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실은 보리수차)에 마들렌느 주셨던 그 레오니 숙모님을 생각하면 이럴 순 없지, 마르셀.

레오니 숙모님께서는 몹시 거추장스러운 물건들 및 가구들과 함께 당신의 대부분 환금성 재산의 상속권자로 나를 지명하셨다. 그렇게, 작고하신 후에야, 당신 생전에는 내가 짐작조차 하지 못하던, 나에게로 향한 애정을 드러내셨다. - P42

특히 내가 그 집에 드나들기를 멈춘 것은, 그곳 포주에게 더 많은 가구들이 필요함을 알아차리고, 그녀에게 호의를 표하기 위하여, 내가 레오니 숙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가구들 중 특히 커다란 까나뻬 하나를 몇몇을 그녀에게 주었기 때문이다. 집에 자리가 없어 부모님께서그것들을 집 안에 들여놓으시지 못하고 창고에 쌓아 두셨던지라, 내가 전에는 그 가구들을 아예 보지도 못하였다. 하지만 그러한 여인들이 사용하고 있던 그것들을 다시 보는 순간, 꽁브레에 있던 나의 숙모님 침실에서 우리가 호흡하던 모든 미덕들이, 나로 인해 그 잔인한 접촉들에게무방비 상태로 넘겨진 채 고문을 당하고 있는 모습을 내 목전에 드러냈다! 내가 사람들을 시켜 죽은 여인 하나를 겁간토록 하였다 해도 그토록괴롭지는 않았을 것이다. 나는 더 이상 그 포주의 집에 발을 들여놓지않았다. - P214

나는 부모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돈을 확보하여 스완 부인에게 더 많은 꽃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가구들의 다른 일부 전체와, 특히 레오니 숙모님이 사용하시던 고풍스럽고 화려한 은제품들을 팔아치웠고, 스완 부인은 내가 보낸 거대한 난초 바구니들을 받으면서 이런 말을 하곤 하였다. "제가 당신의 부친이라면, 당신의 법적 후견인을 지명할 거에요." - P215

나는 오직 연인의 자격으로서만 그녀를 보고 싶었다. 그리하여, 날마다 그녀가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들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리라 작정하였다. [...]그 시절, 부모님께서 나에게 충분한 용돈을 주시지 않아, 내가 비싼 물건을 구입할 형편은 못되었다. 나는 레오니 숙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고대 중국의 커다란 도자기 꽃병을 뇌리에 떠올렸다.[...] 그 길모퉁이에 아버지께서 잘 아시는 중국산골동품 상점이 있었다. 상점 주인이 놀랍게도 꽃병 값으로 일천 프랑이 아니라 일만 프랑을 제안하였다. 나는 황홀감에 휩싸여 그 지폐들을 받아 들었다. - P277

나는 일만 프랑을 꽉 움켜쥐었다. 하지만 그 돈이 나에게는 더 이상소용이 없었다. 그리하여 매일 질베르뜨에게 꽃을 보냈을 경우보다도더 신속히 그 돈을 탕진하였다. 저녁이 되면 나의 불행이 더욱 견딜 수 없을 만큼 혹독해져 집에 머물 수 없었고, 그리하여 내가 사랑하지도 않는 여인들을 찾아가 그 품에 안겨 눈물을 쏟곤 하였기 때문이다. - P2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잃어버린 시절/시간을 찾아서>의 청소년 화자는 드디어 질베르트의 집을 방문하고 스완 부부에게 환대를 받는다. 그들로 부터 들은 동물원 이야기에 그도 가보고 싶다고 (관심이 없었지만) 말한다. 


Jardin d'Acclimatation 

1860년 나폴레옹 3세가 만든 파리 동물원은 1871년 전쟁 이후 1877-1912 동안은 인류학 순화(?) 전시장 (이지만 이민족들의, 사람 동물원)으로 개조되었다. 누비아인, 부시멘, 줄루스 등이 전시되었고 큰 성공을 거두어서 이전 공원의 두 배에 이르는 100만 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1931년 이 전시장은 문을 닫았고 현재는 숲공원과 놀이 동산 등으로 바뀌었다. (위키피디아)



2019년 프랑스 애니메이션 <파리의 딜릴리>의 주인공 흑인 소녀 딜릴리 역시 이 '인간 동물원'에서 살고 있었다. 


벨 에포크의 초반부의 파리, 화자는 질베르트 보다는 그 아버지 '스완씨'에게서 자신의 롤모델을, 욕망의 대상을 발견하고 집착한다. 



"근자에 나의 아내가 불론뉴 숲 동물원에 갔었는데, 그곳에 흑인들이 있었고, 민족지학(民族誌學)에 있어서는 나보다 훨씬 해박한 그녀의 말에 의하면, 그들이 싱할라족 사람들이었다고 해요."
"제발, 샤를르, 놀리지 말아요."
"천만에, 놀리는 것 아니오. 여하튼 블라땡 부인이 그 흑인들 중 한 사람에게 이런 인사를 건넸다는군요. ‘안녕하세요,검둥이!"
"그 말은 아무것도 아니에요!"
"여하튼 ‘검둥이‘ 라는 말이그 흑인의 마음에 들지 않았던지, 그가 화를 내면서 블라땡 부인의 인사에 이렇게 대꾸하였다 하오. ‘나는 검둥이이지만 너는 낙타야!"
"저는 매우 재미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그 이야기를 무척 좋아해요. ‘멋지지 않아요? ‘나는 검둥이, 그러나 너는 낙타!‘ 그 말을 들은 블라땡 할멈의 얼굴을 생각해 보세요."
나는 블라땡 부인을 가리켜 낙타라고하였다는 할라족 사람들을 꼭 보고 싶다는 뜻을 표하였다. - P1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나다는 맛있다 보고 또 보는 우리 아기책 별곰달곰 7
우지영 지음, 김은재 그림 / 책읽는곰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재미있는 소리 놀이 글자 놀이 책입니다. 자음 (겹자음 포함) 모음 차례로 나오고요, 글자 모양 보다는 (첫)소리와 음식 낱말 연결이 중심입니다. 그 흔한 사과가 안나온다는 게 좋았어요.

레고처럼 0세~99세 이용 가능하고요 (응?), 배고플 때 보면 치명적으로 ... 귀엽습니다.

내 이름 찾기 놀이를 해봤어요.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1-04-22 16: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근데 유부만두님은
유부초밥과 만두를 좋아하시는지요?
아님 유부초밥과 유부가 들어간 만두를 잘 만드시는 요리의 달인이신지요?

유부만두 2021-04-23 10:21   좋아요 1 | URL
유부초밥과 만두를 좋아하지요!!!
유부초밥과 유부가 들어간 만두도 잘 만들지요!!!

이름은 그 사람의 정체성이라지요? 전 그러니까, 유부만두면서, 국수볶음, 튀김찌개, 부침감배, 수박두유 콩팥빙수 쑥떡커피 등등입니다;;;;

붕붕툐툐 2021-04-22 16: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으악! 유부초밥과 만두는 너무 치명적이잖아요~~ 당장 먹고 싶으당~ㅎㅎ(음식에 진심인 편)

유부만두 2021-04-23 10:21   좋아요 1 | URL
치명적이죠!?!?! 저도 진심입니다. 이름을 딱! 보세요. ^^

붕붕툐툐 2021-04-23 18:55   좋아요 1 | URL
꺄악!!! 왜 이걸 알려줘야 알까요? 진짜 센스 꽝이네요... 유부만두님이랑 유부초밥과 만두를 먹고 싶습니다!!ㅎㅎ

psyche 2021-04-23 08: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앗 유부 만두다!!! ㅎㅎㅎㅎㅎ

유부만두 2021-04-23 10:21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Vita 2021-04-23 10: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만두 먹고싶은 아침입니다 언니 😊

유부만두 2021-04-24 22:04   좋아요 1 | URL
만두는 조중석식 모두에 안성마춤입니다. ^^

웽스북스 2021-04-23 11: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꺅 유부 + 만두! 그렇네요! ㅎㅎㅎ 저도 저 페이지 볼 때마다 유부만두님 생각하겠습니다. ㅎㅎ

유부만두 2021-04-24 22:04   좋아요 0 | URL
웽님! 재미있고 맛있는 책 추천 감사합니다! ^^

희망찬샘 2021-05-02 15: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맛있는 책이네요. 한글공부 그림책 리스트를 만들어 봐야 겠어요.

유부만두 2021-05-03 09:47   좋아요 0 | URL
맛있고 재미있어요. ^^
 

장안에 짜한 소문의 만화책을 읽었다. 제목 봐라;;;;; 


'평범한' 일본 남고딩과 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연작으로 묶여있다. 보통의, 하지만 기괴하고 괴롭거나 통쾌하고 매일매일 지겹다가 순식간에 지나가 버리는 시절. 


표지에서 이토 준지가 떠올랐는데 작중에도 그 언급이 나온다. 음산한 분위기 고딩에게 대놓고 '너 이토 준지 만화 같다'고 말하고 당한 아이는 충격을 받는다. 어두운 모습으로 겉도는 고등학생은 <너에게 닿기를>의 사와코/사다코를 불러온다. 책엔 외톨이, 빵셔틀, sns, 짝사랑, 수학여행, 동경, 집착, 괴담 등이 다 담겨 있다. 경양식 집의 스페셜 종합 메뉴 처럼 다 아는 맛이고 다 읽고 아쉽다는 생각과 함께 더부룩함이 남는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1-04-18 15: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주제분류 틴에이지 순정인데ㅜㅜ 이토 준지ㅠㅠ;;; 저도 읽어볼래욧@_@;;;;;;;

유부만두 2021-04-19 09:55   좋아요 0 | URL
내용이 괴기스럽지는 않은데 그림체가 그래요. ㅎㅎㅎ

붕붕툐툐 2021-04-19 00: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목 봐라‘에서 빵 터짐요~ㅎㅎ 이게 장안에 소문이 짜한 만화책이군요~👍

유부만두 2021-04-19 09:56   좋아요 0 | URL
여기 저기 입소문이 돌더라고요. 제목 보세요. 넘나 대놓고 꼬시죠.

han22598 2021-04-22 06: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만화책 방안가득 쌓아 놓고 보고 싶어지네요. ㅠㅠ

유부만두 2021-04-23 20:27   좋아요 0 | URL
전 가끔 그래요;;; 이 나이에;;;;
 

얼마전 서재 친구들이 언급한 한나 아렌트의 사랑 장면과 비슷한 상황. 옷은 입고 있...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4-16 11: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샤르트르 키가 시몬느 랑 비슷하지 않은뎅 ㅎㅎㅎ

유부만두 2021-04-16 11:44   좋아요 2 | URL
ㅎㅎㅎ 저랑 같은 생각을 하셨군요.

다락방 2021-04-16 1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유부만두님, 링크 거신 두 책 모두 만화책인 거에요?

유부만두 2021-04-16 11:45   좋아요 2 | URL
네. 글이 많은 만화에요. <사르트르> 책이 좋았어요. 보부아르 내용이 많아요. <보부아르>는 성장기 내용 중심이고요.

바람돌이 2021-04-16 13:5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딸들에게 꼭 꼭 짚어서 알려줘야겠습니다.

얘들아! 결혼하면 절대 안되는 남자 추가한다. 그 이름은 철학자니라!! ㅎㅎ

유부만두 2021-04-16 16:08   좋아요 2 | URL
이 책의 사르트르는 참 찌질해요.

단발머리 2021-04-17 08:4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른쪽 책에서 친구 쟈쟈 헤어스타일이 전 강렬했어요 ㅎㅎㅎ 오래 기억에 남네요.

유부만두 2021-04-18 07:41   좋아요 2 | URL
저도요. ㅎㅎ
보부아르 어머님도 강렬한 똑단발이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