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혁명: 비평적 사전> 영어판. 

원저가 불어인 책들은 불어 원서도 사두고 싶어져서 (돈이 없든 말든, 언제 죽을지 모르거늘) 주문도 꾸준히 하고 있는 중인데, 이 책은 다행히 아직은 그러게 되지 않고 있다. 불어로는 여러 권으로 나왔고 중고도 비싸다. 


80년대 말에 나온 책이다. 그러고 보니 어디선가 혁명 2백주년 기념으로 나온 책이라고 본 거 같기도 하다. 2백주년 기념으로, 다같이 손잡고 (아직도 어딘가에 혁명 예찬자가 있다면 그들에게) 찬물 끼얹기? 혁명, 이 세계사의 가장 위대한 사건, 이 사건의 의의를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 절대 이런 느낌 아니다. 그 반대에 가깝다. 그러는게 혁명사 연구에서 "수정주의"라 불리는 경향인가 모르겠지만, 아무튼 혁명은 어떻게 혁명적이지 않았는가가 여러 항목들에서 반복되는 논조. 다 맥락화한다. 


그런데 그게 그렇게 (그러라고) "배운" 논조라고 느껴지는 대목들이 꽤 있다. 억지로 그러는 느낌. 어쩔 수 없이 그러는 느낌. 책임 저자인 프랑수아 푸레, 모나 오주프가 다수 항목들을 썼는데, 그들 글에서도 그렇다. 고통스러운 의무처럼 침착하게, 혁명의 주인공들, 혁명의 중요한 사건들이 어떻게 시작부터 이미 실망을 (그들이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예비하고 있는가 추적하는 느낌. 


그러다 갑자기 열정이 폭발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이들을 처음 이 연구로 이끌었을 그 무엇들이 갑자기 깨어나 이들 정신을 자극하고 지배함? 특히 오주프의 글에서는 이런 면모가 혼란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알고 보면 대단하지 않고 우릴 실망시켜도 그게 당연한 ...... 아니야! 당통! 적어도 이 순간의 너는 위대했어! (....) 그러나 우리는 그의 보잘것없었음을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 이런 느낌.  


프랑수아 푸레는 내가 읽은 글에서는 언제나 저, 건조하고 냉정하고 침착하고 충분히 깊은 환멸 준비되었음 모드인 글을 쓰다가 단 하나의 글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정반대가 되는데 그게 "미슐레" 항목이었다. 이 책은 5부로 되어 있다. 1: Events, 2: Actors, 3: Institutions and Creations, 4: Ideas, 5: Historians and Commentators. "미슐레" 항목은 5부, "혁명의 역사가들과 논평가들"에 있다. 







최근 박스세트로도 나왔던 미슐레의 프랑스 혁명사. 


"미슐레" 항목을 읽으면, 아니 이렇게 쓸 수도 있는 사람이 왜 계속 저렇게 썼던 겁니까. 

제 심장이 지금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ㅎㅎㅎㅎㅎㅎ 심정이 된다. 완전히 거스를 수 없이 걷잡을 수 없이 영업당한다. 


그래서 사려고 하는데 

.... 비쌈. 그래도 사야. 살 거야. 사려고 합니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1-09-02 01: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시고 포스팅 올려주세요. ^^

몰리 2021-09-02 08:14   좋아요 0 | URL
넵넵. 불어책들, 표지 보는 것만으로도 살 가치 ㅎㅎㅎㅎ 있는 불어책들!

공쟝쟝 2021-09-02 0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요 사! 프랑스 혁명덕후 몰리님을 위해 나온 거 맞아요!

몰리 2021-09-02 08:11   좋아요 1 | URL
지금 찜해논 중고 매물이 66불인데
.... 재난 지원금 들어오지 않나?? 하면서 ㅎㅎㅎㅎ 그런데도 확 사지는 못하고 있지만
사야겠습니다.

공쟝쟝 2021-09-02 08:14   좋아요 1 | URL
그리구 가을 이구.. 추석 이잖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