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은 애매하다. 아직 초등학생 태를 벗지 않았는데 덩치는 비율을 무시하며 자라나고 모든 걸 다 알아서 세상이 걱정이다. 세계를 챙기느라 내 물건을 자꾸 흘리고 다닌다. 지구 온난화도 걱정인데 게임 레벨 근심으로 잠이 오질 않는다. 주변의 고민들을 나누려는 마음도 크지만 정작 가족에겐 무심하다. 이 아이들 처럼.

 

승지는 중1, 바닷가의 소도시에 산다. 셜록처럼 명탐정이 되고 싶지만 성姓이 '맹'이라 안타깝다. 승지 주변 후배(초5), 선배(중3), 친구들의 사건이라기 보다는 고민을 들어주고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해준다. 그 와중에 본인의 고민은 점점 커져만 간다. 이야기 속 가족의 모습이 다양하고 저마다 크고 더 큰 고민들을 안고 있다. 모두 해결을 할 수도, 정답이 하나만 있지도 않다. 승지와 할머니의 쿨시크한 대화는 언뜻 '여름의 책'의 소피와 할머니가 떠오르기도 하지만 승지의 마음처럼 이야기는 널을 뛴다. 읽는 내내 승지의 성격이 신기했다. 정말 사람들이 아이에게 자신의 고민, 부모와의 문제를 상의할까. 특히 마지막 챕터 용우의 고민은 더 세심하게 다루어야하지 않나 아쉽다. 고정관념과 전형적 모습을 벗어나려 애쓴 흔적이 많이 보이지만 그만큼 인물과 이야기 전개 방식이 거칠다. 결국 명문대와 의사, 건물주는 인생의 선택에서 얼마나 수월한가. 앞으로도 승지 가족은 계속 변화를 겪겠지. 승지 본인도 성장할테고.

 

중1 탐정은 승지 말고 또 있다. 이번에도 여학생, 율무다. 율무는 1학년 2학기에 전학 온 독고솜을 주의 깊게 관찰(탐정의 덕목이자 자세)하고 '여왕' 태희'와 아이들이 솜이를 괴롭히는 것을 알아챈다. 그리고 '사건'에 개입하며 솜이와 친구가 된다. 솜이가 좋아서. 율무는 솜이의 정체와 태희와 얽힌 감정의 타래를 무리해서 풀려 하지 않는다. 결자해지. 태희는 태희대로 솜이는 솜이 대로 이해하고 행동한다. 승지 이야기보다 율무 이야기는 더 매끄럽고 있을 법한 흐름....이기는 커녕 이번엔 마녀가 나온다니까?! 정말로. (프란체스카! 돌아왔는가요?!)  맹탐정 과는 다르게 혼자 일하는 스타일의 율무는 더 세심하게 움직인다. 선뜻 손을 내밀지만 무리하지 않는다. 조용한 친구 영미의 사정을 알듯 말듯 기다린다. 이 이야기에도 가족의 고민, 더 구체적으로는 폭력,이 나온다. 그 해법이 이리 '마술'처럼 생겨나지 않을 건 모두가 안다. 그래도 아이들이 다치지 않으면 좋겠다. 여기엔 설명하지 않고 슬쩍 놓아두는 이야기 조각들이 많다. 그걸 굳이 다 짹짹거리지 않아도 율무나 그 친구들, 그리고 독자 (아줌마)는 다 알고 있지. 아이들이 커플처럼 둘씩 짝지어 움직이는 것도 흥미로웠다. 하지만 여왕, 이라거나 아줌마들의 패거리 '자기야' 문화 묘사는 아쉽다. 스카이 캐슬은 어디나 있는 건가요. 긴장 요소 (태희의 오빠)가 극으로 치닫지않아서 안심했다. 승지네에서도 긴장은 남성 인물이 만들어냈는데 흠.... 그런데 요즘 중학생들이 탐정 놀이를 이렇게 표나게 할까, 싶다. 그게 자꾸 거슬리던데. 하지만 나는 그러니까... 솜이가 손을 잡아준다면 잠시, 어쩌면 1분 기록을 세우면서 내 마음도 편안해지지 않을까. 오늘 아침은 솜이가 좋아하는 고구마. 


 

덧: 사건(고민) 해결 보수로 문화상품권을 받은 승지는 책을 사려고 했던 마음을 바꾼다. 도서관에서 '빌려 읽을 수 있는 책을 굳이 문화상품권을 쓸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에서다. 이런 주인공이 나오는 청소년 도서라 더 정이 안 갔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4-20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솜이 이메일 주소로 저주 주문 보내볼까?;;;

라로 2020-04-20 09:51   좋아요 1 | URL
앗! 제가 사용하는 찜기랑 너무 비슷해요!!
어쨌든, 저희집 중 1은 탐정 이야기에는 관심이 없고
좀비나 유령이야기가 더 재밌나봐요.
학교 숙제로 빈집이라는 소설을 썼는데,,,뭐 그랬다고요.
맹탐정,,,난감하네요.ㅎㅎ

솜이에게 이메일은,,,

유부만두 2020-04-20 14:48   좋아요 0 | URL
이 책의 아이들은 탐정으로 활약을 하거든요. 특이하게요.
승지는 책은 안 읽나봐요. 애거서 크리스티는 물론 셜록의 저자도 몰라요. ;;;

 

이 책엔 없다. 

술마시고 주정하는 아빠 

빠마 머리에 쇼핑광이면서 아이는 학원에만 보내는 엄마 

폐지 줍는 할머니와 캐셔 엄마 

반지하에서 라면 먹으면서 게임하는 아이 

전업주부 아줌마들 끼리 소문 만드는 모임


대신 있다. 

운전하는 할머니 

전문직 여성들 (목사, 약사, 변호사 등) 

어린이 말 들어주는 어른들 

약한 모습 드러내는 어른들


문제를 해결하는 어린이들. 겁 나지만 용기내는 어린이들. 

힘쎈 어린이들. 그리고 반전. 추리하게 만드는 작은 디테일들. 씩 웃게 만드는 장면장면들. 

홍쾌 통쾌 나쁜 넘 잡았고요. 


내 나이는 묻지 마세요. 

책 읽는 데 어디 나이 제한이 있나요. 


(나도 힘쎄고 싶다!) 오학년의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눈은 노안이라 돋보기를 썼지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성 탐사 로봇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글은 이현 작가님이 쓰셨는데 넓고 덤덤한 화성을 묵묵히 탐사하는 로봇을 슴슴, 혹은 탄탄 아니, 꾿꾿하게 그려냈다. 


그저 그런 과학 교육 그림책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지막 장을 읽고나면 눈물도 나는 나는 감성 덩어리. 감동적이라는 말은 너무 상투적이라 쓰기 싫지만 어쩔 수 없이 감동적.  


묵묵히 탐사하고 도망가지 않는 로봇. 

불쌍해, 라고 하면 안되겠고

힘내라, 하기도 미안하고 

난 그저 감탄하면서 박수를 쳐주고 싶은데 

오퍼튜니티는 으스대지도 않고 

아직 저 멀리서 기다리고 있겠지. 


나는 화성이 어느쪽에 있는지도 모르면서 하늘을 쳐다봤는데 보이는 건 학원 간판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표지 보고 아, 이건 구스범스 류의 시리즈구나, 넷플릭스에서 영화로 만든다는데 흥미를 위한 그렇고 그런 동화.... 구나 하기엔 표지에 책이 많아, 예쁘게 저 위에 몇 층으로 책이 있고 뒷모습만 보이는 소년은 어쩐지 외롭지. 그래서 샀는데요.

 

반양장인데도 겉이 반질거리고 어쩐지 예전에 읽은 책 생각이 났습니다. 비슷하게 다크하지만 달라요.

 

'나이트 북'의 주인공 알렉스는 열두살 어린이. 공포 이야기와 영화를 좋아하는 '순수한' 어린이죠. 오랫동안 혼자 '나이트 북'이라 이름 붙인 노트에 공포 이야기를 쓰는데 이게 넷플릭스의 단편 공포 영화 컨셉이랑 어울릴만하죠. 그런데 이 아이가 마녀에게 잡히고....동화라니까요.

 

그런데 뉴욕의 한 복판 아파트에서 마녀에게 갇히는 아이는 알렉스 혼자가 아니고, 살아남기 위한 방편으로 자기가 지어두었던 이야기를 하나씩 마녀에게 들려줍니다. 천일야화의 오마쥬. (그런데 알렉스는 세라쟈드를 몰라) 여기까지는 쫌 평이하고 후질뻔했는데 후반부에서 알렉스의 '작가'로서의 자의식이 깨어나고 우정도 샘솟고 용기가 피어나고 .... 마녀가 하나 더 나오고.... 그럽니다. 그래도 아이가 납치당하다니, 마음이 좀 무겁고 그랬지만. 재미있으니까요. 작가가 시리즈로 쓸 분위기던데 이번엔 여자 아이가 주인공이면 좋겠어요. 재밌어요. 막 문학적으로 위대하고 그런? 건 모르겠고요. 알렉스가 마지막에 마녀에게 미끼 처럼 던지는 문장들의 이야기들이 너무 너무 궁금한 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 분야 베스트 셀러에 올라있는데다 저 기괴한 표지에 끌려서 사 읽었습니다. (그리고 냉큼 팔았습니다)

 

예전 문방구에서 공포시리즈나 유모어 시리즈로 투박하게 묶어서 팔던 책 같은 느낌이에요. 빤딱빤딱한 양장본 표지라는 게 다르지만 내용이야 머...  왜 이렇게 쓸데 없이 고퀄로 포장을 번들거리게 해 놓아서 헷갈리게 하는지 모르겠어요. 이렇게 공들여 만든 책에 요따위 내용이 담겨 있을 줄 몰랐어요. 사실. 질소 동화 같고 화나고 그렇습니다. 아, 이런 게 요즘 어린이들 베스트 셀러라고?!?! 그럴 순 없잖습니까. 요술 과자로 공포 교훈 재미 등등을 얻는다면 비슷한 이야기들은 넘치고 깔리는데요.

 

만복이네 떡집이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요. 아, 떡 먹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