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버그 교수 수업에서 웃겼던 거 계속 생각하게 되는데 

그 중 이런 것도 있었다. 


서양 음악사. history of Western music. 우리는 왜 서양 음악사를 공부해야 하는가. 

서양 음악사가 우리에게 알게 하는 건 무엇이 있는가. 


위의 내용으로 시작하더니 

"버클리에서 교수하던 시절 얘기다. 서양 음악사 강의하고 강의평가가 나왔는데 

"교수는 열정적이고 자기 주제를 사랑하는 거 같았다. 그런데 나는 이걸 이해할 수 없는데 

학기 내내 실제 웨스턴뮤직(서부음악)은 하나도 하지 않았다. 이를테면 모모, 모모, 모모(*웨스턴뮤직의 거인들로 짐작되지만 낯선 이름들)에 대해 한 번도 듣지 못했다" 


고 쓴 것이다 어떤 학생이. 이게 거짓말 같습니까? 버클리에서 그럴 리가 없다고요? 

이 학생은 나중 미국의 지도층이 됩니다......" 




거짓말일 리 없지. 그리고 너무 웃겼다. 그린버그 교수, (내 취향이라 그렇겠지만) 감각이 있다. 

무엇이 웃기고 어떻게 해야 진짜 웃긴지. 


아무튼. 코넬 대학에서 가르칠 때 카프카 소설을 읽고 나면 자기를 "카프카 교수님"이라 부르는 

학생이 있었다고 나보코프가 회고하기도 했다. 자기 수업에서 C 받고 나가는 학생들, 그들이 나중 미국 사회의 중추가 된다고 쓰기도 했고.  


그린버그 교수는 great courses 시리즈에서 오랜 세월 다수 과목을 제작했고 

초기 강의에서 드립 천재인데 나이가 노년으로 향해갈수록 점점 정중 사색형, 점점 "찐"지식인화한다. 


슬픈 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20-03-14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쿠, 몰리님 이 페이퍼 덕분에 오늘 처음 웃었습니다. 지금 시각 저녁 9시 26분 ㅠㅠ

몰리 2020-03-15 07:50   좋아요 0 | URL
저 정말 듣고 울었었어요. 하도 절묘 복잡 심지어 비장하기도 하고.
만수무강하셔야 할 그린버그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