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도킨스의 진화론 강의 - 생명의 역사, 그 모든 의문에 답하다
리처드 도킨스 지음, 김정은 옮김 / 옥당(북커스베르겐)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 책은 도킨스가 강연한 것을 기본으로 낸 것으로, 주로 자연선택을 여러 사례를 들어 설명한 것으로 도킨스는 본 책에서 자연선택으로 일어나는 진화를 불가능 산 오르기로 비유 하였다. 흥미롭긴 하지만 썩 와닿지 않는 부분도 여럿있었다. 뭔가 재치 넘치는 사람이라는 이미지가 있는데 글은 생각보다 시원치는 않다. 윌슨 보다는 확실히 인문학적 소양는 떨어지는건지 인간 이해에 대한 깊이는 떨어지는 느낌이다. 이것은 편협한 인상 비평이므로 별 의미는 없다.

도킨스가 으레 그렇듯 이 책도 창조론의 새로운 이름인 지적설계에 대한 공격으로 시작된다. 개인적으로 창조론자와 논쟁을 벌인다면 읽고 활용할 수도 있겠는데 그럴 생각은 전혀 없으니 그냥 훑는 수준으로 넘어갔다. 어렵지도 않다. 2강, 3강은 자연선택에 대한 이해를 직접적으로 목적하는 챕터이며 덕분에 약간의 감은 가지게 되었다. 6,7강은 이래가 그리 된 것 같지도 않고 재미도 없었다.

4, 5,10강은 진화를 설명하는 가운데 다소 난제라고도 표현 되는 문제들 같은데(아나 창조론-지적설계론자들의 공격을 받는 부분 중 하나인가보다), 재미있게 읽었다. 날개가 진화했을 거라고 생각하는 두가지 경로가 있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날개가 처음 곤충에게는 태양열판으로 이용하기 위함이었다는 가설은 특히.

눈의 진화도 별 무리없이 읽히는데 뭘 그리 공격을 받았을까? 잠자리도 필요만 했으면 인간의 눈을 가졌을 것이다. 물론 몸이 더 커져야 했겠지만. 빛만 감지하는 정도 눈을 가진 것들은 눈을 만드는 건 그것만 집중하고 남은 에너지로 다른 생존전략을 만드는 것이 이득이었으므로 그런 것 뿐이다. 인간의 눈도 완벽하지 않다. 그걸 못 느끼는 사람이 있나?

전반적으로 사례는 적다. 눈먼시계공이니 뭐니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시뮬레이션만 한거 이야기만 하고. 재미있게 말하는 척은 하나 재미없고. 비유로 쉽게 설명하는 것처럼 보이다 그 비유와 풍자가 이해를 가로 막는 경우도 있을 것 같다.

다른 저서도 이러면 곤란한데. 개인적으로 굳이 추천해주고 싶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재 리처드 도킨스의 진화론 강의를 읽고 있다. 한국어판 제목처럼 진화론의 핵심인 돌연변이 자연선택을 여러 사례로 설명하고 있는 것이라 설명하면 개략적으로 설명이 될것 같다. 3분의 2는 읽었는데 성선택은 안 다룬 것 같다.

다음 읽을 책을 생각하다 센스 앤 넌센스라는 책이 생각나 찾는데... 찾을때면 안보이는 게 짜증이 난다. 이럴때면 서가에 꽂힐수 있다면 좋을 건데 싶다.

몇시간 찾다가 지쳐서... 그냥 자야겠다. 오늘 주말 근무조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구의 정복자 -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사이언스 클래식 23
에드워드 오스본 윌슨 지음, 이한음 옮김, 최재천 감수 / 사이언스북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미학자로 그리고 <사회생물학>,<통섭>으로 논쟁적인 이야기를 꺼낸 학자이기도 하다. 집에 몇권 윌슨의 저서를 가지고 있음에도 이 책을 먼저 일독하게 되었다.

이 책은 호모 사피엔스가 지금까지 걸어온 여정을 담은 책이고 그 사이에 자신의 주 연구대상인 개미의 이야기와 다수준 자연 선택 이야기를 하는데... 다수준 자연선택이라는 주제가 상당히 논쟁임을 말미에 해설을 보고 알았다. 아니 정확히는 집단선택인가? 이 논쟁에 대해서는 내가 명확히 이해를 못하여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이 과연 ‘현존하는 통섭형 학자가 그 의 학문 여정의 정점에 다가서며 내놓은 걸작’ 이라는데... 글쎄? 너덜너덜해질때까지 읽고 또 읽고 또 읽을 책인지는 모르겠다. 특별한 통찰을 줄만한 책은 아닌 것 같은데...

사실 고백하자면 이 책을 읽은 도중에 좀 피곤하여 졸면서 읽은 적도 있어 다시 읽어 보자 생각은 했는데 다음에읽으면 어떨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랜만에 드라마를 봤는데 방금 마지막회를 마쳤다. 지금 현실을 다시 바꾸고자 하는 마음에 타임슬립이라는 도구가가미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인데... 감정선이 연결이 안되는 것도 그렇고 좀 이상한 부분도 있긴 했지만 뭐 그럭저럭... 근데 나도 한번 되돌리고 싶은 선택이 있나? 싶은 생각을 해보니... 글쎄 뭐 난 워낙에 인간관계에 접점이 없는 사람이라 다시 선택하고 자시고도 없다.

굳이 있다면 4년전에 고백 아닌 고백이라고 해야하나. 지금 생각하나 그때 생각하나 99퍼센트 안될건 알아도 시원하게 고백해서 마음이나 제대로 알릴걸. 저 좋아하지 마세요에 마음이 무너졌던 기억이 살콤... 난다 -_-;;

그때 제대로 내 마음이 알렸건 이미 지나갔던 것처럼 흐지부지 그렇게 지나갔건 이불킥하는거야 같겠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하나가 떠올랐다. 가끔 생각나 마음의 짐이 되고는 하는 것. 왜 그랬을까. 좀 한심스럽다. 내가 생각하는 것과는 다를지 모르겠다만... 어쨌든 되돌릴 수 있다면 그 시간으로 돌아가서 다른 선택을 하고 이 짐을 털어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최근에 내 나이 또래의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가정을 꾸리고 하는데 그걸보다 보면 문득 내가 뿌리를 못 내리고 있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지금 내가 사는 인생이 재미없기는 해도 불행하다거나 하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지만... 동료 중에서 나보다 10살이상 차이나는 분이 계신데 그 분도 결혼 안한 케이스라 이 이야기를 한번 했더니 본인도 그런시기가 있었는데 시간이 지나니 다시 무덤덤 해진다고 했다. 역시 시간이 해결을 해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9-21 07: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9-21 08: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랜만에 기다리며 본방을 보네... 드라마를. 이전 글에도 적은 것처럼 순수하게 드라마를 즐긴다기보다는 거의 한지민에 취해서 본다.

이 드라마는 이전 회를 vod로 보면서도 느낀 건데 감정선이 참 연결이 안되는 것 같다. 차주혁이 첫번째 선택으로 바뀐 세계에서 일어났던 충돌사고가 두번째 차주혁과 서우진의 선택으로 바뀐세계에서도 똑같이 벌어질 듯 했는데 하필이면 그 사고로 우진이 당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고, 차주혁이 기억을 살려 위험을 넘기게 하고 난후 우진을 그냥 안기만 하고 고백은 다음주에 했어도 될 것 같았는데. 좀 뜬금없는 고백이었다.

흠. 무슨 드라마 잡담이람.

그런데 드라마 사이사이에 광고가 장난아니다.정말 노골적이라고 해야 하나... 드라마에 나온 패션은 한지민 패션 머리스타일 등등 하며 검색어가 따라다리니... 돈벌이가 장난 아니긴 하겠다.

또 하나 한지민이 영화나 다른 드라마에서 어떤 연기를 하는지 궁금하네. 그런데 조선명탐정에서는 별로였다. 김명민도 별로 였으니... 아 그러면 영화가 그냥 별로였던건가? 플랜맨은 괜찮으려나... 최신작은 미쓰백? 이라던데 그걸 한번 볼까...

뭐. 그런데 아무래도 영상을 보는 건 귀찮아서.

요즘에는 호모데우스를 읽고 있다. 집중이 안되어서 그런지 이것저것 중간까지 읽다가 둔 책들이 제법된다. 주말까지는 다 읽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