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츠와 이다 오버벡. 


"오버벡의 급진주의"라 쓰면서 니체가 생각했던 건 뭘까. 

사고의 힘으로 현실을 관통하지만 그게 (현실이) 다가 아니라 믿음. 이해와 초월의 결합. 비판과 구제의 결합. 그것들을 보여주는 정신적 태도. : 이런 거 아니었을까. <오늘 신학의 기독교적 특징에 대하여 On the Christian Quality of Theology Today>라는 논문으로 이다 오버벡과 함께 교회에서 추방당했다는 얘기가 <좋은 유럽인 니체>에 나오는 걸 봐서, 신학자로서 순응적인 사람이 아니었던 거라 짐작되기도 하지만, 사상의 "내용"에서 (정치적인 것이든 니체처럼 자기 학문과 관련된 것이든) 급진적임을 말했던 건 아닐 것같다. 생각하는 방법(기질)에서 급진적이라는 뜻 아니었을까. 





이 책도 영역될 가치가 충분하고 넘칠 것같은데, 안되었다. 

오버벡 자신의 문장들을 볼 수 있다면, 그의 어떤 점을 니체가 좋아했고 급진주의라 이해했을지 알 수 있을 것이나. 


영어판 서한 선집의 "에필로그"에, 

그러니까 저 책의 마지막 편지로, 오버벡이 가스트에게 쓴 편지가 실려 있다. 

니체가 야콥 부르크하르트에게 쓰러지기 직전에 썼던 편지 ("나는 신이 되느니 바젤 대학의 교수가 되길 택할 겁니다" 이 문장이 유명해진), 그 편지를 읽고 니체의 상태가 심상찮음을 감지한 부르크하르트가 그 편지를 오버벡에게 쥐어주면서 오버벡을 토리노로 보낸다. (*편지를 쥐어준 건, 의료 결정이 필요한 경우 니체의 가족이 아니지만 오버벡에게도 결정 권한이 있다고 설득할 수 있기 위하여). 


토리노로 바로 가서 니체의 마지막을 함께 하고 나서, 오버벡이 가스트에게 쓴 편지. 5페이지 분량. 신중하고 합리적이고 체계적이고, 극도로 더 이상 그럴 수 없을만큼 그러면서 동시에 심연을 들여다보는 (들여다보고 아는) 정신. 그 어둠도, 그 어둠의 검음을 아는. ;;; 그 편지에 그런 느낌이 있다. 니체가 그에게서 무엇을 믿을 수 있었을까 알겠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트레아몽>에서 바슐라르가 이 책을 중요하게 참고한다. 


로트레아몽에게 그렇듯이, 프티장에게도 초월은 멀리서 일어나지 않는다. 프티장에게, 보기는 언제나 조금은 미리보기다 (예견이 봄에 내재한다, foreseeing is immanent in seeing). 조금 미리 볼 때에만, 우리는 잘 볼 수 있다. 그러니 시각에 대한 심리-생리학적 성찰이 우리에게 "자연의 심리학 psychics of nature"을 줄 것이며, 인식의 객관성에 대한 성찰은 우리에게 "사고의 물리학 physics of thought"를 줄 것이다. 이미지와 상상력은 힘의 영역에서 작용과 반작용만큼이나 긴밀히 결합한다고 우리는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쓰고 나서, 여기 주석을 붙이고 이 논의가 실은 프티장의 이 책을 참고하는 논의라고 밝히고 있다. <로트레아몽>은 <불의 정신분석> 다음에 나온 상상력 연구. <불의 정신분석>은 실은 과학철학 책이 되려다가 그러지 못하고(않고) 끝나서 보니 상상력 연구의 영역으로 (아주 깊이는 아니고) 들어가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그런 책. 그래서 <로트레아몽>을 바슐라르가 쓴 최초의 본격 상상력 연구로 볼 수 있는데, 위에 적힌 내용들이 더 상세하고 매혹적으로 탐구되는 걸 <공기와 꿈> 같은 책들에서 볼 수 있다. (*사실 지금 좀 놀라면서 읽음. 그의 역동적 상상력 이론의 시작이 여기 있었다.. 면서). 그런데 그의 논의, 이론에 직접적이고 깊은 영향을 끼친 책이 있다면? 그게 이 책이라면? 


이어 프티장의 책에서 좀 긴 직접 인용을 하는데: 


객체와 주체를 잇는 상호 의무. 상상력을 통해 자신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하여, 객체는 주체를 필요로 한다. 이것이 객체의 실현(충족)이다. 객체는 주체의 자리를 차지하고, 상상력이 그에 기대어 펼쳐질 경첩을 제공하며, 영원히 자신의 우연성을 삭제한다 (... and the object taking the place of the subject as the hinge over which imagination folds, forever abolishing its randomness). 


영어 역문도 같이 적어둔 저 대목은, 주-객체 분리의 무화.. 라는 것이 어떤 건지를 이보다 더 잘 말할 수는 없지 않나? 감탄스러웠다. (번역은 당연, 타협하고 포기하면서, 일단 나오는 대로.. 번역).  


이쯤 되면 영어 번역이 있다면 바로 구해 둘 책. 

아마존 검색을 해보니 영어 번역은 나온 바 없는 듯하고 불어판은 상품 정보가 있지만 중고본은 등록된 게 없다. 아마존 프랑스에는 1건 등록된 게 있는데 99 유로. 국내 대학에 한 곳 정도엔 있겠지... riss.kr에서 검색하니 한 곳도 검색되지 않음. 책이 아주 궁금한 한편, 이 정도면 '무슨 수를 써도 구할 수 없던 책'으로 여기고 포기해도 되겠는 안도감도 든다. 


국내에, 개인 소장으로라도 한 권 쯤은 존재하는 책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BC book of Arthur Rimbaud, 

이런 말을 바슐라르가 하고 계셔서 

그게 뭔가 검색하다가 95년 <토탈 이클립스>에서 디카프리오 발견. 바로 아래 사진, 깜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니체는 "언젠가 우리 집은 평판이 나쁜 곳이 될 것이다"라며 거들먹거렸다. 오버베크는 니체가 세상을 떠날 때까지 니체와 니체의 어머니를 한결같이 성실하게 대한 친구였다 (여동생에게는 아니었다). 니체는 오버베크에 대해 이렇게 썼다. "오버베크는 가장 진지하고 솔직하며 인간적으로 사랑스럽고 복잡하지 않아서 사람들이 친구 삼고 싶어하는 사람이자 학자다. 또한 내가 사귀는 모든 사람에게 원하는 급진성도 지니고 있다." 여러 해가 지난 뒤 니체는 오버베크에게 그의 충실함과 우정이 사실상 자기 인생을 구했다고 고백했다. "한창때에 나는 친한 친구인 오버베크에게 '에워싸여' 있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다른 길동무, 즉 죽음이 나를 맞으러 왔을 것이다." - 2장 "나는 신이 되느니 바젤의 교수가 될 것입니다" (152)



오버벡의 성격과 급진성에 대해 말하는 저 편지는, 

73년 에르빈 로데에게 쓴 편지. 위의 책에서는 독어판 서한집에서 인용하고 있는데, 2권 135쪽. 이 서한집을 사서 (아마존 독일에서 중고로. 아마존 독일에서 구입한 최초의 책. 100유로 정도 들었다 13만원?) 아직 그 안에서 읽은 문장이 하나도 없음, 그런데 오버벡이 급진적이라는 이 문장은 궁금함. 그래서 이 문장이 최초의 문장이 되게끔, 책을 꺼내다 펴 보았다. 이 편지는 영어판에도 실려 있는데 영어판에서 위의 대목은 이렇다: 


Overbeck is the most serious, open-minded, and personally kind and simple man and scholar whom one could wish to have for a friend. Also he is radical, and I am now beyond having to do with people who are less than that. 


독어판에선: 

Overbeck ist der ernsteste freimüthigste und persönlich liebenswürdig-einfachste Mensch und Forscher, den man sich zum Freunde wünschen kann. Dabei von jenem Radikalismus, ohne den ich nun schon gar nicht mehr mit Jemandem umgehen kann.


그 언어를 못 읽어도 책이 있으면 좋은 건, 예를 들어 이 경우, 

독어에선 Radikalismus (radicalism)이던 게 영어로 옮겨지면서 radical이 되는 것. 

사람의 정신의 면모를 꼭 집어 (--주의로) 말하던 것이, 그 사람을 설명하는 한 요소가 되게 명사나 형용사로. 이런 것들이 상상을 혹은 생각을 자극하기도 한다. 이 경우, 독어원문에 충실하여 Radikalismus가 radicalism이 되게 번역하는 것보단 역자의 위와 같은 선택이 더 좋은 번역이기 때문에, 단순히 그 이유로 위처럼 번역된 것일 수도 있지만, 그런 우연에 속할 이유 이상의 무엇인가가 있어서 영어권 번역자들이 "--주의" 이 말들을 (이미 확립된 용어, 개념들이 아니라면) 거의 원칙적으로 피하는 거 아니냐. 이런 생각을 다시 해볼 수 있다. 불어에선 무엇에든 -isme 붙이고 좋아하는 것 같은데 영어에선 상대적으로 그런 경향이 약하고, 그래서 불어의 -isme을 영어로 번역할 때 -ism이 되지 않게 애쓰기. 이건 바슐라르의 책들을 영어와 불어 같이 보면, 몰라볼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로트레아몽>에서는 로트레아몽주의.. ㅋㅋㅋ 이 말을 또 자주 쓰시는데, 이 말은 피해갈 수 없는 말이니 (보봐리슴, 처럼 말이다. 이 말은 영어권에서도 흔히 불어식 표기하지 않던가?) 영어판에서도 반복된다. 그러나 불어판과 세밀히 비교해본다면, 다르게 쓸 수 있을 땐 다르게 쓰는 사례가 발견될 걸로 짐작. 우리보단 훨씬 덜 하겠지만, 영어권에서도 정신은 부담인 게 아닐까. 불어나 독어에선, 상대적으로 그게 훨씬 덜하고? 


오버벡의 급진주의에 대해, 

급진주의가 없는 사람과는 친구하지 않겠다는 니체에 대해, 

나중에 쓰기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학이론>의 "수수께끼적 성격, 진리내용, 형이상학" 섹션에 (그러니까, 이 책은 전통적인 '장'에 따른 구분이 없고, '섹션'이라고들 부르기도 하는데 각각 자기 제목이 주어지긴 하는 내용 분할.. 들이, 그들 사이에 문단구분조차 없이 죽 이어지는, 형식의 면에서도 엄청난 괴작. 내용은 말할 것도 없겠고. 그게 이 책의 매혹이기도 해서, 괄호치고 굳이 쓴다) 아도르노가 고른 시 한 편이 소개된다. 19세기 독일의 시인이라는 뫼리케의 작품. 


쥐덫 노래 


(아이는 쥐덫 주위를 세 번 돌고 노래한다)

작은 손님들, 작은 집 

작은 새앙쥐야 어른 쥐야 

용감하게 오늘 밤 우리집에 오렴 

달빛이 환하게 비칠 때! 

하지만 네 뒤의 문을 꼭 잠가야 해, 

내 말 들리니? 

꼬리도 조심해! 

저녁을 먹고 나서 우린 노래할 거야 

저녁을 먹고 나서 우린 뛰어나올 거야 

그리고 춤을 출 거야 

쉿, 쉿! 

우리 늙은 고양이도 같이 춤을 출 거야. 


이 시 이상하게 굉장히 마음에 든다. 

아도르노가 고른다고 다 마음에 드는 것이 아니어서, 이 시는 전체가 소개되지만 부분 소개되는 다른 시들의 경우,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그것들은, 검색해서 다시 보아야, 아하 그런 시가 있었지. 


새끼 쥐, 어른 쥐 구분하는 것도 마음에 들고, 

내 말 들리니? : 이 행도 마음에 든다. 


저녁을 먹고 우린 노래할 거야. 

저녁을 먹고 우린 뛰어나올 거야. : 이 대목에선, 내가 좋아하는 지금 우리 동네의 풍경이 떠오르고 어두워지려고 할 때 나와 있는 아이들, 어른 노인들도 그 풍경 속에 있기도 하고. 이유없이 걷고 뛰고 웃는 어린이들이 이 동네에도 꽤 있다. 그냥 제자리뛰기도 하고 짧은 거리지만 질주하기도 하는데, 그러면서 웃는다. ㅋㅋㅋㅋㅋ 


다 마음에 들고, 마지막 행도. 

우리 늙은 고양이도 같이 춤을 출 거야. 





이 시의 표면적 내용에 해석을 제한한다면, 

문명화된 관습이 해충으로 여겨지는 동물에게 가하는 일들에 대한 사디즘적 동일시.. 를 보는 일 이상은 할 수 없다고 아도르노는 말함. 마지막 행 "우리 늙은 고양이도 같이 춤을 출 거야"는 아이가 쥐에게 가하는 일종의 위협인 건데, 만일 그게 진정 위협이라면 -- 아이와 고양이, 쥐 셋이 함께 즐겁게 어울리는 뜻하지 않은 다정한 풍경의 상상이 아니라 -- 그 위협이 이 시에 의해 이렇게 쓰임으로써, 그건 그게 전부가 아니게 되고 스스로를 초월한다. 그래서: "이 시를, 아이가 쥐에 가하는 위협으로 보는 건, 이 시에 담긴 시적 내용만이 아니라 사회적 내용도 무시하는 것이다." 


밑줄 친 저 문장이 또한, 한참 들여다보게끔 신기했다. 아도르노에게 사회는, 비진리. 혹은, 악. 

"사회적 내용" 같은 구절이, 그에게선 그게 무엇이든 긍정적인 의미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 문장에서, 예술을 통한 사회의 자기 반성, 자기 극복, 이런 걸 얘기하는 것 같아서. 예술이 예술의 힘으로 (가장 소박한 동시의 차원에서도), 사회에게 자신의 맹목을 보게 한다. 그런 얘기. 실은 그 비슷한 게 그의 예술 철학의 일부이긴 할 것이다. 그런데 참 슬그머니, 그런 얘길 하는 것같고, 그리고 아무도 모를 동시 한 편으로 (쥐와 고양이가 등장하는) 그런다는 것도, 신기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