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건축탐구 출연하는 임형남 건축가 그렇게 막 엄청 웃기다는 생각 한 적 없는 게 같은데 

오늘 이거 보면서 이 분 하시는 말씀 때문에 몹시 즐거워졌다. 아 정말 슬픔이 없는 십오초. 삼십초. 삼분. 삼십분.



연속 에피 중 이것이 3편인데 

1편에서는 정읍에 사는 3대 가족이 출연한다. 1편에서도 웃겼다. 

부모님 집이 먼저 지어졌고 부모님은 집앞 비탈진 땅에 꽃밭을 가꾸었는데 딸 내외가 서울에서 내려와 같이 살고 싶어한다. 꽃밭터에 딸 집을 지어야 하겠는데 일반적인 집을 지으면 부모님 집의 시야가 차단됨. 그리하여 땅에 묻는, 실질적으로 반지하 집을 짓기로 결정함. 마침 사위가 건축가여서 반지하로 지었지만 아름답고 좋은 집을 짓는다. 


반지하로 짓겠다 결정할 때 아내의 반대가 심했다는 말을 사위가 하자 임형남 건축가가 

"묻어, 묻어버린다 (ㅎ핫)" 뭐랄까 너무 뻔해서 예상 못하는, 잘못하면 짜증스러울 거드는 말씀을 하심. 

..................... 아 이게 왜이렇게 웃겼나 모르겠네요. 


3편엔 나는 처음 보는 유형의 우정이 등장한다. 70대 요리연구가와 40대 (아마) 건축가의 우정. 

어머니 뻘인 어른과 아들 뻘인 어른 사이의 우정. 여기서 웃겼던 임형남 건축가의 말씀은 "간장을 달이기 좋은 곳이라..". 


웃음은 정말 은총이다. 

순간의 은총. 우릴 웃게 하는 사람은 구원자다. 그렇고말고. 


나이 들면 정읍으로 가도 좋겠고 청도로 가도 좋을 거 같다. 


댓글(3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얄라알라북사랑 2021-04-30 16: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수라 백작에 비유하시다니^^ 건축가분의 입담도 즐겁네요

몰리 2021-04-30 16:31   좋아요 1 | URL
뭔가 고다르 풍이시구요 ㅎㅎㅎㅎ
저렇게 살 수 있구나, 저렇게 살고 싶다.
인생의 마지막은 저렇게. 인생의 마지막 10년은. ㅎㅎㅎㅎ 이러게 되었었어요.

수연 2021-04-30 22: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결국 원하는 방향으로 가게 되는 게 사람인가보다 싶어져요 영상 다 보고나니, 저도 제 간장이 발효되는 공간을 얻고 싶어지네요.

몰리 2021-05-01 07:40   좋아요 1 | URL
1-2인 가구, 많아야 4인 가구인데 장독대가 필요함? 된장, 간장이 항아리 단위로 필요함? 장독대는 그냥 풍경의 일부 아님? 빈 항아리라도 놓으면 예쁜? (...) 이랬었는데 시골집 영상 많이 보면서 왜 필요한가 알기 시작했어요. 문성희 요리연구가님이 바람과 온도가 중요하다 얘기하는 대목에서, 아아아 간장만이 아니라 인간도요! ;;;; 하게 되기도 하고요!

han22598 2021-05-01 11: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문성희 요리연구가님...표정이 참 좋으시네요. 나이 들어서 저런 인상 가지고 싶어지는 욕심. 맘대로 안되겠죠 ㅠㅠ

몰리 2021-05-01 11:36   좋아요 2 | URL
그쵸그쵸???
잘 살아오신 분이구나 하게 되더라구요.
˝자기 주장 강하다˝ 이런 표현 연상시킬법한 목소리와 말투이신데 파워트립과는 담쌓고 살아오신 거 같은 것도 너무 좋았습니다. 저도 샘으로 모시고 싶. ㅜㅜ 가서 옆집에 살고 싶.

han22598 2021-05-04 00:39   좋아요 1 | URL
그분과 가까이 하려면, 적어도 저런 집 한채는 지어드려야하지 않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몰리 2021-05-04 07:41   좋아요 1 | URL
샘 연세 보고 나서, 이 집이 내가 살 마지막 집이다 생각했다던 말씀에 들던 안도감 ㅎㅎㅎㅎ 의 정체가 이것이었. 샘, 제가 그냥 그리고 가기만 하면 되겠?? ;; 그런데 정말 청도도 참 좋아보였어요. 좋은 곳이 너무 많ㅋㅋㅋㅋ

han22598 2021-05-04 0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북풀이 불편한게...왜 답글달기는 안될까요? 저만 안되는걸까요? ㅠㅠ) ...요즘 시골의 좋은 집들 보면 정말 건축이라는 거 좀 대단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공간의 재구성. 재창조 머 이런 느낌이에요. 저는 어릴때에 시골에 자라서 저런 풍경은 너무 익숙한데 똑같은 풍경이 다른 느낌이 들게 만들기도 하고 더 좋아보이게 만드는 게 건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어요. 암튼, 삽들고 쳐들어 갑시당 ㅋㅋ 샘 집 옆에 만들러

2021-05-04 0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5 05: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5 07: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5 2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6 05: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6 0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6 07: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7 06: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07 07: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0 09: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0 10: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02: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05: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05: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07: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1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1 18: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2 11: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2 1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4 0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4 0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4 05: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4 14: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8 08: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5-18 20:3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