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시타니 게이지. 

평생 니체를 탐독했고 

니체와 함께 사유했으나 궁극적으로는 비판적이었다는 일본의 니시타니 게이지.. 


어제 뭔가 검색하다가 

"니시타니의 니체" 이런 제목 글을 발견했다. "--의 니체" 구절을 쓸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그게 연구 주제, 대상이 될만큼 독자적, 개성적으로 읽었다는 뜻일 것이긴 하다. 


하버마스의 니체. 

이 제목으로도 이미 본 것 같기도 한데 

아마 아주 흥미로운 얘기가 여기서는 나오지 않을 거 같다. 


푸코의 니체. 

이 제목은 이미 적어도 세 번 이상, 아티클들을 본 거 같다. 

여기서는 나올 얘기가 (진부하고 흥미로운) 적지 않겠지. 


하이데거의 니체. 

이 제목도 이미 (어쩌면 여러 번) 보았다. 하이데거가 쓴 

엄청나게 양이 많은 <니체>. 그걸 논평하는 것만으로도 '커리어'가 만들어지고 지속되겠지. 


아도르노의 니체. 

이 제목은 아직 본 적이 없다. 이미 그것도 여러 번 나왔을 것 같음에도. 

내가 읽은 (극히 제한적인. 알고 보면 강의록도 방대하고, 미출간 원고도 방대하고... 그것들만 방대하냐 

기출간 책들도 사실 다작이고....) 범위에서 아도르노는 니체에게 양가적이고 저항한다. 심지어 헤겔보다 니체에게서 

더 영향 받았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심지어" 헤겔보다... 의 "심지어"에 주목하게 되기도 하고) 여러 곳에서, 니체에게 

그의 전부를 주기를 거부한다 느껴지기도 한다. 니체의 이런 면모는 나는 대강만 읽고 차라리 오해하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yo 2019-09-03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거 아세요?? 알라딘에서 많은 사람들이 거의 매일, 하루에도 몇번씩 ˝몰리의 니체˝를 보고 있다는 사실....

몰리 2019-09-03 11:50   좋아요 0 | URL
어휴 뭘요. ㅎㅎㅎㅎㅎ 읽어주시는
syo님과 단발머리님께 무릎 꿇고 엎드리며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