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 상처조차 아름다운 당신에게
  • 정여울
  • 13,500원 (10%750)
  • 2020-10-21
  • : 3,715



내가 가지고 있는 내면의 상처는 내가 들여다보기가 힘들다. 나의 상처는 다른 사람들이 더 잘 보고 치유도 할 수 있다. <상처조차 아름다운 당신에게>는 자신의 상처를 들여다보고 상처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상처조자 아름다운 당신에게>는 심리학책으로 보일 정도로 자기자신을 들여다보고 상처를 치유하려고 노력한다. 많은 사람들이 잘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상처가 없는 것은 아니다. 아주 잉꼬부부로 소문난 부부가 어느날 갑자기 이혼 발표를 하기도 한다. 남들의 부러움을 사는 부부가 왜 갑자기 이혼을 하는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지만 그들만의 문제가 있고 상처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겉으로 보여지는 다정함은 남의 눈치를 보고, 사적 자아와 공적 자아를 분리하느라 연기하는 것을 '에고'라고 하고 문명화된 자기라고 한다. 이에 우리 자신의 본래적인 자기는 '셀프'라고 할 수 있다. 셀프는 무의식의 나와 가깝기 때문에 눈치를 보지 않는다. 에고는 계산과 비교를 일삼지만 셀프는 내면의 자기이기에 알에서 깨어날 준비가 되어 있다.  



'트라우마'는 과거 경험했던 위기나 공포와 비슷한 일이 발생했을 때, 당시의 감정을 다시 느끼면서 심리적 불안을 겪는 증상을 말하는데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힘은 꼭 의사나 상담사들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심리학에서는 노출요법이라는 것이 있는데 힘들지만 상처를 적극적으로 드러냄으로써 오히려 상처에 대한 정서적 면역력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