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마당을 나온 암탉 (반양장) - 아동용 사계절 아동문고 40
황선미 지음, 김환영 그림 / 사계절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근하는 길, 어느 날 아침에 라디오에서 소개해 준 책이었다. 글쓴이가 황선미라는 말에 더욱 관심이 갔는데, 벌써 나는 <빈집에 온 손님>이라는 황선미의 그림책을 한 권 가지고 있던 터라 더욱 그 이름이 반갑게 들렸을 것이다.

 

이 창작동화의 제목인 마당을 나온 암탉은 ‘잎싹’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주인공 닭이다. 잎싹이라는 이름은 꽃을 풍성하게 피어내는 아카시아 나무의 ‘잎사귀’에서 따다가 자신에게 붙여 준 이름이다. 이 닭은 양계장 닭으로 결코 부화되지 않는, 즉 병아리가 될 수 없는 알만 평생 낳다가 폐계가 되어야 겨우 철망 밖으로 나갈 수 있는 난용종(卵用種) 암탉이다. 잎싹은 자신의 알이 무정란(無精卵)인 것도 모른 채 자신이 낳은 알을 품어 자신의 병아리를 보고 싶어하는, 결코 이룰 수 없는 꿈을 간직하고 있었다.

 

잎싹은 폐계로 판정을 받고 나서야 겨우 철망으로 만들어진 닭장에서 벗어나게 된다. 잎싹에게 닭장에서의 탈출은 곧 마당으로의 진입을 의미했지만, 잎싹은 폐계가 되어 죽은 암탉들만 던져 놓은 구덩이에 버려진다. 잎싹은 청둥오리인 나그네를 만나 마당으로의 진입을 시도하지만, 이미 마당에서 삶을 누리고 있었던 기존의 기득권 세력인 수탉 부부와 오리 떼, 늙은 개에 의해 거부당하고 만다. 이제 마당은 잎싹에게 새 삶의 터전이자 자신의 알을 품을 수 있는 희망의 공간이 아니라, 구덩이와 다를 바 없는 공간이 된다.

 

잎싹은 우연한 기회에 뽀얀 오리가 낳은 나그네 청둥오리의 알을 품게 된다. 그 알은 잎싹에게 병아리가 될 수 없는 알을 낳는 상처받고 좌절한 마음에 대한 보상이자 그대로 잎싹의 병아리, 어린 아기가 된다. 족제비는 잎싹과 청둥오리, 뽀얀 오리, 알(초록머리)의 적대자로 등장하는데, 뽀얀 오리는 족제비에게 희생되고 나그네 청둥오리는 잎싹과 자신의 알을 지키기 위해 알이 깨어날 때까지 족제비에게 대항하다가 스스로 족제비의 먹이가 된다. 왜냐하면 날개가 잘려서 동족의 무리에 낄 수 없었던 나그네 청둥오리는 자신의 알이 자라서 진정한 청둥오리로서의 정체성을 찾길 원했기 때문이었다. 잎싹은 알이 진정한 청둥오리 초록머리로 자랄 때까지 족제비에게 대항하다가 스스로 족제비의 먹이가 된다. 왜냐하면 잎싹은 족제비도 자신의 새끼를 키우는 어미임을 깨달았기 때문이었다.

 

이처럼 <마당을 나온 암탉>은 동화책이지만, 단순하지만은 않은 확고한 주제의식을 가지고 잎싹과 나그네 청둥오리, 초록머리의 심리를 섬세하게 다루고 있어 많은 것을 생각하도록 해준다. 어느 누구에게나 의미가 될 수 있는 책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네의 정원에 온 손님 내가 만난 미술가 그림책 4
로렌스 안홀트 지음, 공경희 옮김 / 웅진주니어 / 2004년 1월
평점 :
절판


로렌스 안홀트의 《내가 만난 미술가 그림책》 시리즈는 화가나 명화를 소재로 한 다른 동화책들과는 구별되는 독특함이 있다. 이 시리즈의 가장 큰 매력은 화가와 직접 만나서 인간적인 교류를 나누었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그 네 번째 그림책 《모네의 정원에 온 손님》의 주인공인 줄리 마네도 실제로 클로드 모네와 교류가 있었던 인물이다. 줄리의 어머니인 베르트 모리조는 19세기 프랑스의 인상파 여성 화가였다. 그녀의 남편인 외젠 마네는 에두아르 마네의 동생이기도 했다.

 

이 동화책은 베르트 모리조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인 모네의 지베르니 정원으로 줄리를 데려가는 것부터 시작된다. 그들은 모네의 그림 「양귀비꽃이 핀 들판」 속 풍경처럼 환상적인 양귀비꽃밭을 지난다. 그 그림에서 카미유 모네와 장 대신 베르트 모리조와 줄리가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드디어 도착한 모네의 정원. 그곳에서 줄리는 정원을 손질하고 있는 모네를 만난다. 모네는 줄리에게 아름다운 정원 곳곳을 구경시켜 준다. 물론 그 유명한 수련 연못과 일본식 다리까지.

 

이 그림책은 대체로 로렌스 안홀트의 그림으로 그려졌지만, 곳곳에 모네의 실제 그림이 숨어 있기도 하다. 그 그림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럼에도 내가 별점 다섯 개를 모두 주지 못하는 이유는 판형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판형이 커져서 그림들이 시원해 보이기는 하지만, 시리즈 그림책임에도 다른 책들과 함께 꽂아둘 수 없다. 이렇게 들쑥날쑥해도 되는 건지……. 안타깝다.

 

모네의 아름다운 정원이 나오는 또 다른 멋진 그림책으로는 《모네의 정원에서》(크리스티나 비외르크 글, 레나 안데르손 그림)가 있다.

줄리 마네의 실제 모습을 보고 싶다면, 이주헌의 《생각하는 그림들-정》 47쪽에 베르트 모리조의 그림 「부지발 공원에서의 외젠 마네와 그의 딸」을 보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