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현대지성 클래식 23
공자 지음, 소준섭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논어]를 읽는 날이 올 줄이야. 정말 생각도 못했더랬다. 올해 들어 살짝 고전 읽는 맛에 빠져들었는데, 그 와중에 눈에 들어온 [논어]. 찬바람도 살살 불어오고 뭔가 차분하게 마음을 정리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읽기 시작했다. 마침 허리도 우지끈!하여 침대에 누워 한 자, 한 자 읽어내려갔는데 솔직히 모든 내용이 마음에 와 닿는 것은 아니다. 그 중에는 '엥?' 할 정도로 앞뒤 상황의 제시 없이 쓰인 문구도 있어서 페이지를 이리 들춰보고 저리 들춘 적도 있다. 그래도 학창시절 한문 시간에 배웠던 문구들을 보니 반갑다고 할까.

 

[논어]는 유학에서 가장 중요한 경전으로 동양 사유 체계의 토대를 만들어냈다고 평가받을만큼 그 영향력이 심오하고 뿌리가 깊은 것으로 전해진다. 문장이 간략하지만 함축하는 것이 많아 예로부터 그 해석을 둘러싸고 여러 견해가 속출했는데 저자는 [논어]가 만들어졌던 공자 당시의 시대적 상황에 의하여 추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내가 읽으면서 '엥?'했던 이유도 혹시나 그런 점 때문이 아니었을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총20편으로 이루어진 [논어]는 공자와 그 제자들의 언행이 담긴 어록으로, 공자의 말과 행동, 공자와 제자 사이의 대화, 공자와 당시 사람들의 대화, 제자들 간의 대화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리가 갖추어야 할 마음가짐, 학문하는 자세, 가족 간의 관계, 효에 대한 자세 등을 총망라한다.

 

[논어] 중에서 인상적인 문구를 꼽으라면 '불환인지불기지 환부지인야'를 먼저 소개해보고 싶다. '남이 자신을 알아주지(이해하지) 못함을 걱정하지 말고, 내가 남을 알지(이해하지) 못함을 걱정해야 한다' 는 의미. 결코 쉽지 않은 일이지만 급하게 살아가는 오늘날에야말로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문장이다. 또 '사부모 기간 견지부종 우경불위 노이불원' (부모를 모실 때 여러 차례 간하여 부모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더욱 공경하고 간하지 않는다. 수고롭지만 원망하지 않아야 한다) 은 읽으면서 정말 무릎을 탁 친 부분! 부모님은 늙어가시고 나도 나이를 먹어가면서 각자의 고집이 생겼는데, 내 마음에 들지 않는 부모님의 모습에 대해 처음에는 이런저런 말씀을 드렸었다. 하지만 결론은 부모님의 습관이나 성격을 바꾸지는 못한다는 것. 내가 여러 번 말을 꺼내봐야 서로 감정만 상할 뿐이라, 이제는 나도 마음 속에 더 이상 말을 꺼내지 말자고 받아들이고 있던 참이었다. 아이고, 공자님, 옛날에도 이런 일이 있었던 것이구만요! '연사십이견오언 기종야이(나이가 사십이 되어서도 여전히 다른 사람의 미움을 받는다면, 그 인생은 끝난 것이다)'를 읽으면서 흠칫! 하지만 옛날과 지금은 평균수명이 다르니 현대에서는 좀 더 길게 봐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아니, 어떻게 사람이 살면서 타인에게 귀염만 받을 수 있는가! 공자님, 이건 아닌 것 같아요.

 

침대에 누워 느리게 읽은 덕분에 좀 더 음미하면서 읽을 수 있었던 시간들. 이해 안되는 부분은 언젠가 다시 읽으면 또 이해가 되는 순간들이 오리라 생각한다. 예전의 나와 지금의 내가 같을 수 없듯, 책이 가진 의미 또한 읽을 때마다 다르게 다가오므로. 게다가 고전 중의 고전으로 꼽히는 [논어]니 후일에는 더 마음을 적시는 문구들이 늘어나지 않을까.

 

**출판사 현대지성으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