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ust swann folio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15년 8월 불어판 배송 받고 나서 

남긴 노트들을 찾아보니 이런 것들이 있다. 



Comment le héros devint écrivain: tel est le fil secret, l’axe du roman jusqu’au Temps retrouvé, où le héros, à la faveur d’une série d’extases qui lui rendent le temps perdu, comprend que la vraie vie, le seul salut, est dans l’art. 


7월말 주문했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오늘 도착. Year(s) of Reading Proust 게시판이라도 만들까 하다가 그러지 말고 그냥 꾸준히 매일 조금씩 읽은 부분의 기록을 남기기로. 40쪽쯤 되는 긴 "서문"이 <스완네 쪽으로>에 있다. 저자, 앙트완 콩파뇽. 금시초문. 


1908년 가을, "나는 소설가인가?" 프루스트는 자문함. 작업에 착수했던 해의 끝으로 향해 가면서. 언제나 그는 소설가이길 원하겠지만, 그러나 그 욕망은 실현 불가. 바로 이것이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주제. 게으름이 병이 슬픔이, 쓰기를 꿈꾸는 책 앞에 장벽을 세운다. 그리고 죽음의 문제. "죽음이 내게 경고한다. 곧 아무 말도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그러나 갑자기 글쓰기에 속도가 붙는다. 작품이 피어난다. 형식과 구조가 생겨난다. 09년 가을 전에, <콩브레>의 1,2부가 완성됨. 어떻게 1년전 그토록 자신없었던 작가가 (단 1년만에) 진정한 소설가일 뿐 아니라 한 세기의 작가가 될 수 있었던 것일까? Recherche의 주인공은 베르고뜨를 '데모데'하게 만드는 "새로운 작가"다. 베르고뜨와 달리, 프루스트는 classique, 이지만 동시에 언제나 déconcertant할 것이다. *2페이지 읽음. 이 해설은 거의 '정통' 해설일 것같다. 




La Recherche du temps perdu est avant tout une recherche de la vérité, un roman philosophique qui répond à une doctrine esthétique: l’art est sans commune mesure avec la vie, il la transcende, car il est la vraie vie: le moi créateur n’est pas le moi social, l’artiste crée en descendant en lui-même. 


이건 거의 이만큼 긴 문장에 이어지는, 문장의 일부다. 불어가 분명 영어보다 문장쓰기에서 제약이 덜하다고, 이 "서문" 읽으면서도 생각하게 된다. 예술가는 사회인이 아니다. 이런 얘긴 아무도 할 수 없는 얘기겠지만, 만일 예술가는 반드시 사회 속에 있다.. 이 말에 2/3의 진리가 있다면, 예술가는 사회인이 아니다에도 적어도 1/2의 진리 있다고 적어두고 싶다. 자기 안에 내려감으로써 예술가가 창조된다.. 이 말에도 보기보다 깊은 뜻이 있게 할 수 있다. 바슐라르의 여러 문장들을 이 밑에 동원해도 될 것이고. 




"나는 위대한 법칙을 찾고 있는 지점에서, 사람들은 내가 세부의 탐구자라 여긴다. Là où je cherchais les grandes lois, on m’appelait fouilleur de détails."



proust swann folio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2권 표지는 이렇다. 꽃핀 소녀들의 그늘에서. 

몽크리프는 Within a Budding Grove.라고 옮긴 제목. 

바슐라르 <부정의 철학> 영어판 역자 서문이 이 제목에 관한 이야기로 시작한다: 

"축어적 번역은 그로테스크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음을 누구나 안다. 프루스트의 A l'ombre des jeunes filles en fleurs가 "In the shade of the blooming girls"로 번역된다면, 그건 재난이다. 하지만 몽크리프의 독창적 해결, "Within a budding grove"는 프루스트 제목의 번역이 전혀 아니다. 그리고, 이것이 원제의 정확한 시적 해석이라고 누가 판정할 수 있는가?" 


하루 10분, 단 한두 문장이라도 좋겠으니 

매일 프루스트, 아니면 바슐라르 불어 문장들을 공부하는 일. 이것도 다시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