만 역시 잉여 시간의 변동은 차분하게 책을 읽을 수가 없다. 병렬독서를 하는 나에게, 아 뭐랄까 금단현상같은 이 초조함. 책을 읽고 싶은데 읽지를 못해! 눈이 아무 것도 하기 싫어한다! 👁

궁여지책으로 파워워킹을 하면서 음악 대신 책을 듣기로 했다.

책을 듣는다(?) 뭔가 소리없는 아우성같은 역설적인 느낌이다. 음악 듣는 게 지겨워서 그냥 시도했다. 첫 시도는 #돈지랄의기쁨과슬픔 책을 검색하다 ‘지랄’이란 단어에 꽂혔다.
코로나19=지랄이니까 😅


책 내용은 적당히 재밌고, 공감도 되었다. 게다가 북클럽이 읽어주는 음성이 예전 남녀탐구생활 성우 목소리 같았고, 작가님 글도 그 프로그램같은 웃긴 글이 많아서 마치 남녀탐구생활을 라디오로 듣는 것 같았다. ㅋㅋ


산업혁명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었던 것처럼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을텐데. 거대한 산업 및 경제 등 국가적인 흐름 말고, 개인의 일상 생활도 어떤 변화가 분명 있을 것이다. 방역수칙같은 공통적인 개인 생활 말고, 각 개인마다 사적인 생활의 변화말이다.


한동안 잉여 시간의 변동을 적응하지 못한다면, 나는 예전처럼 책에 흠뻑 집중하지 못할 것이고, (👁 이 쉬고 싶다.) 책을 못읽는 금단 현상을 듣는 방식으로 한동안 이어나가겠지. (오늘 파워워킹은 아무튼식물로 시작했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