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 173번 단장. 


심오함과 심오해 보임. -- 자신이 심오함을 스스로 아는 이는 명료함을 성취하고자 한다. 무리에게 심오해 보이고자 하는 이는 모호함을 성취하고자 한다. 무엇의 바닥이 보이지 않는다면 그것이 심오할(깊을) 거라고 무리는 믿기 때문이다. 무리는 소심하고 물 속에 들어가기를 싫어한다. 




카우프만이 여러 곳에서 인용하는 단장. 

카우프만에게, 그의 글쓰기, 철학하기 스타일을 강력히 옹호하는 니체의 말이기도 했을 것이다. 


당연 거의 언제나 맞는 말이겠지만 아도르노 같은, 바슐라르 같은 (읽은 건 없지만 여기저기서 듣기에, 스피노자도. 그밖에도 여러) 저자들이 명료함, 투명함의 50 shades, 이런 걸 자기들의 예로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겠지. 바슐라르의 어떤 문장들은 (사실 많은 문장들이) 이것이 이 점에 대해 가장 투명하게 말할 수 있는 길이야,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투명함이라 그렇지... 같은 생각 하게 한다. 프루스트의 경우에도 비슷한 사례들이 있을 거라서, <스완네 집 쪽으로>에는 (혼자 읽던 내가 내게. 사소한 1인의 사소한 반응) 그게 쓰여졌다는 자체가 기적같고 재연은 물론이고 모방도 영원히 불가하리라.. 감탄을 자극하는 문장들이 있다. 역시, 투명함인데 프루스트가 성취하는 그 방식의 투명함. 


뭔가 뒤적이다가 작년 이맘때 신경숙 표절과 관련해 나왔던 얘기에서, 

포괄적 비문헌적 유사성, 비포괄적 문헌적 유사성. 이 구절 적어두었던 걸 발견. 


뭐라 할 말이 (쩜쩜쩜). 하여간 그걸 보고 니체의 이 단장을 인용, 기록해두고 싶어짐. 


*저 구절들에, "심오해 보임"이라는 위엄을 주고 싶었던 건 아님! 심오해 보임에도 못 미치는. 한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던라이브러리판 영역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와 

folio classique 불어판 둘 다 갖고 있음이, 이거 허세는 허세구나는 생각이 지금 든다. ㅋㅋㅋ; 읽기보다 갖기가 중요했던 책. 갖기보다 꽂기가 중요했던 책. 표지성애자. 한국어판도 예전 (일어에서 중역이라는?) 국일미디어판과 아직 다 나오려면 멀었지만 민음사판 2종을 갖고 있다. 


올해 초 <스완네 집 쪽으로>부터 프루스트를 읽기 시작했는데 (매일 읽고 조금이라도 기록하면서), 

5월 어느 날 그 날 일이 너무 많고 힘들어 쉬었다가 지금까지 계속 쉬고 있는 중이다. 이제 시간 여유가 조금 더 있을 거라서, 그리고 올해의 반이 끝난 시점이니 욕심을 좀 내서, 다시 읽기 시작하려고 마음은 먹는다. 


어제 대출했던 책 <우리는 매일 슬픔 한 조각을 삼킨다>의 프루스트 챕터에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마지막 권, <되찾은 시간>을 인용한다. 그 인용문이 그 챕터의 주된 명상 대상. 

그 인용문은: "관념은 슬픔의 대용품이다." 


이게 무슨 뜻일까를 탐구하는게 그 챕터 내용. 대단히 독창적이고 읽으며 전율이 일고 그런 해석(해설)은 아니다. 

(요약은 귀찮고 힘든데 요약까지 해가며 정리해둘 필요를 못 느끼겠음. 그런 상태). 여하튼 챕터의 끝으로 가서는 프루스트를 다시 한 번 인용한다. 


"슬픔은 비천하고 가증스러운 하인들이다. 우리는 그들과 맞서 싸우다 그들의 지배에 점점 빠져든다. 결코 갈아치울 수 없는 그 하인들이 지하 통로를 통해 우리를 진리와 죽음으로 이끈다."


Little Miss Sunshine - Movie Quotes #littlemisssunshine #moviequotesLittle Miss Sunshine - Movie Quotes -- but ain't that the truth? You don't learn a lot when you are happy.



Little Miss Sunshine에서 이 대사. 

삼촌과 조카 사이에서. 여기서 엉클 프랭크의 대사와 거의 같은 얘기, 이 챕터의 얘기가. 

좀 시시합니다. 시험공부한 내용처럼 들릴 정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에서 709쪽. 


너 자신의 생각에 믿음을 가질 것 -- 마음속 가장 깊은 곳에서 너 자신에게 참인 것이 모든 인간에게도 참이라는 것을 믿을 것 : 그것이 재능이다. 


그리고 다음 페이지 맨 위에: 


천재의 모든 작품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으로부터 버림받았던 생각들을 다시 알아본다 : 그 생각들은 어떤 낯선 위엄을 갖추고 우리에게 다시 돌아온다. 


출전은 <유고>(81년 봄에서 82년 여름 사이의)인데, 

"에머슨 <수상록> 발췌"라는 소제목이 별도로 붙어 있는 부분에서다. 9페이지 분량. 

에머슨의 책에서 니체가 그대로 옮겨 적어둔 것인지? 거의 옮겨오지만 그의 노트와 섞이기도 한 것인지? 이 부분이 분명히 주석으로 설명이 되어 있으면 좋았겠는데, 되어 있지 않다. 전자라면, 니체가 읽은 판본은 무엇인데 영어판으로 확인한다면 출전이 어디어디다.. 같은 주석도 있어야하지 않을까 (카우프만은 자기 번역에서 이런 일들을 대체로 다 해준다). 어쨌든 에머슨 책에서 그대로 노트했다는 쪽으로 일단 이해함. 


이 <유고>는 영어번역으로는 갖고 있지 않다 (영역이 되긴 했는지도 확인 필요). 



서한집처럼 거금을 들여 구입한 이 학생판 전집. 

여기 유고들도 포함이 되어 있는지도 확인이 필요. 포함되어 있더라도 오래오래 그림의 책이겠지만. 

그림의 책도 마음의 양식인게, 서한집과 이 전집은 보고 있으면 잠시 마음이 부름. ㅋㅋㅋㅋ 꽤 흡족함. 


여하튼 위의 두 인용

감탄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면 흥분되는 ㅋㅋㅋ 독일 등반팀 훈련 장면. 

특히 시작할 때, 팔의 힘으로 날아가는 저 언니. 경이로움. 






장비없이 암벽등반에서, 현역인 미래세대라는 (앞으로 올 세대를 혼자 건너 뛰었다는) 알렉스 호놀드. 

85년생. 아직 젊다. ;;;; 






노스 페이스 광고. 

Never Stop Exploring. 이건 클리셰가 되지도 않고 

볼 때마다 (그리고 속으로 말해 보면) 무려 영감같은 것도 주는 최고의 모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간 깊이 와 닿았던 한 구절. 

(와닿음의 1-10 척도에서 한 9.1 정도? 심장이 찔리는 듯한, 그런 건 아니었지만 꽤 강력했다). 


인간관계 역시 시간을 잡아먹고 그 썩은 것으로 자양분을 삼는 듯하다. 생각이 좀스러운 자들을 상대하며 우리 자신을 낭비한 적이 얼마나 많은가. 교양은 없으면서 선입견과 진부한 생각에 찌든 그네들의 말이 우리를 늙게 한다. 수다쟁이들에게서 권태를 느끼는 이유는 그들이 대화에 재주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의 의지가 약해서라기보다는 예의 때문에 -- 게다가 그들이 친구 혹은 지인이라서 -- 그런 수다쟁이들의 존재를 참아줄 때가 많아도 너무 많다. 아무리 마음을 단단히 먹어도 점심식사 혹은 저녁식사 한 번이면 그들의 영향력이 우리에게 옮아오기에 충분하다. (35) 




어쩌다 전화를 하게 되면 짧게 하고 끊더라도 몇 시간은 머리가 아프고, 

식사 혹은 식사와 술을 같이 한다면 그 후유증이 며칠은 가던 사람. 이런 일이 20대에도 있었나? 

그런 (한때 친구 혹은 지인이던 사람을 도저히 견딜 수 없어지는) 일이 중년;은 되어야만 일어나는 일인지, 아니면 일어나려면 십대에도 이십대에도 일어나는 일인지. 이게 진짜 알고 싶으니 20대로 돌아가 반년쯤 살 수 있다면 이 문제도 잊지 않겠다. ㅋㅋ 그러기도 했다. 


어쨌든 타인이 내게 행사하는 "영향력" 이것이 막강할 땐 얼마나 막강한가를 

젊을 땐 몰랐고 이제야 알기 시작해서, 그게 때로 아주 그냥 대단히 놀라울 때가 있다. 이 영향력은 좋은 방향으로는 드물고, 거의 언제나 나쁜 방향.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을 (그런 사람도 만나야 할 때가, 자주는 아니지만 있긴 있어서) 한 번 만나면 적어도 두 달은 그 기억에 시달림.. ㅋㅋㅋㅋ; 같은. 그 일로 인해 내가 훨씬 더 지치고 나쁜 사람이 됨.. 같은. 


이젠 그런 일이 거의 일어나지 않는다. (rarely에서 never로 이행 중. 완전히 이행하진 못하겠지만). 


서른 다섯이 넘었으면서 우리에게 가르칠 것이 없는 사람이면 만날 가치가 없다는 시릴 코널리 말을 보면, 

서른 다섯이 넘은 사람 중에 타인에게 "좋은 영향"일 수 있는 사람이 있기는 할까? 같은 의문도 든다. 특히 한국처럼 노골적으로 나쁜 가치가 지배하는 곳에서, 그것에 언제나 저항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나? 개인이 사회 아닌가, 특히 여기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