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집은 집도 집이지만 

마을의 풍경이 걸작이었다. 전남 무안. 

한국에 지평선이 없긴 왜 없어. 있어. tiny 해서 그렇지 있어. 

바다 바로 옆에 양파밭이 펼쳐지고 양파밭의 지평선이 있다. 황토 밭의 지평선. 

과연 한국의 곡창지대, 호남평야 나주평야의 위엄. 


이제 98%쯤 정리가 되었다. 내일 배송되는 책장 2개 조립하고 나서 거기 책 정리하면 거의 끝. 

책을 겹쳐서 꽂지 않으면서 둘 수 있는 공간에 마침내 있게 되었다. 겹쳐서 꽂지 않고 그러고도 여분의 공간이 있어서 새로 사는 책들은 거기 두기도 하고, 버릴 책은 버리면서, 어쨌든 느슨하고 투명하게 (다 나와 있게) 보관하기. 꼭 이렇게 해보고 싶었는데, 여분의 공간이 있을 거 같지는 않지만 거의 모든 책이 이제 다 바로 보이게 되었다. 책이 있어도 찾을 수 없고 볼 수 없던 세월을 몇 년 보내고 나니 이게 얼마나 좋은지. 다 바로 보인다는 게. 


"모든 고귀한 영혼들이 그러듯이, 조르주 상드도 가난에 매혹되었다." 

<대지 그리고 휴식의 몽상>에 저런 문장이 있다. 이것도 바로 이해될 수 없는 (바로 이해되었다면, 그 이해를 믿지 말아야 할) 문장이라 생각한다. 바슐라르 시학 그 전체가 어떻게 보면 "가난에 매혹되기" 프로젝트가 아닌가는 생각도 든다. <공간의 시학>에서 다루는 공간들이 어떤 공간들인가, 공간 체험의 무엇을 말하는가, 이걸 보기만 해도. 한 2년 안에 이 주제로도 페이퍼 쓸 수 있게 되기를 기원했다. 


아 느느느느무 고단하다. 

.................. 서재 포스팅도 고단해서 못하겠는 지경.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5-28 23: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월의 나무와 세월이 제거된 하얀 색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몰리 2021-05-29 20:05   좋아요 1 | URL
저 집 밤에 불가에 앉아 불멍하면서 조명 켜진 마당에서 나무 보고 있으면 쓸쓸하기도 하고 아... 좋기도 하고 그럴 거 같아요. 저거 보고 무안도 궁금해졌습니다. 바닷물도 연한 푸른색으로 좋고 모래와 소나무도 좋고. 넓게 펼쳐진 양파밭도 좋아보이고.

han22598 2021-05-29 13: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my foot fall asleep...(다리가 자고 있어요ㅋㅋㅋㅋ...투척입니다). 고단함이 조금 가셨으면 합니다. ^^
이 황량한 지평선에 지금 천둥치고 비 왕창 쏟아지고 있습니다.

몰리 2021-05-29 20:01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 내가 만들 거야. 라고 아무거나 기억나는 대로, 그냥 말하기 위해, 말하고 싶어집니다. 아 정말 모아놓고 늘려가면서 다 계속 써야 돼요.

비 많이 올 때
비가 옆으로 (가로로) 오는 걸 넘어
물의 sheet를 형성하면서 가로로 오던 거 같은 날들이 있었어요. 확실히 아열대-열대성 폭우. 마치 공중에서 아주 얕은 시내들이 서로 격하게 엇갈리며 흐르던 거 같은. 정말 그럴 수 있나, 내가 내 눈으로 보았지만 그 때도 믿을 수 없었으니 지금 믿을 수 있는가? 같은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어느 날 유튭의 어느 동영상이 열대 지역에서는 비가 정말 그러기도 한다고 알려줌. 다시 살고 싶은 날 중 그렇게 비오던 어느 날도 있어요 ㅜㅜ

2021-06-01 06: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1 08: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2 01: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2 0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3 07: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3 09: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4 02: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4 07: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5 12:4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