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이 회고록 장르에서 어떤 괴작인가, 그것이 나왔던 시대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던 일을 했는가.. 

이런 얘길 오늘 들었다. 


메리 맥카시는 일찍 부모를 잃고 

친척 집에 맡겨지는데, 친척 집에서 경험한 학대,위선, 불행 등등 그 모두에 대해 이 책에서 

한편으론 날것 그대로 정직하게 고백하고, 다른 한편으론 자기 아닌 사람의 관점에서 본다면 그 전부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가에 대해 쓴다고. 


근데 나 이 책 있는 거 같은데? 있지는 않더라도 산 거 같은데? -- 읽지 않았어도 산 거 같은 책에 대한 불편한 기억. 이게 먼저 콕콕 찔러서 아마존 구매 기록 검색하니 산 적이 있는 책인 건 맞았다. 그러나 지금 집에 없는 거 같음. 




오래 전 어느 날 (이 책은 07년이다) 샀으나 지금 없는 책들. 

왜 없어졌나 알 수 없는 책들. 


그렇게 책들은 없어지지만, 그래도 어쨌든 

책들이 주는 즐거움만큼 확실하고 오래가는 즐거움은 없다는 것. 


생계를 유지할 수단이 있는 한에서 

책들만큼 인생에 우리를 붙들 것도 없음에 대해서. (.....) ㅎㅎㅎㅎㅎ 더 이어서, 나중에 쓰겠... 

아효 네 캔 다 마셨....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1-07-11 21: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3캔이상 마시면 🤢하고 그래서 3이 매직 넘버에요. 취중글쓰기 자주 해주세요. 😊

몰리 2021-07-12 16:45   좋아요 0 | URL
저도 3, 아니면 2가 매직넘버였으면!
이사온 집이 예전 집보다 술 마시기 좋은 환경이라 많이 마시고 자주 마시게 되었는데, 아마 서재 글쓰기는 거의 언제나 취중에 하게 ㅜㅜ 되지 않을까는 두려움이 밀려듭니다. (비명).

유부만두 2021-07-12 06: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작은 걸로 네 캔인가요, 아니면 큰 오백 짜리 네 캔인가요? (우와?!)

책이 우리를 붙들어 준다는 말에는 동의합니다. 하지만 우린 책을 못 붙드는가 봐요. 책들이 자꾸 있다가 또 없어지고 (물리적으로도, 또 머릿속 기억에서도) 그럽니다. 눅눅한 월요일이네요. 잘 버티십시요. (저도 그럴라고요)

몰리 2021-07-12 16:49   좋아요 5 | URL
오백짜리에용. 750까지는 아니고. 그래도 합하면 2천!
예전에 잘 마시던 시절에 ˝너 한 7천 마시냐?˝ ˝몇 병 사야해 (너 때문에)?˝ 이런 대화가 있었던 것 기억하게 됩니다. 2캔이면 족할 때도 많았는데 이사하고 지금까지는 마시면 4캔 다 마시게 되네요.

뭐랄까 이제 점점, 책을 읽으면서 그 책이 좋으면 예전보다 더 밀착하면서 책 안으로 들어가 어느 정도는 내가 그 책을 쓰면서 읽는 거 같은? 그런 느낌 들기도 해요. 이게, 무엇이 나오든 너도 너의 글을/책을 써라.... 같은 신호이기도 한 거 같아요. 더 늦기 전에 쓰기도 시도하는 여름이 (한 해가) 되면 좋겠습니다.

공쟝쟝 2021-07-14 19: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네캔...... 오오... 동지여............. !!!!!!!

몰리 2021-07-15 16:59   좋아요 1 | URL
근데 맥주 넘 배부르지 않? ;;;; 이거 나이 탓 하고 싶어지기도 한데 그보단, 소맥으로 갈아타기 위한 합리화의 시작이..... ㅜㅜ

공쟝쟝 2021-07-16 20:15   좋아요 1 | URL
그쵸 ㅋㅋㅋ 술집이라면 소맥이죠 ㅋㅋㅋ 근데 두캔은 양이 안차서 네캔 이미 따버린다구 ㅠㅠ 동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