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일의 공부법 - 한국인 최초 바티칸 변호사의 공부 철학 EBS CLASS ⓔ
한동일 지음 / EBS BOOKS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앞서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두 권의 책을 통해서 접해본 적이 있다. <라틴어수업>는 만족스러웠으나, <로마법수업>는 그렇지 못했다. 이번 책은 다시 만족스럽다.  제목은 공부법이나, 저자를 보면 공부'기술'을 말하는 건 아니라는 것쯤은 알 수 있을 것이다.  


 난 공부를 업으로 하는 사람은 아니다. 하지만 인간은 끝없이 공부해야 하는 존재로 생각한다는 점에서 나는 학생이다. 그 공부라는 단어는 나에게는 독서라는 단어와  겹친다. 


내가 독서를 통해서 얻고 싶은 가장 핵심은  모자란 나를 항상 채우고자 하는 욕심이다. 나는 타인을 많이 신경쓰는 편이며, 상처도 잘 받으며, 자기비하로 쉽게 빠져 버린다. 


책을 고르고 읽는  행위는 이런 나를 채우기 위함이다.  삶을 반성하고 다시 시작하는 시작점이다.  너무 의미부여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연말연초에 이런저런 오해가 겹쳐서 신경이 쓰이고 힘이 드는 지금이다. 


total rem efficiamus, quandoquidem copious.

일은 일단 손댄 이상 모두 마쳐야 한다.


 그래서, 어떤식으로라도 매듭을 지어야 하는 상황이다.  정말 이 상황을 버티는게 힘겨웠는데 이 책이 주는 이야기가 나를 다시 가다듬게 했다. 


ne memineritis priorum et antiqua ne intueaminix

지나간 일을 생각하지 말라. 흘러간 일에 마음을 묶어두지 말라.


perpetual liquefiunt pectoral cures.

끝없는 근심으로 마음은 무너진다.


남들과 함께 사는 사회.  세간의 평에 흔들리지 않을 수는 없지만, 나의 깊이를 타인이 주거나 결정하는 것이 아닌 이상 나의 운명은 내가 만들어야 한다. 


faber est sure puisque fortunae

운명을 만드는 사람은 바로 자신.


verumtamen oprtet me homie et cras et sequenti ambulare.

그러나 오늘도 내일도 그다음 날도 계속해서 내 길을 가야한다.


"사람은 갈등과 불안과 긴장 속에서도 묵묵히 자기 일을 해내야 하는 존재입니다. 내가 해야 할 일을 끊임없이 의식하는 것, 그게 사람이라 생각합니다(p.90)"



+

 본문 중에서 교학상장의 이야기와 관련된 것이 나온다. 공부법을 이야기 하는데 왜 뚱딴지 같이 가르치는 이야기를 넣는냐는 예상되는 물음에 대하여 저자는 내가 공부하는 것이 바로 나에게 가르치는 것임을 이야기 한다.  저자가 학생 시절에 공부를 하면서 했던 습관을 소개하는데 참고할만 했다. 그냥 집중도가 필요한 독서를 하면서 내가 생소하고 이해를 못하면 당혹스러운 감정이 들때가 있는데, 공부를 업으로 삼는 사람들도 그렇기도 했구나 하며 위안을 얻었다.하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국지평화 - 삼국지 이전의 삼국지, 민간전래본
김영문 옮김 / 교유서가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관중이 지었다고 하는 삼국지연의는 여러 매체를 통해서 재생산되고 있다 보니 나도 그 내용의 일부는 알고 있었다. 게임이나, 만화의 소재로 많이 쓰여지고는 했기 때문이다. 거기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작가들도 삼국지연의를 옮긴 경우가 많아서 접하려면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이었겠지만, 별로 흥미가 가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나관중의 삼국지연의 전의 삼국지라는 삼국지평화가 나와서 읽어보게 되었다.


마치 무협소설을 보는 것 마냥 재미있긴 했다.  나관중의 것을 나는 읽지 못했으나, 틀림없이 나관중의 것보다는 투박하고 재미가 덜할 것이다. 사건이 훅훅 넘어가버리니...  그런데 오히려 그런게 매력이기도 하다.  장비는 물론이고, 관우도 완전 깡패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김용의 무협소설을 보면서 느꼈던 감정과 유사하다. 


 장비의 장판교 전투에서 했던 일은 여러 매체해서 다루는 경우가 많아 알고 있었지만, 짜릿하기는 했다. 


그런데 뭐 이런걸 가지고 사람들이 침 튀겨가며 칭송했다는 말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무협소설도 많지만 보통은 이정도의 명성을 구가하지는 못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에 그렇기도 하였고. 


제갈량의 마지막은 언제나 그렇지만 심금을 울리기는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 :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세계 생활 2 - Novel Engine
나가츠키 탓페이 지음, 정홍식 옮김, 오츠카 신이치로 그림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니메이션이나 소설이나 보고 읽으면서 제일 적응 안되는 것 짐짓 특이한 척하면서 그냥 변태스러운 설정들이다.  그럼에도 읽는 이유는 주인공이 이세계에서 떨어지면서 가지는 특별한 능력 '사망귀환'이 주인공에 주는 특이한 위치가 흥미로워서다.  


이번 권에서는 에밀리아의 후원자인 로즈윌의 저택에서 생기는 이벤트다. 


 1/3 정도는 평범한 스토리가 진행되다가 느닷없이 주인공이 죽음을 느낄새도 없이 죽어버리고 다시 로즈윌 저택에 입성하던 처음 그날로 돌아간다.  그 주인공의 정신적 공황은 공감할만하다. 전쟁상황도 아닌 상황에서 죽음은 쉽게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이 아닌데, 그 죽음이 해결되지 않으면 자신이나 아니면 자신과의 추억을 공유하는 소중한 사람들이 죽음의 루프에 갇혀 버린다.  거기다 죽음 그 자체가 주는 공포감은....


저자의 후기에 따르면 2권부터는 문제제기편과 해결편을 각 1권씩 나누어서 발간했던 모양이므로, 2권이 문제제기편이고 3권이 이 이벤트에 대한 해결편이 되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 : 제로부터 시작하는 이세계 생활 1 - Novel Engine
나가츠키 탓페이 지음, 정홍식 옮김, 오츠카 신이치로 그림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래에 넷플릭스를 보다가 거기에 있던 여러 애니메이션을 보게 되었다.  그 중에는 이 책을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도 있었다. 다른 작품과는 다르게 원작으로 읽어봐도 나쁘지 않을것 같아서  구입해서 읽어봤다.


 음.   역시 기본적으로 가벼운 수준의 소설이라서  크게 내가 즐길만한 수준은 못되는 것 같다. 다만 스토리라인은 충분히 즐길만 하다.   어떤 남고생이 이세계로 진입했는데, 그에게 주어진 능력은 죽으면 특정시점으로 돌아가는  것.  마치 롤플레잉 게임을 하다가 죽고 나면 세이브 해두었던 특정 시점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다.   오로지 가진 것은 그와 같은 능력으로 주인공이 수없이 반복적으로 죽는다. 그리고 사건의 연쇄를 기억해서 해결할 실마리를 찾아 간다.


이 책은 그런 재미다.  소재만 봐서는 예전에 읽었던 <일곱번 죽는 남자>가 생각이 났다.  제목은 정확하지 않았지만,  처음 접했을때 매우 특이하면서도 재미있게 읽었다.  


아, 그리고 참 표지가 내가 들고 다니기에는 창피하긴 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1-01 2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넷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가넷 2021-01-01 21:57   좋아요 0 | URL
초딩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개경에서 한양까지 1 - 권력투쟁으로 본 조선 탄생기 개경에서 한양까지 1
이승한 지음 / 푸른역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이 대상으로 하고 있는 시기는 우왕과 조선왕조 개창까지다.  표지가 좀 구리다는 인상을 줘서 그냥 무심코 넘기려다가 저자가 이승한이라 눈에 띄었다. 사실 이 저자의 책을 일독한 건 이 것이 처음이지만, 워낙에 눈에 익은 저자라.  거기다 제일 흥미로운 시기를 다룬 책이 아닌가. 사실 고려사는 한국사에서 제일 소외된 측면이 강하다고 하던데, 실제로는 모르겠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맞는 소리인 것 같다.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내용이 제법 생소했던 것이다. 


책은 부제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철저하게 권력투쟁의 관점에서 당시 정치적 인물들 그 인물들이 개입한 사건을 분석하고 이야기 한다.  책을 보면서 느낀 것이 아, 정말 권력은 결코 분점할 수 없는 것이며,  너와 나의 극명한 편가르기를 좋아한다는 점이다.  자신의 권력 유지를 위하여 당시 자칫 위험할 수 있는 친명에서 다시 친원으로 외교노선을 타기도 했다. 당시 등장한 신진사대부의 친명노선 역시 이와 같은 입장에서 이야기한다.(즉, 자신들에 반대하는 이가 쫒는 노선의 반대를 주장했다는 것이다.외교노선의 입장으로 권력투쟁을 했다는 것이다.  물론 저자는 단순하게 이와 같은 면만이 있지는 않다고 보지만,  이러한 관점이 가장 명쾌하기도 하고, 책 컨셉에 따라 이러한 관점을 취한다고 했다.) 


책의 2부에서는 이인임 정권에서의 권력투쟁이야기, 그에 연장선이 명과 북원과의 외교관계를 이야기 한다.  


아... 정말 재미있으면서도 현실판 정치와 다른 점이 없어 지리하기도 했다. 이인임을 비롯한 당시 실세들은 자신들을 견제할 어떠한 세력의 성장으로 견제하였고, 그 결과  왜구를 토벌하는데 내릴 무장을 번번이 교체하였다.  무장의 성장을 견제했기 때문이었다. 


하루가 멀다하고 왜구에 고통을 받은 사람들은 도외시한 것이기도 하고. 


외교 사신을 보낼때도 주먹구구식이었던 것은 마찬가지였다. 조금 어려운 난제를 풀기 위해 사신으로 보낼때면 자신들의 정적을 보내어 성공하면 좋고 아니면 그걸 빌미로 내칠 수 있어서 좋았던 것이다. 


최영에 대한 생각도 다시 새롭게 하였다.  그는 이임임 정권하에서 이인임과 그 휘하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인임과 그 휘하들의 부정축재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비난에서 벗어 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결국에는 대의에는 따르지 못했다는 점에서 그렇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2zone 2021-06-04 1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별점 두 개를 빼신 이유를 여쭤봐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