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혁명 너무 좋아가지고서는 (그러니까. 왜 그렇게 혁명과 관련한 모두에 다 끌렸나 모름) 

몇 년 동안 사들인 책들 적지 않은데, 이것도 있다. 


그러나 

조금 읽고 나서 갖고만 있다가 며칠 전 꺼내왔고 이번엔 밑줄 많이 치고 감탄도 많이 하면서 보고 있다. 


"루소의 가장 열정적 사도였던 이 청년 혁명가들. 이들은 덕에 (Virtue) 도취해 스스로를 소진했고, 오래 된 기억의 형태로 환멸이 찾아오기 전 서로를 학살했다. 공포는 (Terror) 학살된 청춘을, 이미 죽었으므로 불사가 된 청춘을 미화했다. (...)" 


이런 게 왜 이리 좋은 것이냐 이말임. 

거의 울면서 읽는다. 




이 책은 두 인물에 대한 상세한 묘사로 시작한다. 라파예트와 탈레랑. 

혁명사 덕질 하다보면 듣게 되는 이름들이지만 모호한 인상 정도 대강 알고 있던 인물들인데, 사이먼 샤마는 "니가 했던 게 덕질이기는 하냐" (......) 사람을 이해하려면 이 정도는 하라고, 진정 높은 기준 새로운 기준 보여준다. 


쓰고 욕 먹고 욕 먹는 걸 떠나 인생이 더, 더더 꼬이게 할 말일 거 같지만 

한국에 이 정도로, 이렇게 세밀하게, 이렇게 모든 면에서, 이렇게 자신이 그들에게 양가적임을 두려워하지 않으면서, 역사적 인물을 이해하는 사람은 (사학자든 사학자가 아니든) 단 한 사람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 우리는 이런 이해를 해 보이는 사람을 본 적도 없. 누가 그렇게 이해하려 하면 누가 반드시 말을 막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쟝쟝 2021-07-14 19: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상에는 많은 덕질이 있지요. 사실 제가 518 덕후였는데요.(누가 그런 덕질을 하냐고 물어본 적이 있었더랬죠)... 그런데 몰리님 혁명사 덕질이라니.... ㅋㅋ아앗!!ㅋㅋㅋ (어쩐지 내적 뿌듯함) 마지막 문장의 경우는 (전 한국의 역사적 인물들을 이해한다는 사람들의 책을 많이 읽지는 못했지만 말이죠) 뭔가 뼈를 때리네요. 지겨운 진영 논리에서 조금 멀찍이 떨어져 한 개인의 복잡함을 끌어안으면서도 역사를 짚는. 그런 글. 조금의 세월이 더 흘러야 하지 않을까요. 저 역시 수월하게 단순하게 이해해버리고, 역사 따윈 잊고 지내기 바쁘므로.

몰리 2021-07-15 16:55   좋아요 1 | URL
사이먼 샤마 혁명사 책은 구체제와 왕정의 품위 회복이 목적인 책 같은데 (어떤 결말, 어떤 메시지로 끝날지 모르겠지만 도입부는 조금 노골적으로, 혁명에 새로운 건 별로 없었고 반면 구체제에 이미 새로운 시대를 위한 변화의 징조들이 가득했고.... 루이 16세는 왕다운(?) 왕이었고 등등) 샤마가 현실에서 정치적으로 얼마나 보수적인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그의 이런 접근에 거부감이나 역겨움이 전혀 들지를 않아요. 진영 논리를 벗어난다는 건 이런 것이지 않나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을 깊이 이해한다면, 아무리 깊이 보수적이어도 그 정신은 우리 모두를 위한 자산... ㅎㅎㅎㅎㅎㅎ 반면에 진보, 좌파를 내세우면서 (.... 이하 생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