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괴소년 호야 33 - 완결
후지타 카즈히로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02년 4월
평점 :
절판


 오랜만에 보는 <요괴소년 호야>. 거기서 나오는 토라는 너무 귀엽다.  흐흐... 눈을 동그랗게 뜬 모습이란...   

  유머가 있고ㅡ 웃을 수 있는 장면들이 많아서 좋다. 호야 작가의 다음 작품인 <꼭두각시 서커스>는 호야에서 보였던 그런 모습을 잘 볼 수가 없었으니까.  결국에는 해피엔딩으로 끝이 났지만, 비극인 느낌을 지워 버릴 수 없었다.    

 내용이야 익히 알고 있듯이, 어둠과 증오에서 태어난 백면인(혹은 백면서생)을 황금빛 요괴와 요괴의 창을 지닌 호야라는 인간이 없애버린다는 것으로, 어둠은 결코 빛을 이길 수 없으며, 오히려 빛을 두려워 한다고 하는 진부한 내용이다.  하지만...  재미있는 건 재미있는 것이겠지?... 

역시 토라와 호야의 여행은 즐거웠다. 마지막이 너무 아쉬웠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09-12-21 1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넷님, 리뷰 제목좀 봐요...귀렵다에요, 귀렵다. 귀렵다가 뭐래요? ㅋㅋㅋㅋㅋ

가넷 2009-12-21 21:41   좋아요 0 | URL
귀가 간지럽다의 준말입니다....

-_-;;

웃기지도 않은 농담이였구요...

요즘들어서 이런 오타가 잦아지네요. 눈에 안 띄다니 벌써 눈이 노화가 된건지...ㅎㅎ

그런데 자주 오타를 지적해주셔서 자꾸 저를 머쓱하게 만드시나요.ㅠㅠㅋㅋ;

다락방 2009-12-21 23:43   좋아요 0 | URL
아이고. 머쓱해지시면 제가 지적 하지 않을게요. 전 나중에 스스로 발견하면 더 챙피할까봐 ㅎㅎ

가넷 2009-12-22 06:23   좋아요 0 | URL
계속 지적해 주시면 감사해요. 무관심보다는 관심이 좋지요... 혼자 지내니까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싶어져서...ㅠ
 
꼭두각시 서커스 42
후지타 카즈히로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후지타 카츠히로?...  이 사람의 다른 작품을 본 기억이 있다.  바로 <요괴소년  호야>.   전작과 같이 그림체는 여전히 거칠다. 그리고 현재뿐만 아니라 과거, 여러 곳에서의 이야기들이 감자줄기처럼 나온다.  <요괴소년 호야>와 같은 패턴이다.  그런데 요괴소년 호야에 비해서는 캐릭터 이야기들이 (나에게는) 설득력이 없게 느껴졌다. 부자연스럽고,  독자들에게서 무언가를 일부러 짜내려는 듯한 작위의 느낌을 받았다고 해야되나?   요괴소년 호야는 본지가 오래되어서, 기억은 안나는데, 그때도 이런 느낌을 받기는 했지만,  꼭두각시 서커스에서는 좀 더해진 느낌이다.    

가장 마음에 안든건  그 끔찍한 일이 겨우 사랑때문에 질투에 눈먼 인간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니.  음... 생각해보면 인간에게 그런 경향이없지는 않은 듯 하지만...   요괴소년 호야에서도 이런 사람의 증오가 일으키는 이야기들이 많았지.   호야가 들고 다녔던 야수의 창에 얽힌 이야기도 그렇고.    

한마디로 재미는 있지만 음울한 분위기에 축 늘어지게 하기도 한다.     

토라와 호야나 다시 보고 싶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슬램덩크 완전판 프리미엄 24 - 정식 한국어판, 완결
이노우에 다케히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0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다른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많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스포츠 만화/영화등이 줄 수 있는 기쁨과는 조금 다른 것 같다. 또 많은 스포츠 만화가 있었지만, 슬럼덩크를 따라올만한 스포츠 만화는 없는 것 같다. 언제나 슬램덩크를 보면 두근거린다.  아무래도 인상 깊은 장면은 마지막에 많은 것 같다. 그 중에서도 특히 감동적인 건, 소연에게 고백을 한 것이다.  얼마나 두근거렸는지...  정말 좋아진 농구를 하는 강백호의 모습을 더 보고 싶은건(그리고 다른 멤버들의 이야기도) 나만의 바람인 건 아닐 것이다.  (10일후의 이야기를 본 뒤에는 그런 바람이 더 심해졌다.ㅠ;)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09-11-24 11: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가가 이젠 슬램 덩크를 더이상 그리지 않나봐요.전국 대회이후 이야기도 재미있을것 같은데 말이죠.
 
기생수 애장판 1
이와아키 히토시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3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아... 뭐랄까.  이 만화가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던간에,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다. 긴장감이 넘치는 스토리 라고 할까...   사실 난 애장판으로 보지 않았다. 10권으로 나왔던 것을 본 것인데... 아무래도 잔인한 장면은 삭제 되어 있다.  그렇지 않아도 충분히 상상은 가능하지만.  애장판은 무삭제 판이라고 하니, 왠지 볼 자신이 없었던 것도 있지 않을까 싶다.  

 상당히 철학적인(?) 만화로 유명한데, 나에게는 기생이니, 공생이니 하는 메시지가 닿지 않았던 것 같다. 순간순간 내뱉는 대사에 공감이 가지고 하고, 감동을 먹기는 했어도...  그리고 작가가 첫번째 나타내었던 생각과, 마지막에 가서 드러나는 생각을 되새겨 보면, 뭔가 모순된 것 같다.  

하지만 마음에 드는 건 역시 마지막이다.  

"의지하며 산다... 생명이 다 할때까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amoo 2010-05-13 18: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당히 재밌게 읽었던 만화입니다. 인간의 존재론적 측면을 부각시킨 빼어난 작품 중 하나입니다. 이와아키 히토시는 정말 대단한 만화가임에 틀림없습니다. 이게 대뷔작이니!!

가넷 2010-05-13 19:35   좋아요 0 | URL
히토시의 작품으로는 읽었던 것이 칠석의 나라,기생수 뿐인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뭔가 힘이 있는 이야기를 한다고 해야될지, 충실하다고 해야되나. 잘 모르겠지만, 상당히 마음에 드는 만화가 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칠석의 나라의 마지막 같은 경우는 너무 허전하지 않았나 생각도 들었습니다. 뼈의 소리나 히스토리에도 보고 싶군요..!
 
더 파이팅 The Fighting 88
모리카와 조지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 파이팅은 중반이상 부터 만화라고 봐줄만한(?) 수준을 넘은 것 같다. 아 도대체가  아스트랄한 저 주먹의 정체는... 정말 빛의 펀치라니... 아무리 생각해도 인간의 몸으로 움직 일 수 있는 한계를 저 멀리 넘어 간 것 같은 이 그림들은... 뭐다냐? 그리고 그정도로 쳐맞으면 안 죽으면 다행인데,  들어가서 미트를 내미는 코치 겸 아버지도 그렇고, 링에서 완전 죽기 직전까지 맞고 들어와서 치라고 치는 복서(일랑)가  참 대단하다는...ㅋㅋㅋ    

.... 

그리고, 이 작품의 주인공인 一步의 일랑에 대한 팬심은 늘어만 간다. 푸하하하..(이 녀석 주인공 맞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